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11년  3월

비결 2—신체의 기본적인 필요를 돌보십시오

비결 2—신체의 기본적인 필요를 돌보십시오

“이제껏 자기 몸을 미워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오히려 자기 몸을 보살피고 돌봅니다.” (에베소 5:29, 신영어 성서[The New English Bible]) 몸을 돌보기 위해 몇 가지 간단한 조처만 취해도 건강이 확연히 달라질 수 있습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한다. “한 줌만큼의 휴식이 두 줌만큼의 수고와 바람을 쫓아다니는 것보다 낫다.” (전도 4:6) 현대 생활에 따르는 많은 책임들과 정신을 산만하게 만드는 것들이 수면 시간을 갉아 먹고 있습니다. 하지만 건강을 유지하려면 반드시 잠을 잘 자야 합니다. 연구 결과들에 따르면, 우리의 몸과 뇌는 잠을 자는 동안에 스스로를 치유하고 복구해서 기억력을 향상시키고 감정을 안정시켜 줍니다.

잠을 잘 자면 면역계가 강화되며 감염의 위험이나 당뇨병, 뇌졸중, 심장 질환, 암, 비만,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줄어들고 심지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가능성도 줄어들 수 있습니다. 단것이나 카페인이나 다른 자극성 물질을 통해 천연 “안전 장치”인 졸음을 억지로 쫓으려고 하지 말고, 그에 순응해서 그냥 자는 것이 좋습니다. 대부분의 성인은 매일 밤 7시간에서 8시간은 자야만 혈색도 좋고 최상의 컨디션으로 일도 잘 할 수 있습니다. 청소년들은 잠을 더 많이 자야 합니다. 수면이 부족한 십 대 청소년들은 심리적으로 불안정해지거나 졸음운전을 하기가 더 쉽습니다.

몸이 아플 때는 잠을 잘 자는 것이 특히 중요합니다. 감기와 같은 일부 질병의 경우, 우리 몸은 단지 잠을 좀 더 자고 수분을 많이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병을 이겨 낼 수 있습니다.

치아를 잘 관리한다. 식사 후에 그리고 특히 자기 전에 이를 닦고 치실을 사용하면 충치나 잇몸 질환을 예방하고 치아를 잃게 되는 일을 막을 수 있습니다. 치아가 없다면 우리가 먹는 음식으로부터 온전히 유익을 얻을 수 없습니다. 코끼리는 나이가 많이 들어서 죽는 것이 아니라, 이빨이 닳아 없어져서 더 이상 잘 씹지 못하기 때문에 서서히 굶어 죽는 것이라고 합니다. 아이들에게 식사 후에 이를 닦고 치실을 사용하도록 가르친다면 어렸을 때는 물론이고 평생 좋은 건강을 유지하게 될 것입니다.

의사를 찾아간다. 어떤 질병은 전문의의 도움을 받을 필요가 있습니다. 초기에 정확한 진단을 받으면 보통 결과도 더 좋고 비용도 더 적게 듭니다. 따라서 몸 상태가 안 좋다면 단지 증상을 완화시키려고 하지 말고, 원인을 찾아내어 치료하기 위해 의사의 도움을 받도록 하십시오.

공인된 의료 기관에서 정기 검진을 받는다면, 임신 중에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것처럼 많은 심각한 문제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 하지만 의사라고 해서 기적을 행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기억하십시오. 모든 질병이 완전히 치료되는 것은 하느님이 “모든 것을 새롭게” 하실 때에만 가능할 것입니다.—계시 21:4, 5.

^ 8항 「깨어라!」 2009년 11월호에 나온 “어머니가 건강해야 아기도 건강하다”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