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13년  12월

 우연의 산물인가?

DNA의 저장 능력

DNA의 저장 능력

컴퓨터 사용자은 엄청난 양의 디지털 정보를 만들어 내며,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그 정보를 저장해야 합니다. 과학자은 기존의 디지털 저장 방식을 혁신적으로 개선하기를 바랍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 그은 자연에 존재하는 훨씬 더 우월한 정보 저장 체계인 DNA를 모방하려고 시도하고 있습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살아 있는 세포의 DNA에는 수십억 개의 생물학적 정보가 들어 있습니다. 유럽 생물 정보학 연구소의 닉 골드먼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매머드의 뼈에서도 DNA를 추출하여 그 안에 담긴 정보를 이해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또한 DNA는 놀라울 정도로 크기가 작고 정보의 밀도가 매우 높으며 저장하는 데 전력이 필요하지도 않기 때문에 운반과 관리가 간편합니다.” DNA에 사람이 만든 정보도 저장할 수 있습니까? 연구가은 그렇다고 말합니다.

과학자은 디지털 장치에 정보를 저장하는 것처럼, 암호화된 문서와 사진과 오디오 파일이 담긴 DNA를 합성해 냈습니다. 나중에 연구가은 저장된 그 정보를 100퍼센트 정확하게 해독할 수 있었습니다. 과학자은 때가 되면 이 방법을 사용하여 1그램의 인공 DNA에 CD 약 300만 장 분량의 정보를 저장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이 모든 정보를 수천 년까지는 아니더라도 수백 년은 보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방법은 앞으로 온 세상의 디지털 자료를 모두 저장할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DNA를 “하드 디스크의 결정판”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DNA의 저장 능력은 진화로 생겨난 것입니까? 아니면 설계된 것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