내용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언어 선택 한국어

 체험기

여호와께서 분에 넘치게 베풀어 주셨습니다

여호와께서 분에 넘치게 베풀어 주셨습니다

겨우 열일곱 살 때​의 일​입니다. 다른 십 대 아이​들​처럼 나​에게도 관심거리​와 야망​이 있었죠. 친구​들​과 어울려 지내며 수영​도 하고 축구​도 하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저녁​에 삶​이 완전​히 바뀌고 말았습니다. 끔찍​한 오토바이 사고​를 당해 몸​이 목 아래​로 다 마비​되어 버렸죠. 약 30​년 전 일​이었습니다. 그 이후​로 지금​까지 오랜 세월 동안 침대​에 누워서 지내고 있습니다.

나​는 스페인 동쪽 해안​에 있는 알리칸테 시​에서 자랐습니다. 우리 가정​은 아주 문제​가 많았기 때문​에 나​는 청소년 시절​에 대부분​의 시간​을 길거리​에서 보냈죠. 우리 집 근처​에 타이어 수리점​이 하나 있었는데, 그곳​에서 일​하는 호세 마리아​와 친해졌습니다. 다정​한 사람​인 호세​는 내​가 집​에서 그토록 받고 싶었던 관심​을 보여 주었죠. 호세​는 나이​가 스무 살​이나 더 많았지만,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나​에게 친형​처럼 진정​한 벗​이 되어 주었습니다.

호세 마리아​는 여호와​의 증인​과 성경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그​는 성경​을 정말 좋아했고 성경 진리​를 나​에게 자주 이야기​해 주었죠. 나​는 호세​의 말​을 정중​하게 들어 주기​는 했지만 실제​로 관심​을 가져 본 적​은 없었습니다. 십 대​라서 다른 일​들​에 관심​이 쏠려 있었으니까요. 하지만 곧 생각​이 바뀌게 되었습니다.

교통사고​로 삶​이 바뀌다

나​는 그 교통사고​에 관해 말​하는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한마디​로 어리석고 무모​하기 그지없었죠. 하루 만​에 삶​이 송두리​째 바뀌어 버렸으니까요. 한창 활력​이 넘치던 십 대 소년​이 갑자기 온몸​이 마비​가 되어 꼼짝​없이 병원​에 갇혀 지내게 된 겁니다. 이런 상황​을 받아들이기​가 몹시 힘들었습니다. ‘더 살아야 할 이유​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자꾸 들더군요.

호세 마리아​가 나​를 보러 오더니 신속​히 여호와​의 증인​에게 연락​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인근​에 있는 증인​들​이 병원​에 있는 나​를 방문​할 수 있게 마련​해 주었지요. 증인​들​이 꼬박꼬박 찾아와 주는 것​을 보고 감동​을 받았어요. 중환자실​에서 나오자마자 성경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이 왜 고난​을 겪고 죽는지, 하느님​이 왜 나쁜 일​들​이 일어나게 허용​하시는지에 관한 진리​를 배우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온 땅​이 완전​한 인간​으로 가득 차게 되고 아무​도 “내​가 병​들었다”고 말​하지 않을 때​가 온다는 하느님​의 약속​도 알게 되었지요. (이사야 33:24) 난생처음​으로 놀라운 희망​을 갖게 된 것​입니다.

퇴원​한 뒤​로 성경 공부​를 빠르게 해 나갔습니다. 특수 휠체어​를 타고 여호와​의 증인 모임​에도 참석​하고 전도 활동​에도 참여​했습니다. 스무 살​이 되던 해​인 1988​년 11​월 5​일​에 특별​한 욕조​에 들어가 침례​를 받았습니다. 여호와 하느님​은 내​가 완전​히 새로운 시각​으로 삶​을 바라보게 해 주셨습니다. 이 은혜​를 무엇​으로 보답​해 드려야 했을까요?

 장애​를 겪으면서도 계속 진보​하다

처지​가 어렵더라도 할 수 있는 데​까지 여호와​를 섬기겠다고 결심​했습니다. 발전​하고 싶었죠. (디모데 전서 4:15) 처음​에는 그렇게 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내​가 여호와​의 증인​이 된 것​을 가족​들​이 싫어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내 곁​에는 동료 신자​들​인 영적 형제 자매​들​이 있었습니다. 형제 자매​들​의 배려 덕분​에 집회​에 한 번​도 빠지지 않았고 전도 활동​에도 활발​히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내​가 24​시간 특수 관리​를 받아야 한다는 사실​이 분명​해졌습니다. 오랜 조사 끝​에, 발렌시아 시​에 장애인​에게 적합​한 요양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도시​는 알리칸테​에서 북쪽​으로 16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습니다. 그 요양원​이 나​의 집​이 되었습니다.

침대​에 누워서 지내야 하지만 사람​들​에게 내 신앙​을 전해 주기​로 마음먹고 있습니다

침대​에 누워서 지내야 했지만 영적​으로 계속 발전​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장애 연금​과 그 밖​의 지원금​을 써서 컴퓨터​를 사다가 침대 옆​에 설치​해 놓았습니다. 휴대폰​도 샀지요. 지금​은 아침​마다 요양원 직원​이 내 컴퓨터​를 켜 주고 휴대폰​을 작동​시켜 줍니다. 나​는 턱​으로 조절​하는 조이 스틱​을 써서 컴퓨터​를 사용​합니다. 입​에 물고 사용​하는 특수 막대​도 있지요. 이 막대​만 있으면 키보드​로 타자​도 치고 휴대폰​으로 전화​도 걸 수 있습니다.

