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파수대 2014년  12월

 표제 기사 | 당신도 하느님과 가까워질 있다

하느님과 가깝다고 느끼십니까?

하느님과 가깝다고 느끼십니까?

“하느님과 가까운 사이가 되면 마음이 든든하고 만족감과 안정감을 느끼죠. 하느님께서 내가 잘되도록 항상 돌봐 주시는 것 같습니다.”—크리스토퍼, 가나의 청년.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슬프고 외로울 때에도 우리를 지켜보시며 우리가 청하는 것보다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여 주세요.”—한나, 미국 알래스카 주의 13세 소녀.

“하느님과 가까운 관계를 누리는 것보다 소중하고 마음을 편하게 해 주는 건 없어요!”—지나, 자메이카의 40대 여성.

크리스토퍼와 한나와 지나만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전 세계의 많은 사람이 하느님께서 자신을 벗으로 여겨 주신다고 확신합니다. 독자는 어떠십니까? 하느님과 가까운 사이라고 느끼십니까? 아니면 그분과 가까워지고 싶거나 지금보다 더 친밀해지기 원하십니까? 아마 이런 생각이 드실지 모릅니다. ‘보잘것없는 인간이 전능한 하느님과 가까운 사이가 되는 것이 정말 가능할까? 만일 그렇다면, 어떻게 그런 사이가 될 수 있을까?’

하느님과 가까워지는 것은 가능하다

성경에 따르면, 하느님과 개인적으로 가까운 사이가 되는 것은 가능합니다. 성경에서는 하느님께서 히브리 족장 아브라함을 “나의 벗”이라고 부르셨다고 알려 줍니다. (이사야 41:8) 야고보서 4:8에 나오는 이러한 따뜻한 권고의 말씀도 유의해 보십시오. “하느님께 가까이 가십시오. 그러면 그분이 여러분에게 가까이 오실 것입니다.” 따라서 하느님과 가까워지고 그분의 벗이 되는 것은 분명 가능한 일입니다. 하지만 하느님은 눈에 보이지 않으시는데, 어떻게 그분께 “가까이 가서” 친밀한 관계를 누릴 수 있습니까?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 우리가 다른 사람과 친분을 쌓는 과정을 생각해 보겠습니다. 대개 우정을 쌓는 것은 두 사람이 서로의 이름을 아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그런 다음 정기적으로 의사소통을 하면서 생각과 감정을 나누면 우정이 자라 갑니다. 그리고 서로를 위해 도움이 되는 일을 해 주려고 힘쓰면, 우정이 점점 돈독해집니다. 하느님과도 그와 비슷한 방법으로 가까운 사이가 될 수 있습니다. 어떻게 그러한지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