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12년  11월

성서를 이해하는 비결

성서를 이해하는 비결

“여러분의 성서 해석이 정확하다고 어떻게 확신할 수 있지요? 성서는 여러 가지 다양한 의미로 해석될 수 있어요!”

위와 같이 말하는 사람을 만나 본 적이 있습니까? 하지만 성서 자체가 성서를 설명하게 하는 방식으로 그 말씀을 조사할 수 있다는 점도 알고 있습니까? 그 비결은 다음과 같습니다. 전후 문맥으로도 특정 구절의 의미를 명확히 이해할 수 없다면, 동일한 주제를 다루는 성서의 다른 부분과 그 구절을 비교하는 것입니다. 이런 방법으로 우리는 개인의 견해가 아니라 성서가 우리의 생각을 인도하게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죽은 자의 상태에 관한 성서의 가르침을 생각해 보겠습니다. 아래에는 성서의 서로 다른 부분에 나오는 여섯 개의 구절이 있습니다. 이 성구들이 어떻게 서로 조화되는 하나의 사상을 이루는지 유의해 보시기 바랍니다.

  • “죽은 자가 여호와를 찬양하지 못하나니 적막한데 내려가는 아무도 못하리로다.”시 115:17. *

  • “방백을 의지하지 말며 도울 힘이 없는 인생도 의지하지 말찌니 그 호흡이 끊어지면 흙으로 돌아가서 당일에 그 도모가 소멸하리로다.”시 146:3, 4.

  • “무릇 산 자는 죽을 줄을 알되 죽은 자는 아무 것도 모른다.”전도 9:5.

  • “음부가 주께 사례하지 못하며 사망이 주를 찬양하지 못하며 ··· 오직 산 자 곧 산 자는 오늘날 내가 하는 것과 같이 주께 감사하리이다.”이사야 38:18, 19.

  • “범죄하는 그 영혼이 죽으리라.”에스겔 18:4.

  • 친구 나사로가 죽은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우리 친구 나사로가 잠들었도다. 그러나 내가 깨우러 가노라. 제자이 가로되 주여 잠들었으면 낫겠나이다 하더라. ··· 이에 예수께서 밝히 이르시되 나사로가 죽었느니라.”요한 11:11-14.

이 구절들이 서로 조화를 이룬다는 점에 유의하셨습니까? 그렇습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믿고 있는 바와는 달리 성서는 죽은 사람들이 말 그대로 죽은 상태에 있다고 가르칩니다. 죽은 사람들은 하늘이나 다른 장소에 살아 있는 것이 아니라 마치 깊은 잠에 빠진 것처럼 아무것도 의식하지 못하는 상태에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죽은 사람은 하느님을 찬양할 수 없으며 심지어 생각하는 일도 할 수 없습니다. *

요점은 이것입니다: 성서를 주제별로 조사할 때, 그 기본 가르침이 명확해진다는 것입니다. 여호와의 증인은 이러한 방식을 사용합니다. 물론, 그렇게 하는 데는 노력이 듭니다. (잠언 2:1-5) 하지만 정말로 가치 있는 것을 얻는 데에는 그만한 노력이 들지 않겠습니까?

^ 5항 성구들은 「개역한글판」에서 인용한 것이다.

^ 11항 성서는 하느님의 기억 속에 있는 죽은 사람들이 미래에 그분이 지정하신 때에 ‘깨어날’ 것이라고 즉 부활될 것이라고 가르친다.—욥 14:14, 15; 요한 5:28, 29; 사도 24:15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