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11년  7월

이토록 고난이 많은 이유가 무엇입니까?

이토록 고난이 많은 이유가 무엇입니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안다고 주장하는 교직자들은 흔히 고난이 하느님이 내리신 벌이라고 가르칩니다. 예를 들어, 지진이 아이티를 강타한 지 며칠 후 그 나라 수도에 사는 한 사제는 신도들에게 지진이 하느님이 보내신 메시지라고 설교했습니다. 한편, 그보다는 덜 독단적인 입장을 취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미국의 한 종교학 부교수는 많은 사람이 다음과 같은 견해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인간은 하느님이 왜 그런 재난을 가져오시는지 알 수 없으며 의문을 품어서도 안 된다. 그저 믿음을 갖기만 하면 된다.”

하느님께서 정말 인간이 겪는 고난을 “가져오시는” 것입니까? 성서는 그렇지 않다고 단언합니다! 고난은 여호와 하느님께서 인류에 대해 갖고 계신 목적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첫 인간 부부는 하느님의 통치에 반기를 들었고 스스로 선과 악에 대한 표준을 세우려고 했습니다. 그들은 하느님께 등을 돌렸으며 결국 쓰디쓴 결과를 맛보았습니다. 오늘날 우리는 그들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한 영향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인류가 겪는 고난은 결코 하느님이 일으키신 것이 아닙니다. 성서는 이렇게 말합니다. “시련 아래 있을 때에, 아무도 ‘내가 하느님에게 시련을 받고 있다’고 말하지 마십시오. 하느님은 악한 일로 시련을 받으실 수도 없고 또한 그분 자신이 아무에게도 시련을 주시지 않기 때문입니다.” (야고보 1:13) 고난은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으며 하느님의 은혜를 받는 사람도 예외가 아닙니다. 다음에 나오는 예를 살펴보십시오.

  • 예언자 엘리사는 불치병에 걸렸습니다.—열왕 둘째 13:14.
  • 사도 바울은 자신이 계속 ‘굶주리고 목마르고 헐벗고 두들겨 맞고 집 없이’ 지냈다고 썼습니다.—고린도 첫째 4:11.
  • 그리스도인인 에바브로디도는 병이 들어 “우울해”했습니다.—빌립보 2:25, 26.

성서 어디에서도 이 세 사람이 자신들의 죄 때문에 하느님으로부터 벌을 받고 있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성서는 하느님이 인류가 겪는 고난에 책임이 없다는 것을 알려 주는 데 그치지 않습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흔히 고난을 야기하는 세 가지 기본적인 요인에 대해서도 설명해 줍니다.

 개인의 선택

성서는 “사람이 무엇을 뿌리든지 그대로 거둘 것”이라고 알려 줍니다. (갈라디아 6:7)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담배를 피우거나 난폭 운전을 하거나 돈을 흥청망청 쓰다가 좋지 않은 결과를 당한다면 그에 대한 책임은 상당 부분 본인에게 있는 것입니다.

또한 다른 사람의 이기적인 행동 때문에 고난을 겪게 되기도 합니다. 나치의 잔학 행위, 아동 학대 등 인간은 잔인무도한 만행을 수없이 저질러 왔습니다. 이처럼 일부 사람들은 자유 의지를 잘못 사용해서 타인에게 고난을 초래하는 결정을 내립니다.

예기치 못한 일

기원 1세기에 예루살렘에서 커다란 망대가 무너지는 바람에 18명이 사망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예수는 그 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들을 두고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저 열여덟 사람이 예루살렘에 거한 모든 사람들보다 더 큰 죄인이었다고 생각하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아니라.” (누가 13:4, 5, 킹제임스 흠정역) 예수는 그들이 하느님에게 벌을 받은 것이 아님을 아셨습니다. “때와 예기치 못한 일이 ··· 모두에게 닥친다”는 하느님의 말씀을 알고 계셨던 것입니다. (전도 9:11) 많은 경우 비극적인 일이 일어나는 이유는 사람들이 우연히 특정한 시간에 특정한 장소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가 하면 인간의 잘못으로 인해 비극적인 일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여러 보고에 의하면 사람들이 자연의 경고를 무시하거나 극심한 기상 현상과 지진에 취약하게 건물을 지은 탓에 고난이 가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한 상황에서 예기치 못한 일이 일어나면 많은 사람이 더 극심한 고난을 겪게 됩니다.

“이 세상의 통치자”

성서는 “온 세상이 악한 자의 권세 안에 있다”고 알려 줍니다. (요한 12:31; 요한 첫째 5:19) 이 성구에서 “악한 자”는 강력한 영적 피조물인 사탄 마귀입니다. 성서는 그를 “공기[의] 권위의 통치자”라고 부릅니다. 여기서 “공기”란 “지금 불순종의 아들들 가운데서 작용하는 영”으로 세상에 만연한 사고방식을 가리킵니다. 사탄은 그러한 사고방식을 사용해서 사람들이 하느님께 불순종하도록 영향을 미칩니다. (에베소 2:2) 실제로, 많은 사람은 대량 학살이나 아동 학대와 같은 잔혹한 범죄가 자행되는 것을 보고 그 배후에 인간이 아닌 누군가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하느님께서 인류가 겪는 고난에 무관심하시다고 생각해야 합니까? 그분은 과연 고난을 끝내실 수 있습니까? 더 나아가 고난을 끝내기 위해 조처를 취하실 것입니까?

 

 

더 알아보기

하느님은 왜 악과 고난을 허용하십니까?

악은 어떻게 시작되었습니까? 하느님은 왜 고난을 허용해 오셨습니까? 고난이 사라질 날이 과연 올 것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