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에서 온 편지

내 생애 최고​의 방학!

“네​가 시험 걱정​을 떨쳐 버리려면 무언가 새로운 경험​을 한​번 해 보는 게 좋겠구나”라고 말씀​하시면서 부모님​이 한 가지 제안​을 하셨습니다. “우리, 아일랜드​에 사는 네 사촌​네 집​에 가서, 왕국​의 좋은 소식​을 들어 본 적​이 거의 없는 사람​들​한테 봉사​를 해 볼까?”

처음​에는 별로 내키지 않았어요. 시험 공부​도 해야 되는데다가, 여행 갈 생각​을 하니 긴장​이 되었어요. 잉글랜드 밖​으로 나가 본 적​도 없고 비행기​도 타 본 적​이 없었거든요. 번잡​한 런던​의 주택가​에 사는 활달​한 열일곱 살 소녀​가 어떻게 아일랜드 남서쪽 끝자락​에 있는 작은 마을​의 느린 생활 템포​에 적응​하겠어요?

그런데 다 괜한 걱정​이었어요. 우리​를 태운 비행기​가 땅​에 내리는 순간​부터, 나​는 그곳​에 매료​되고 말았답니다. 하지만 아주 이른 아침​에 출발​한 터​라, 자동차​로 이동​하기 시작​하고 나서 곧바로 잠​들어 버렸지요. 길가​에 돌담​을 쌓은 좁은 길​을 따라 차​가 달리는 동안, 가끔​씩 눈​을 떠 차창 너머​로 언뜻언뜻 펼쳐지는 투박​하지만 아름다운 시골 풍경​을 바라보았어요.

첫날 밤​에 우리​는 스키버린​이라는 마을​에 도착​해서 즐거운 저녁 시간​을 보냈어요. 왕국 전파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아일랜드​로 이사 온 한 가족​과 영적​으로 격려적​인 교제​를 나눴지요. 성서 제스처 게임​을 했는데, 한 사람​씩 주머니​에서 성서 인물​의 이름​이 적힌 쪽지​를 꺼낸 다음 그 인물​과 관련​된 사건​을 몸짓​으로 묘사​하는 거예요. 그러면 다른 사람​들​은 그게 누군지 알아맞히는 거지요.

이튿날​에는 부모님​이랑 남동생, 사촌​들 그리고 또 한 가족​과 함께 페리​를 타고 헤어 섬​이라고 하는 작은 섬​으로 갔어요. 그 섬​에는 사람​이 30​명​도 채 살지 않는대요. 예수​께서는 좋은 소식​이 사람​이 거주​하는 땅​에 전파​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셨지요. 그래서 하루 정도 시간​을 내어 친절​하고 인심 좋은 그곳 사람​들​에게 격려적​인 성서 소식​을 전해 주기​로 한 거예요. 물론 때 묻지 않은 아름다운 자연 경관​도 구경​하고요.

구름 한 점 없이 파란 하늘​에는 태양​이 빛나고 있었어요. 불어오는 바람​에는 부드럽고 달콤​한 향기​가 가득​했는데, 샛노란 가시금작화 군락​에서 코코넛 향​이 은은​히 퍼져 나오는 것​이었죠. 섬 한가운데 있는 습지​를 봄꽃​들​이 카펫​처럼 덮고 있었어요. 모래​로 뒤덮인 해변​은 암벽​으로 이어지고, 그 암벽​들​에서는 가마우지​와 부비새​가 둥지​를 틀고 새끼​들​을 돌보고 있었어요. 눈길​이 끝​닿는 곳​까지 작은 섬​들​이 점점​이 흩어져 있었는데, 대개​는 사람​이 살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그 섬​들​은 모두 ‘노호​하는 바다’를 뜻​하는 로어링워터베이​라는 진기​한 이름​이 붙여진 만 안​에 있답니다. 여호와​께서 만드신 창조물​들​이 완벽​히 어우러진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감탄​을 금할 수​가 없었습니다!

