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파수대  |  2015년  3월

알고 계십니까?

알고 계십니까?

로마 시민권은 사도 바울에게 어떻게 도움이 되었습니까?

“저는 카이사르에게 상소합니다!” 하고 말하는 바울의 모습

로마 시민권을 가진 사람은 로마 제국 전역에서 특정한 권리와 특전을 누렸습니다. 로마 시민은 속주의 법이 아니라 로마 법의 적용을 받았습니다. 고발을 당했을 때 본인이 동의하면 지방 법에 따라 재판을 받았지만, 그런 경우에도 로마 법정에서 재판을 받을 권리를 주장할 수 있었습니다. 사형에 해당하는 범죄의 경우에는 황제에게 상소할 권리도 있었습니다.

따라서 기원전 1세기의 로마 정치가인 키케로는 이렇게 기술했습니다. “로마 시민을 결박하는 것은 범죄이고 채찍질하는 것은 악행이며 사형에 처하는 것은 존속 살인[즉 부모나 가까운 친족을 살해하는 것]과 다름없다.”

사도 바울은 로마 제국 전역을 두루 다니며 전파했습니다. 성경에는 그가 로마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활용한 경우가 세 번 나옵니다. (1) 그는 빌립보의 행정관에게 자신을 매질한 것이 자신의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 예루살렘에서 자신의 신분을 밝혀 채찍질을 면했습니다. (3) 로마 황제 카이사르에게 직접 재판을 받기 위해 상소했습니다.—사도행전 16:37-39; 22:25-28; 25:10-12.

성경 시대에 목자은 어떻게 보수를 받았습니까?

설형 문자로 기록된 기원전 2050의 계약 서판. 양과 염소를 산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족장 야곱은 20년 동안 외삼촌 라반의 가축 떼를 돌보았습니다. 처음 14을 일한 대가로는 라반의 두 딸을 아내로 얻었고, 나머지 6을 일한 대가로는 가축을 받았습니다. (창세기 30:25-33) 「성서 고고학 평론」(Biblical Archaeology Review)에서는 “라반과 야곱의 경우처럼 가축 주인과 목자가 계약을 맺는 것은 고대 성경 필자과 독자에게 아주 익숙한 일이었을 것”이라고 알려 줍니다.

현대 이라크의 누지, 라르사 및 그 밖의 장소에서 발굴된 고대 계약 서판에 그러한 계약의 내용이 나옵니다. 대개 계약은 1에 한 번 있는 양털 깎는 시점에서 시작하여 다음 해 양털 깎는 시점에 종료되었습니다. 계약서에는 나이와 성별에 따라 구분된 가축의 수가 적혀 있었고 목자는 그 가축을 돌볼 책임이 있었습니다. 1년 후에 가축 주인은 계약서에 명시된 최소한의 양털과 유제품과 어린 가축 등을 받았습니다. 명시된 양을 초과하는 것은 모두 목자의 소유가 되었습니다.

양 떼의 수가 얼마나 늘어나는지는 목자가 맡은 암양의 수에 달려 있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암양 100마리가 새끼 80마리를 낳는 것으로 계산했고, 새끼 수가 그보다 적거나 새끼를 잃어버리면 목자가 배상해야 했습니다. 자연히 목자는 맡겨진 가축을 잘 돌보아야 할 책임을 느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