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파수대 (연구용) 2013년  8월

여호와께서 ‘날마다 나를 위하여 짐을 져 주십니다’

여호와께서 ‘날마다 나를 위하여 짐을 져 주십니다’

심각한 건강 문제 때문에 예기치 않게 종종 견디기 힘든 고통을 겪으면서도, 나는 평생에 걸쳐 하늘에 계신 사랑하는 아버지 여호와의 따뜻한 손길을 느껴 왔습니다. 그리고 20이 넘게 파이오니아로서 여호와를 섬기면서 큰 기쁨을 누렸습니다.

는 1956에 이분척추증을 안고 태어났습니다. 척추의 신경관이 완전히 닫히지 않았기 때문에 신경이 손상되어 걷기도 어려웠고 다른 여러 가지 심각한 건강 문제도 생겼습니다.

가 태어나기 얼마 전에 여호와의 증인 선교인 부부가 우리 부모님과 성서 연구를 시작했습니다. 어린 시절 내가 살던 나미비아의 우사코스에는 몇 안 되는 전도인이 외딴곳에 떨어져 살았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집회 때 연구하는 자료을 가족적으로 살펴보았습니다. 일곱 살 때 나는 소변을 배출할 수 있도록 몸에 인공적인 구멍을 내 주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열네 살 때에는 뇌전증(간질)이 생겼습니다. 집에서 가장 가까운 고등학교가 매우 멀리 떨어져 있었고 부모님의 특별한 보살핌이 필요했기 때문에 나는 학업을 끝마칠 수 없었습니다.

그렇지만 나는 영성을 튼튼하게 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당시에는 우리 그리스도인 출판물 가운데 내 모국어인 아프리칸스어로 나온 것이 많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얼마의 서적을 연구하기 위해 영어를 읽는 법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왕국 전도인이 되었고 열아홉 살 때 침례를 받았습니다. 그 후 4년 동안 나는 많은 건강 문제와 감정적인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게다가 내가 살던 곳은 이웃 간의 유대가 매우 긴밀한 곳이어서 사람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봉사에 열정적으로 참여하지 못했습니다.

가 20대 초에 우리 가족은 나미비아에서 남아프리카 공화국으로 이주했습니다. 처음으로 회중과 연합하게 된 나는 얼마나 좋았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또 한 번 수술을 받아야 했는데 이번에는 결장조루술이었습니다.

그 후 얼마 안 있어 나는 파이오니아 봉사에 관한 순회 감독자의 연설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 연설을 듣고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파이오니아 봉사를 하기에는 내 건강이 썩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내가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도록 여호와께서 줄곧 돌보아 주셨다는 것을 경험을 통해 확신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정규 파이오니아 봉사를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내 건강 문제 때문에 장로은 승인하기를 주저했습니다.

그래도 나는 왕국 전파 활동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그리고 어머니와 다른 사람의 도움으로 6개월 동안 파이오니아 시간을 봉사에 바칠 수 있었습니다. 파이오니아 봉사를 하려는 내 굳은 결의가 드러났으며 내 건강도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 증명되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신청을 했고 이번에는 승인이 되어 1988년 9월 1일자로 정규 파이오니아가 되었습니다.

파이오니아로서 나는 여호와의 지원을 계속 경험해 왔습니다. 내 상황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새로운 사람에게 진리를 가르치는 일을 하면서 나는 보호를 받고 영적으로 더욱 튼튼해지고 장성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여러 사람을 헌신하고 침례받도록 도우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기쁨을 누려 왔습니다.

내 건강은 여전히 불안정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여호와께서 ‘날마다 나를 위하여 짐을 져 주십니다.’ (시 68:19) 그분은 내가 삶을 단지 견딜 수 있게만 해 주시는 것이 아니라 삶을 통해 기쁨을 얻도록 해 주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