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파수대 2016년 제5호

엘라 골짜기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실제로 있었던 일입니까?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실제로 있었던 일입니까?

다윗과 골리앗에 관한 기록이 실제로 있었던 일인지, 아니면 꾸며 낸 이야기인지 궁금해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당신도 앞 기사를 읽으면서 그런 의문이 들었습니까? 그렇다면 다음의 세 가지 질문을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1 | 사람의 키가 정말 약 290센티미터나 될 수 있습니까?

성경은 골리앗의 “키가 6큐빗 한 뼘”이었다고 알려 줍니다. (사무엘상 17:4) 여기에 언급된 큐빗은 44.5cm이며, 한 뼘은 22.2cm입니다. 따라서 “6큐빗 한 뼘”은 약 290cm가 됩니다. 어떤 사람은 골리앗이 그 정도로 컸을 리가 없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을 생각해 보십시오. 현대에 최장으로 기록된 사람은 270cm가 넘습니다. 그렇다면 골리앗이 그보다 20cm 정도 더 큰 것이 정말 불가능한 일이겠습니까? 골리앗은 체구가 유난히 컸던 것으로 알려진 르바임 부족 사람이었습니다. 기원전 13세기에 만들어진 한 이집트 문서에 따르면, 가나안 지방에는 키가 240cm가 넘는 무시무시한 용사이 있었습니다. 따라서 골리앗이 유달리 키가 컸던 것도 충분히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2 | 다윗은 실존 인물이었습니까?

과거에 학자이 다윗 왕을 신화 속 인물로 간주하려 했던 때가 있었지만 오늘날에는 그렇게 하기가 어려워졌습니다. 고고학자이 “다윗의 집”을 언급하는 고대 비문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도 다윗을 실존 인물로 언급하셨습니다. (마태복음 12:3; 22:43-45) 그에 더해 예수가 메시아라는 사실을 입증하는 두 개의 상세한 족보가 있는데, 거기에는 다윗 왕이 예수의 조상이라는 점이 나와 있습니다. (마태복음 1:6-16; 누가복음 3:23-31) 그러므로 다윗은 분명 실존 인물이었습니다.

3 | 기록된 사건이 일어난 곳은 실제 장소입니까?

성경은 그 전투가 엘라 골짜기에서 벌어졌다고 알려 줍니다. 또한 더 구체적인 점도 알려 주는데, 블레셋 군이 소고와 아세가라는 두 도시 사이에 있는 언덕 비탈에 진을 쳤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 아래 골짜기를 사이에 두고 이스라엘 군은 건너편 언덕 비탈에 진을 쳤습니다. 이 장소은 모두 실제 장소입니까?

최근에 그 지역을 여행한 한 남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가이드가 우리를 엘라 골짜기로 데리고 갔습니다. 그 사람은 종교인은 아니었어요. 우린 길을 따라 언덕 꼭대기까지 올라갔습니다. 거기서 골짜기를 내려다보고 있는데 가이드사무엘상 17:1-3을 읽어 보게 하더군요. 그러고는 골짜기 건너편에 있는 한 장소를 가리키며, ‘저기 왼편에 보이는 게 바로 소고의 폐허입니다’라고 했어요. 그런 다음 몸을 돌리며 이렇게 말했죠. ‘저기 오른편에 보이는 건 아세가의 폐허입니다. 블레셋 군대는 저 두 도시 사이에 있는, 우리 맞은편 언덕 어딘가에 진을 쳤어요. 그러니까 우리가 지금 서 있는 곳에는 이스라엘 군대가 진을 쳤을 겁니다.’ 내가 서 있는 곳에 사울과 다윗이 서 있는 모습이 상상되더군요. 우리는 언덕에서 내려와 골짜기 아래에 있는 강바닥을 건넜습니다. 강바닥은 대부분 말라 있었고 돌이 아주 많았어요. 다윗이 그곳에서 몸을 굽혀 매끄러운 돌 다섯 개를 줍는 모습을 머릿속에 그려 보았습니다. 골리앗은 그 돌들 중 하나를 맞고 쓰러졌지요.” 다른 많은 사람처럼, 이 여행자도 성경 기록이 세부점까지 매우 정확한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따라서 이 역사 기록의 사실 여부를 의심할 만한 타당한 근거는 없습니다. 실제 장소에서 일어난 실존 인물들 사이의 사건을 다루고 있기 때문입니다. 더 중요한 점으로, 이 기록은 하느님의 영감받은 말씀의 일부로서, “거짓말하실 수 없는” 진리의 하느님에게서 온 것입니다.—디도서 1:2; 디모데 후서 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