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파수대 2009년  4월

예수는 하느님입니까?

예수는 하느님입니까?

많은 사람들은 삼위일체가 “그리스도교의 중심 교리”라고 생각합니다. 이 교리에 따르면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은 한 하느님 안에 있는 세 위입니다. 존 오코너 추기경은 삼위일체에 관해 이렇게 기술했습니다. “우리는 그것이 매우 심오한 신비임을 안다. 우리는 그것을 이해할 엄두도 내지 못한다.” 그러면 삼위일체를 이해하기가 그렇게 어려운 이유는 무엇입니까?

한 가지 이유가 「성서 도해 사전」(The Illustrated Bible Dictionary)에 잘 설명되어 있습니다. 이 책에서는 삼위일체를 언급하면서 “성서에서는 그와 관련된 어떤 교리도 찾아볼 수 없다는 점에서, 그것은 성서에 근거한 교리가 아니”라고 인정합니다. 삼위일체는 “성서에 근거한 교리가 아니”기 때문에 삼위일체론자들은 그들의 가르침을 뒷받침할 만한 성서 구절들을 찾기 위해 안간힘을 써 왔으며 심지어는 성구들을 왜곡시키기까지 했습니다.

삼위일체를 뒷받침하는 성구인가?

흔히 잘못 적용되는 성서 구절 가운데 하나는 요한 1:1인데, 「개역개정판」에는 그 구절이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그리스어, 톤 테온]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테오스]이시니라.” 이 구절에는 신이라는 뜻의 그리스어 명사 테오스의 두 가지 형태가 언급되어 있습니다. 먼저 나오는 테온이라는 단어 앞에는 그리스어 정관사의 한 형태인 (영어의 the)이 있는데, 이 경우에 테온은 전능하신 하느님을 가리킵니다. 하지만 뒤에 나오는 테오스 앞에는 정관사가 없습니다. 이 정관사는 실수로 빠진 것입니까?

삼위일체 교리를 이해하기가 그렇게 어려운 이유는 무엇입니까?

요한의 복음서는 그리스 공통어인 코이네로 기록되었는데, 코이네에는 정관사의 사용에 관한 구체적인 규칙이 있습니다. 성서학자 아치볼드 로버트슨은  주부와 술부에 관사가 다 있을 경우 “양쪽은 한정되어 있고, 동일한 것을 가리키며, 서로 바꾸어 쓸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는 마태 13:38을 예로 들어 설명하는데, 그 구절은 이러합니다. “밭[그리스어, 아그로스]은 세상[그리스어, 코스모스]입니다.” 그리스어 문법상 이 문장은 세상이 곧 밭이라는 의미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요한 1:1처럼 주부에는 정관사가 있지만 술부에는 없는 경우는 어떠합니까? 학자인 제임스 앨런 휴엇은 그 성구를 예로 언급하면서 이렇게 강조합니다. “그와 같은 구조에서 주부와 술부는 서로 같거나 동일하거나 일치하지 않다.”

휴엇은 그 점을 설명하기 위해 “하느님은 빛”이라고 알려 주는 요한 첫째 1:5을 예로 듭니다. 그리스어로 “하느님”은 테오스이며 따라서 정관사가 있습니다. 하지만 “빛”을 의미하는 포스 앞에는 관사가 없습니다. 그래서 휴엇은 이렇게 지적합니다. “하느님에 관해서는 그분이 항상 빛의 특성을 가지고 계시다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빛이 항상 하느님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이와 비슷한 예로 요한 4:24의 “하느님은 영이십니다”라는 말과 요한 첫째 4:16의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라는 말을 들 수 있습니다. 이 두 구절 모두 주부에는 정관사가 있지만 술부의 “영”과 “사랑”에는 정관사가 없습니다. 따라서 주부와 술부를 서로 바꾸어 쓸 수 없습니다. 다시 말해 이 구절들은 “영은 하느님입니다” 또는 “사랑은 하느님입니다”라는 뜻이 될 수 없습니다.

“말씀”은 누구인가?

많은 그리스어 학자들과 성서 번역자들은 요한 1:1에서 강조하는 것이 “말씀”이 누구인지가 아니라 “말씀”의 특성이라는 점을 인정합니다. 성서 번역자인 윌리엄 바클리는 이렇게 말합니다. “[사도 요한은] 테오스 앞에 정관사를 사용하지 않았으므로 이 구절은 묘사하는 것이 된다. ··· 여기서 요한은 말씀이 하느님이라고 말한 것이 아니다. 간단히 말해 그는 예수가 하느님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그와 비슷하게, 그리스어 학자인 제이슨 데이비드 베둔도 이렇게 말합니다. “그리스어에서는 요한 1:1의 후반부에 나오는 것과 같은 문장에서 테오스 앞에 관사가 없으면 독자들은 그 단어가 ‘신’을 의미하는 것으로 생각할 것이다. ··· 관사가 없는 경우 테오스는 의미가 한정된 테오스와는 매우 다른데, 영어에서 ‘신(a god)’과 ‘하느님(God)’이 다른 것과 같다.” 베둔은 이렇게 덧붙입니다. “요한 1:1에서 말씀은 유일하신 하느님이 아니라 일반적신 또는 신격을 지닌 존재이다.” 「미국 표준역」(American Standard Version) 작업에 참여한 조지프 헨리 세어의 말을 빌리자면 이러합니다. “로고스[즉, 말씀]는 신성을 지니고 있었지만 하느님 자신은 아니었다.”

예수께서는 자신과 아버지를 분명히 구별하셨습니다

하느님이 누구신지가 “매우 심오한 신비”여야 합니까? 예수에게는 그렇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예수께서는 아버지께 드리는 기도 중에 이러한 말씀으로 자신과 아버지를 분명히 구별하셨습니다. “이것은 영원한 생명을 의미합니다. 곧 오직 한 분참하느님이신 당신과 당신이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지식을 섭취하는 것입니다.” (요한 17:3) 예수를 믿고 성서의 간단명료한 가르침을 이해하는 사람은 신성을 지닌 하느님의 아들 예수에 대한 존경심을 나타낼 것입니다. 그리고 “오직 한 분의 참하느님”이신 여호와를 숭배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