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2006년  6월

공포에 질린 아이들

공포에 질린 아이들

우간다 북부에서는 황혼이 질 무렵 수천 명의 아이들이 맨발로 길을 걷는 모습이 눈에 띕니다. 아이들은 밤이 되기 전에 자기가 살던 시골 마을을 떠나 구루, 키트굼, 리라와 같은 큰 도시로 걸어갑니다. 그곳에 도착하면 흩어져서 건물, 버스 정류장, 공원, 공터와 같은 곳으로 갑니다. 해가 뜨면 다시 길을 걸어 집으로 돌아가는 모습이 보입니다. 이 아이들이 이러한 특이한 일과를 반복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어떤 사람들은 그들을 야근자라고 부릅니다. 하지만 이 아이들은 야근을 하러 가는 것이 아닙니다. 땅거미가 질 무렵 이 아이들이 집을 떠나는 이유는, 아프리카의 오지에 어둠이 깔리면 집에 있는 것이 위험하기 때문입니다.

거의 20년 동안, 게릴라군이 시골 마을에 침입해 아이들을 납치해 갔습니다. 해마다 그들은 집에 있는 수백 명의 남녀 아이들을 몰래 데리고 울창한 밀림 속으로 사라집니다. 아이들을 붙잡아 가는 일은 주로 밤에 일어나는데, 반란군들은 그 아이들을 데려다가 군인이나 짐꾼이나 위안부로 삼습니다. 잡혀 온 아이들이 협조하지 않으면, 납치범들은 아이들의 코나 입술을 베기도 합니다. 도망치다 잡히는 아이들은 입에 담기가 무서울 정도로 끔찍하게 죽임을 당합니다.

테러에 희생당한 아이들은 이들뿐만이 아닙니다. 시에라리온에서 불구로 살아가는 십 대 청소년들은 어렸을 때 어른들이 휘두른 벌채용 칼에 맞아 팔다리를 잃은 것입니다. 아프가니스탄의 아이들은 나비처럼 생긴 지뢰를 가지고 놀다가 그 화려한 “장난감”이 폭발하는 바람에 손가락과 눈을 잃기도 합니다.

그런가 하면, 테러로 인해 그와는 다른 일을 겪은 아이들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1995년에 있었던 미국 오클라호마 테러 사건에서 숨진 168명 가운데 19명은 어린이였으며, 그들 중에는 기저귀를 차고 있는 아기들도 있었습니다. 촛불이 어른거리며 타고 있을 때 강한 바람이 불면 촛불이 꺼져 버리는 것처럼, 그 어린 생명들은 폭탄이 폭발하면서 순식간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 테러 행위로 인해 그들은 어린이로서 누릴 수 있는 권리, 다시 말해 마음껏 뛰놀고 웃고 엄마 아빠 품에 꼭 안길 수 있는 권리를 빼앗겼습니다.

이러한 사건들은 최근에 일어난 일들이지만, 테러를 통한 폭력 행위는 여러 세기 동안 인류를 괴롭혀 왔습니다. 어떻게 그러했는지 이제부터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