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12년  12월

90년에 걸쳐 편찬된 사전

90년에 걸쳐 편찬된 사전

이탈리아의 한 탐험가는 1621년에, 고대 페르시아 도시인 페르세폴리스의 폐허 속에서 알려지지 않은 형태의 문자를 발견했습니다. 1800년대에 이라크에서 발굴 작업을 했던 고고학자들은 점토판과 궁전 벽에 새겨진 그와 비슷한 문자들을 수없이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러한 글에는 사르곤 2세, 함무라비, 네부카드네자르 2세와 같은 통치자들이 사용했던 메소포타미아의 언어가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쐐기 형태의 획으로 이루어진 그러한 문자들은 설형 문자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이 문자 체계는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놀라운 문명을 이해하는 열쇠와도 같았습니다. 따라서 이 문자로 된 글을 해독하고자 했던 학자들은 광범위한 아카드어 사전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었습니다. 아시리아어와 바빌로니아어가 바로 아카드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방언이었기 때문입니다.

미국 시카고 대학교 동양 연구소가 1921년에 착수한 이 엄청난 작업은 90년이 지난 2011년이 되어서야 완료되었습니다. 그 결과 기념비적인 사전인 「아시리아 사전」(Assyrian Dictionary)이 탄생하게 되었는데, 26부로 구성된 이 사전은 페이지 수가 9700면이 넘습니다.  이 사전은 기원전 3000년경부터 기원 100년에 이르는 시기에 이란, 이라크, 시리아, 터키에서 사용된 언어와 방언들을 다룹니다.

26부로 구성된 「아시리아 사전」은 페이지 수가 9700면이 넘습니다!

이 사전이 그처럼 광범위한 내용을 담고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사전을 편찬하는 데 그토록 오랜 세월이 걸린 이유는 무엇입니까? 어떤 사람들이 이 사전을 사용하는 데 관심이 있을 것입니까?

사전이 다루고 있는 내용

시카고대 동양 연구소 소장인 길 스타인은 “이 사전은 그저 단어 목록에 불과한 것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각 단어의 유래와 용례를 자세하게 설명한 이 사전은 메소포타미아의 역사, 사회, 문학, 법, 종교를 망라하는 문화 백과사전이라 할 수 있다. 메소포타미아 문명이 남긴 기록을 탐구하는 학자라면 누구나 꼭 가지고 있어야 할 조사 도구이다.”

사전을 편찬한 사람들이 작업 초기 단계에서 깨닫게 된 사실은 “각 단어의 의미를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그 단어가 나오는 모든 사례를 취합해야 하며 단지 단어만이 아니라 특정 문맥이나 용법에서 그 단어의 의미를 결정짓기에 충분할 만큼 많은 주변 어구들과 함께 취합해야 한다는 점”이었습니다. 따라서 이 사전은 단어의 정의는 물론이고 그 단어가 등장하는 원래 설형 문자 표현과 그 번역 표현을 모두 포함하는 책이 되었습니다.

지난 2세기 동안 방대한 주제를 다루는 엄청난 양의 설형 문자 기록들이 발굴되었습니다. 고대 중동 전역에서 아시리아·바빌로니아어 즉 아카드어는 국제 외교어로 사용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지역에 살던 사람들은 문학 작품을 쓰고, 무역에 종사하고, 수학과 천문학과 마술을 공부하고, 법을 확립하고, 전문 기술을 발전시키고, 종교 생활도 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분야를 비롯한 그 밖의 주제에 관해 그들이 남긴 기록은 풍부한 정보를 제공해 줍니다.

그러한 문서들에 담긴 내용은 어떤 미지의 문명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30년 동안 사전 편찬 작업에 여러 차례 참여한 시카고대 아시리아학 교수인 매슈 스톨퍼는 이렇게 말합니다. “이 기록의 많은 부분은 두려움과 분노를 표출하거나 사랑을 표현하고 찾는 사람들의 모습과 같이 우리에게 아주 친숙한 것들이다.” 그는 이렇게 덧붙입니다. “자신의 위대함을 뽐내는 왕들의 말을 새긴 기록이 있는가 하면, 그들이 별로 위대할 것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들의 기록도 있다.” 또한 현재 이라크의 누지라는 곳에서 발굴된 기록은 3500년 전에도 과부의 상속 문제, 관개용 밭, 빌린 당나귀 등에 관한 법적인 논쟁이 있었음을 알려 줍니다.

완료된 것인가?

전 세계에서 아시리아학을 연구하는 학자들이 사전 편찬 작업에 기여했습니다. 시카고대 동양 연구소 직원들은 단어 용례를 설명하는 200만 장에 달하는 색인 카드를 정리하는 데 수십 년을 보냈습니다. 첫 권은 1956년에 출판되었습니다. 그때 이후로 준비가 완료되는 대로 25개의 부분이 차례로 추가되었습니다. 이 사전의 전권을 구입하려면 미화로 약 2000달러가 들지만, 모든 내용이 온라인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마련되어 있습니다.

이 사전이 완성되는 데는 90년이란 긴 세월이 걸렸습니다. 그럼에도 이 대작업에 참여한 사람들은 그 한계를 인정합니다. 이 문제를 다룬 한 기사에서는 이렇게 알려 줍니다. “작업에 참여한 사람들도 여전히 그 의미를 알지 못하는 단어들이 있으며 항상 새로운 것들이 발견되고 있기 때문에, 이 작업은 ··· 아직도 진행 중이라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