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15년  7월

 표제 기사

내 삶을 내가 제어할 수는 없을까?

내 삶을 내가 제어할 수는 없을까?

젊었을 때 당신의 인생 목표는 무엇이었습니까? 결혼하거나 기술을 완벽하게 익히거나 좋아하는 직업을 갖는 것이었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인생이 언제나 계획대로 되는 것은 아닙니다. 예기치 않은 어려움이 생겨서 삶이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습니다. 아냐와 델리나와 그레고리의 경우가 그러했습니다.

  • 독일에 사는 아냐는 스물한 살에 암 진단을 받았으며, 현재 바깥 출입을 거의 하지 못합니다.

  • 미국에 사는 델리나는 근육 긴장 이상이라고 하는 신경근 장애로 고통을 겪고 있으면서 장애인인 세 오빠까지 돌보고 있습니다.

  • 캐나다에 사는 그레고리는 심각한 불안 장애를 앓고 있습니다.

아냐와 델리나와 그레고리는 그러한 환경에 처해 있으면서도 상황에 좌우되지 않는 능동적인 삶을 살아왔습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습니까?

성경의 잠언에서는 이렇게 알려 줍니다. “어려운 시기에 낙담한다면 힘이 빠지게 될 것이다.” (잠언 24:10, 각주) 이 말에 담겨 있는 의미는 분명합니다. 태도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는 것입니다. 부정적인 생각에 빠져 있는 사람은 상황에 좌우되는 수동적인 삶을 살게 되는 반면,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있는 사람은 기운을 차려 이전처럼 상황에 끌려다니지 않는 능동적인 삶을 살게 됩니다.

아냐와 델리나와 그레고리가 어떻게 그러했는지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