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13년  5월

 우연의 산물인가?

눈이 없어도 “보는” 거미불가사리

눈이 없어도 “보는” 거미불가사리

산호초에 사는 거미불가사리는 등 쪽의 표면이 놀라운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외골격의 이 부분은 많은 미세한 렌즈로 덮여 있는데, 그 렌즈들 덕분에 이 생물의 등 쪽 부분은 겹눈과 같은 역할을 합니다.

골판 위에 있는 투명한 반구들은 고성능 마이크로 렌즈 역할을 합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자연사」(Natural History)라는 잡지에서는, 거미불가사리의 골판을 연구하던 과학자들이 “사람의 머리카락보다 가늘고 수정같이 투명한 반구들이 빽빽이 들어찬 특이한 구조”를 보게 되었다고 알려 줍니다. 탄산칼슘(방해석)으로 이루어져 있는 이 투명한 반구들은 고성능 마이크로 렌즈와 같아서 골판 바로 밑에 위치한, 감광 신경으로 추정되는 곳에 빛을 모아 줍니다. 게다가 그 렌즈들은 상을 제대로 맺는 데 꼭 필요한 모양으로 되어 있습니다.

생화학자인 조애나 아이전버그의 설명에 따르면, 이중적인 역할을 하는 거미불가사리의 단단한 껍질은 “생물학의 한 가지 중요한 원칙을 보여 주는데, 생물을 구성하는 물질이 흔히 여러 가지 기능을 하도록 최적화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거미불가사리의 생물학적 구조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연구가들은 탄산칼슘으로 된 마이크로 렌즈들을 배열하는 간단하고 값싼 제조 방법을 고안해 냈습니다. 이렇게 배열된 렌즈는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는데, 전기 통신 분야에서 광섬유를 통해 빛의 신호를 전달하는 데 사용되기도 합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눈이 없어도 “보는” 거미불가사리의 골판은 진화된 것입니까? 아니면 설계된 것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