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07년  11월

 성서를 믿을 있는 이유

1. 역사적 정확성

1. 역사적 정확성

책을 읽는데 군데군데 부정확한 내용이 눈에 띈다면 아마 그 책을 믿기가 어려울 것입니다. 현대사를 다루는 책을 읽다가 제2차 세계 대전이 1800년대에 일어났다거나 미국의 대통령을 왕으로 언급하는 내용을 보게 된다면 어떻습니까? 그러한 부정확한 내용은 그 책 전체의 신빙성에 대해 의문을 갖게 하지 않겠습니까?

이제까지 성서의 역사적 정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그것을 증명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성서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모두 실존 인물이며 성서에 언급되는 사건들 역시 모두 실제로 있었던 일들입니다.

인물.

성서 비평가들은 예수를 기둥에 못 박도록 넘겨준 로마의 유대 총독 본디오 빌라도의 존재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마태 27:1-26) 하지만 1961년에 지중해의 항구 도시인 카이사레아에서 빌라도가 한때 유대의 통치자였다는 증거가 새겨져 있는 돌이 발견되었습니다.

과거에는 이스라엘의 왕이 된 용감한 목동 다윗이 실존 인물이라는 증거가 성서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1993년에 고고학자들이 이스라엘 북부에서 기원전 9세기의 것으로 추정되는 현무암을 발견했는데, 전문가들의 말에 따르면 거기에는 “다윗의 집”과 “이스라엘의 왕”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사건.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많은 학자들은 다윗 시대에 에돔이 이스라엘과 전쟁을 벌였다는 성서 기록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사무엘 둘째 8:13, 14) 그들은 당시 에돔이 단순한 유목 민족에 불과했으며 이스라엘을 위협할 정도로 조직되거나 세력이 강해진 것은 그보다 훨씬 후의 일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발굴된 여러 유적을 조사해 보면 “에돔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여러 세기 전에 이미 성서에 묘사되어 있는 것처럼 복잡한 사회를 이루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성서 고고학 평론」(Biblical Archaeology Review)에 실린 한 기사는 지적합니다.

정확한 칭호.

성서의 기록이 시작된 후로 완료되기까지 1600년이라는 세월 동안 세계에는 많은 통치자들이 등장했습니다. 성서는 통치자를 언급할 때 항상 정확한 칭호를 사용합니다. 예를 들어 헤롯 안티파스를 “지역 통치자”로, 갈리오를 “속주 총독”으로 정확히 언급합니다. (누가 3:1; 사도 18:12) 에스라 5:6은 닷드내를 유프라테스 “‘강’ 건너편”에 있는 페르시아 속주의 총독으로 언급합니다. 기원전 4세기에 만들어진 한 주화에도 그와 비슷하게 페르시아의 총독 마제우스를 “강 건너편”에 있는 속주의 통치자로 언급하는 내용이 새겨져 있습니다.

이처럼 사소해 보이는 점들에 대해서도 정확한 정보를 알려 준다는 것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큽니다. 성서 필자들이 쓴 그러한 세세한 점들까지 믿을 수 있다면 그들이 기록한 다른 내용들에 대한 확신이 더욱 강해지지 않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