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은 햇빛​에서 에너지​를 얻어 광합성​이라고 하는 복잡​한 과정​을 통해 양분​을 만듭니다. 그런데 일부 식물​을 연구​한 결과 그 식물​들​에게 또 다른 놀라운 능력​이 있다는 점​이 밝혀졌습니다. 식물​이 최적​의 속도​를 계산​하여 밤 사이​에 양분​을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낮​에 식물​은 대기 중​에 있는 이산화탄소​를 녹말​과 당분​으로 전환​시킵니다. 밤​이 되면 많은 식물​들​은 낮​에 저장​해 둔 녹말​을 사용​하여 굶주림​을 피하고 성장​을 비롯​한 생산 능력​을 유지​합니다. 그​에 더해 식물​은 너무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은 꼭 알맞은 속도​로 녹말​을 사용​합니다. 그렇게 하여 녹말​을 다시 만들기 시작​하는 새벽​까지 녹말​의 약 95​퍼센트​를 소비​합니다.

십자화과​에 속한 식물​인 애기장대​로 실험​한 결과 그러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연구가​들​은 이 식물​이 저장​된 양분​의 사용량​을 밤​의 길이​에 따라 세밀​하게 조절​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새벽​까지 남은 시간​이 8​시간​이든 12​시간​이든 16​시간​이든 상관​이 없었습니다. 이 식물​은 녹말​의 양​을 새벽​까지 남은 시간​으로 나누어 양분​을 소비​하는 최적​의 속도​를 계산​하는 것 같습니다.

식물​은 어떻게 저장​된 녹말​의 양​을 알 수 있습니까? 남은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계산​을 할 때 어떤 방법​을 사용​합니까? 이 질문​들​에 대한 답​을 알려면 더 많은 연구​가 진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계산​하는 능력​을 가진 식물​은 진화​된 것​입니까? 아니면 설계​된 것​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