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13년  12월

작은멋쟁이나비—수수께끼가 풀리다

작은멋쟁이나비—수수께끼가 풀리다

오래전부터 작은멋쟁이나비(Vanessa cardui)의 화려한 모습은 유럽인에게 기쁨을 안겨 주었습니다. 하지만 그은 여름이 끝날 때마다 이 나비이 왜 사라지는지 궁금하게 여겼습니다. 날씨가 쌀쌀해지기 시작하면 모두 다 죽어 버리는 것입니까? 최근의 연구는 경이로운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이 나비이 매년 북유럽과 아프리카를 오간다는 것입니다.

연구가은 정교한 레이더로 관측한 결과와 유럽 곳곳의 자원봉사자이 보고한 수천 건의 목격 사례를 종합적으로 검토했습니다. 그 결과, 여름이 끝나면 수백만 마리의 작은멋쟁이나비가 대체로 약 500미터의 고도로 날아 남쪽으로 이동한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그처럼 높이 날기 때문에 사람의 눈에 띄지 않았던 것입니다. 이 나비은 기다리던 순풍을 타고 평균 시속 45킬로미터로 아프리카까지 먼 여행을 떠납니다. 해마다 이동하는 거리는 멀게는 북극 지방의 가장자리에서부터 남쪽으로 서아프리카의 열대 지방까지 최대 1만 5000킬로미터에 달하기도 합니다. 북아메리카 황제나비의 두 배 가까이 되는 거리를 이동하는 것입니다. 이 거리를 한 차례 왕복하는 동안 작은멋쟁이나비는 여섯 세대를 거치게 됩니다.

영국 요크 대학교의 제인 힐 교수는 이렇게 말합니다. “작은멋쟁이나비 무리는 계속 날아가면서 도중에 번식을 하고 또 이동을 합니다.” 작은멋쟁이나비 무리는 해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북유럽과 아프리카를 오갑니다.

나비 보존 협회의 조사 책임자인 리처드 폭스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무게가 1그램도 채 안 되는 이 작은 생물은 뇌의 크기가 핀 머리 만하며 이주 경험이 있는 앞 세대로부터 배울 기회도 없지만, 대륙을 넘나들며 엄청난 거리를 이주합니다.” 그는 이렇게 덧붙입니다. “한때는 [이 곤충이] 바람에 떠밀려 왔다가 영국의 혹독한 겨울에 갇혀 꼼짝없이 최후를 맞이하는 것으로 여겼습니다.” 하지만 이번 연구로 “작은멋쟁이나비가 지혜로운 여행자라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