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15년  8월

 우연의 산물인가?

톱니바퀴가 있는 멸구

톱니바퀴가 있는 멸구

톱니바퀴는 오랫동안 인간의 독창적인 발명품으로 여겨져 왔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생각은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습니다! 맞물려 돌아가는 톱니바퀴가 생물에게서 발견되었는데, 그 생물은 바로 유럽 전역의 정원에서 볼 수 있는 멸구(Issus coleoptratus)의 유충입니다. *

이 멸구의 유충은 2000의 1초 만에 초속 3.9미터의 속도를 낼 수 있으며, 그럴 경우 중력의 약 200에 달하는 압력을 받게 됩니다! 이 곤충은 눈 깜짝할 사이에 시야에서 사라질 수 있습니다. 이렇게 뛰어오르기 위해서는 두 뒷다리에 정확히 동일한 힘을 동시에 가해야 합니다. 이 곤충이 그처럼 몸을 정확하게 조절할 수 있는 비결은 무엇입니까?

생각해 보십시오: 과학자은 이 멸구의 두 뒷다리에서 서로 맞물려 있는 두 개의 톱니바퀴를 발견했습니다. 두 톱니바퀴는 이 곤충이 뛰어오를 때 양다리가 완벽히 동시에 움직이게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뛰어오를 때 중심을 잃고 마구 돌게 될 것입니다!

이보다 큰 동물은 뛰어오를 때 신경계를 통해 다리를 동시에 움직입니다. 하지만 이 멸구의 유충은 신경 신호가 전달되는 속도가 매우 느립니다. 그래서 이처럼 서로 맞물린 두 개의 톱니바퀴가 있는 것입니다. 저술가이자 연구가인 그레고리 서턴은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는 흔히 톱니바퀴가 인간이 만든 기계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이유는 “우리가 [다른 곳에서] 열심히 찾아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그는 덧붙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 멸구의 유충에 있는 톱니바퀴 구조는 진화된 것입니까? 아니면 설계된 것입니까?

^ 3항 톱니바퀴는 이 곤충이 성충이 되기 위해 마지막으로 허물을 벗으면서 사라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