막대​를 사용​해서 전화​를 걸 수 있습니다

이런 전자 기기​가 나​에게 어떤 도움​이 될까요? 무엇​보다도, jw.org 웹사이트​와 「워치타워 온라인 라이브러리」에 접속​할 수 있습니다. 나​한테는 아주 유용​한 도구​지요! 하느님​과 그분​의 놀라운 특성​을 계속 알아 가려고 매일 여러 시간 성경​에 근거​한 출판물​을 공부​하고 조사​할 때​가 많습니다. 외롭거나 기운​이 약간 빠진 것 같을 때 jw.org 웹사이트​를 보면 언제나 힘​이 솟게 하는 내용​이 실려 있어요.

또 컴퓨터 덕분​에 회중 집회​를 즐기고 참여​할 수​도 있지요. 해설​도 하고, 여러 사람​을 대표​해서 기도​도 하고, 연설​도 하며, 「파수대」 잡지를 낭독​하는 임명​도 수행​합니다. 그런 집회​에 직접 참석​할 수​는 없어도 여호와​의 증인​의 회중​에 소속​되어 있음​을 한껏 느끼고 있습니다.

전화기​와 컴퓨터​가 있어서 전도 활동​에도 충분​히 참여​할 수 있습니다. 물론 대부분​의 여호와​의 증인​이 하는 것​처럼 집집​으로 찾아다닐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전도 활동​을 못 하는 것​은 아니죠. 컴퓨터​와 전화​를 사용​해서 내 신앙​을 사람​들​에게 전해 줄 수 있습니다. 내​가 전화​로 대화​하는 것​을 아주 좋아하기 때문​에 전화​로 하는 전도 활동​을 책임 맡아 관리​해 달라고 회중 장로​들​에게서 부탁​까지 받았습니다. 이 전도 활동​은 집 밖​에 나갈 수 없는 회중 성원​들​에게 특히 도움​이 됩니다.

성경 공부​를 사회​하는 모습

그렇다고 해서 늘 전자 기기​만 붙들고 생활​하는 것​은 아닙니다. 매일​같이 다정​한 친구​들​이 나​를 보러 오거든요. 그 친구​들​은 성경​에 관심​이 있는 친척​이나 친지​를 데리고  오는데, 그​들​과 이야기 좀 해 달라고 부탁​하는 경우​도 자주 있지요. 때로는 여러 가족​들​이 찾아와서 저녁 가족 숭배​를 함께​하자고 권하기​도 합니다. 어린아이​들​이 내 침대 곁​에 앉아서 자기​들​이 여호와​를 왜 사랑​하는지 말​해 줄 때​면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벗​들​과 저녁 가족 숭배​를 즐기는 모습

고맙게도 많은 사람​이 찾아와 줍니다. 내 방​은 자주 사람​들​로 북적거리죠. 가까운 곳​이나 먼 곳​에서 친구​들​이 나​를 보러 오기 때문​입니다. 짐작​이 되시겠지만 내​가 이렇게 따뜻​한 관심​을 많이 받기 때문​에 요양원 직원​들​이 놀란답니다. 이토록 아름다운 형제 관계​를 즐기게 해 주신 여호와​께 날​마다 감사​합니다.

계속​되는 싸움

사람​들​이 나​에게 인사​를 건네며 어떻게 지내는지 물​을 때​면 간단​히 “네, 아직도 싸우고 있죠!” 하고 대답​합니다. 물론 이런 투쟁​을 하는 사람​이 나​뿐만은 아니지요. 어떤 환경​에서든 어떤 장애​를 겪고 있든 그리스도인​은 누구나 싸움​을 합니다. ‘믿음​을 위한 훌륭​한 싸움’ 말​입니다. (디모데 전서 6:12) 내​가 그토록 여러 해 동안 싸움​을 계속​하는 데 무엇​이 도움​이 되었을까요? 여호와​께 날​마다 기도​하면서 나​의 삶​에 목적​을 갖게 해 주신 데 대해 감사​를 드리는 것​입니다. 또, 할 수 있는 한 바쁘게 하느님​을 섬기려고 하면서 앞​에 있는 희망​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지요.

호세 마리아

종종 신세계​를 그려 보면서 다시 뛰고 달릴 수 있게 되면 어떤 느낌​이 들지 생각​해 봅니다. 가끔​씩 절친​한 벗​인 호세 마리아​에게 농담 삼아 함께 마라톤 시합​을 하면 어떨지 이야기​합니다. 호세​도 소아마비​로 장애​를 겪고 있거든요. 내​가 “누가 이길 것 같아요?” 하고 물어보면, 호세​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중요​한 건 누가 이기느냐가 아니라 그런 시합​을 할 수 있는 낙원​에 실제​로 가느냐 하는 거지.”

장애​를 겪으며 살기​가 쉽지는 않았죠. 십 대 시절​에 어리석은 짓​을 한 대가​를 톡톡​히 치르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여호와​께서 나​를 저버리시지 않아서 정말 감사​할 따름​입니다. 내게 아주 많은 것​을 주셨지요. 영적​인 대가족, 살아가려는 의지, 사람​들​을 돕는 기쁨, 장래​에 대한 놀라운 희망​을 주셨습니다. 내 마음​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이렇게 말​할 것 같습니다. 여호와​께서 참으로 분​에 넘치게 베풀어 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