스키버린​으로 다시 돌아온 나​는 그곳 여호와​의 증인 회중​에서 좋은 친구​들​을 많이 사귈 수 있어서 기뻤어요.  그리고 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일​들​도 해 보았지요. 그중​에 제일 재미​있었던 것​은 카약 타기​였어요. 카약​을 타고 바라본 아일랜드 해안​의 경치​는 정말 환상적​이었습니다! 우리​는 저녁거리​로 고기​를 잡으러 나갔지요. 그런데 글쎄 우리 곁​에 있던 물개​들​이 먼저 물고기​를 낚아채지 뭐예요. 우리​는 바닷가​에서 나름​대로 개발​한 이런저런 게임​을 하고 놀았죠. 나​는 아일랜드 댄스​도 배워 봤답니다.

우리​는 시간​을 내서 스키버린​에 대해서도 조금 알아보기​로 했어요. 1840​년대​에 아일랜드​에 감자 흉년​이 들었을 때, 이 마을​을 비롯​한 주변 지역​이 가장 큰 타격​을 받았대요. 아주 많은 사람​이 굶어 죽었는데, 약 9000​명​의 사망자​를 한 공동묘지​에 묻었대요. 하느님​의 왕국 소식​을 아는 게 정말 위로​가 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머지않아 왕국​이 통치​하게 되면, 다시​는 기근​이 없을 것​이고 처참​하게 죽은 많은 사람​들​도 지상 낙원​에서 다시 살아날 것​이니까요.

우리​는 그곳​의 증인​들​과 함께 그 회중​의 넓은 구역 중​에서 거의 봉사​되지 않은 곳​에 사는 사람​들​을 방문​해 보기​로 했어요. 좁고 가파른 길​을 따라 자동차​를 몰면서, 아일랜드 해​를 굽어보고 있는 절벽 끝​에 자리 잡은 집​들​을 찾아갔지요. 거기​서도 우리​가 만난 사람​들​은 친절​하고 인심​이 좋았어요. 헤어 섬​에서 봉사​할 때​처럼, 우리​는 ‘여기​에 휴가​차 왔는데 조금 시간​을 내서 성서​에 나오는 감동적​인 소식​을 전해 주고 있다’는 말​로 대화​를 시작​했지요.

어머니​는 아주머니 한 분​을 만나서 대화​를 나눴는데, 우리​가 전하는 「파수대」와 「깨어라!」 잡지​를 흔쾌​히 받아 주셨어요. 며칠 뒤​에 그 아주머니​를 다시 만났는데, 잡지​를 재미​있게 읽었다고 하시더군요.

“꼭 다시 오셔서 잡지​도 더 갖다 주고 얘기​도 해 주세요”라고 부탁​조​로 말씀​하시는 거예요. 우리​는 금방 집​에 가야 돼서 다른 사람​이 방문​하도록 마련​해 드리겠다고 했지요.

그랬더니 아주머니​가 이러​시는 거예요. “그러면 다음​에 오실 때 꼭 다시 들러 주세요. 아일랜드 사람​은 누구​든 한 번 만나면 절대 잊어버리지 않거든요!”

휴가 여행 마지막 날​은 그곳 회중​의 형제 자매​들​과 해변​에서 함께 보냈어요. 나무​와 돌​을 가져다가 직접 바비큐 틀​을 만들고 홍합​을 구워 먹었는데, 그 홍합​도 수정​처럼 맑은 바다​에서 쓸려 온 돌 틈 사이​에서 우리 손​으로 잡은 것​이었어요. 나 같은 도시 소녀​에게는 하나하나​가 정말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답니다!

아일랜드​에서 보낸 일주일​이 어땠냐고요? 정말 내 생애 최고​의 방학​이었어요! 너무너무 재미​있기​도 했지만, 내​가 여호와​를 기쁘시게 하는 일​을 하고 있고 그분​에게 찬양​을 드리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도 정말 가슴 뿌듯​한 경험​이었어요. 나​는 여호와 하느님​을 섬기는 게 참 좋아요. 게다가 나​와 똑같이 느끼고 나​와 함께 봉사​하는 소중​한 벗​들​과 가족​이 있다는 걸 생각​하면 기쁨​이 더 커지죠. 집​에 돌아와서, 여호와​께 기도​를 드렸어요. 사랑 넘치고 영적​인 생각​을 가진 벗​들​을 이렇게 많이 주시고 영원​토록 소중​히 간직​할 아름다운 추억​을 주셔서 감사​하다고요.

[25​면 사진 자료 제공]

An Post, Ire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