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파수대 2016년 제4호

마소라 학자은 성경을 주의 깊이 필사했습니다

 표제 기사 | 성경—험난했던 생존의 역사

내용을 날조하려는 시도가 있었지만 살아남다

내용을 날조하려는 시도가 있었지만 살아남다

어떤 위협을 받았는가? 에서 언급한 두 가지 요인과 같은 외적인 위협을 받으면서도 성경은 없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일부 필사자와 번역자은 성경내용을 바꾸려고 시도했습니다. 때때로 그은 자신의 교리를 성경에 맞추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성경을 자신의 교리에 맞추려고 했습니다. 몇 가지 예를 살펴보겠습니다.

  • 숭배 장소: 기원전 4세기에서 2세기 사이에 사마리아 오경의 필자출애굽기 20:17에 “아르가리젬. 그곳에 제단을 세워라”라는 표현을 삽입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사마리아 사람은 “아르가리젬” 즉 그리심 산에 성전을 지은 일에 대한 성경적 근거를 마련하려고 했습니다.

  • 삼위일체 교리: 성경이 완성된 지 300이 채 안 되어 삼위일체를 믿는 한 필자요한 1서 5:7에 “하늘에 아버지와 말씀과 성신이 계시니, 이 셋은 하나이니라”라는 표현을 삽입했습니다. 이 표현은 원문에 나오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성경 학자인 브루스 메츠거에 따르면, “6세기 이후로” 그 표현이 “고대 라틴어 사본과 [라틴어] 불가타 사본에 점점 더 자주 등장”했습니다.

  • 하느님의 이름: 많은 성경 번역자은 유대인의 미신을 근거로 성경에서 하느님의 이름을 빼기로 결정했습니다. 그은 그 이름을 “하느님”이나 “주”와 같은 칭호로 대치했는데, 성경에서 그러한 칭호는 창조주뿐만 아니라 사람과 거짓 숭배의 대상, 심지어 마귀에게도 사용되는 것입니다.—요한복음 10:34, 35; 고린도 전서 8:5, 6; 고린도 후서 4:4. *

어떻게 살아남았는가? 첫째로, 일부 성경 필사자이 부주의하거나 심지어 속이기까지 했지만 다른 많은 필사자은 매우 능숙하고 꼼꼼했습니다. 마소라 학자은 기원 6세기에서 10세기 사이에 히브리어 성경을 필사하여 사본을 만들었는데, 현재 그 사본은 마소라 본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은 실수를 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단어와 글자의 수를 세었다고 합니다. 그은 자신이 사용하는 주 본문에 오류가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들면 난외주에 그 점을 표시했습니다. 마소라 학자은 성경 본문이 바뀌지 않게 하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그은 의도적으로 내용을 바꾸는 것을 가장 심각한 범죄로 여겼다”고 모셰 고셴-고트스타인 교수는 기술했습니다.

둘째로, 오늘날 사본의 양이 매우 많아서 성경 학자이 오류를 찾는 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종교 지도자은 여러 세기 동안 라틴어 역본의 성경 본문이 정확하다고 가르쳤습니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 것처럼, 그요한 1서 5:7에 잘못된 표현을 삽입했습니다. 심지어 영향력 있는 성경인 영문 「킹 제임스 성경」에도 그러한 오류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다른 사본이 발견되면서 무엇이 밝혀졌습니까? 브루스 메츠거는 이렇게 기술했습니다. “[요한 1서 5:7의] 그 문구는 라틴어를 제외한 모든 고대 사본(시리아어, 콥트어, 아르메니아어, 에티오피아어, 아랍어, 슬라브어)에 나오지 않는다.” 따라서 「킹 제임스 성경」을 비롯한 여러 성경은 개정판을 내면서 그 잘못된 표현을 없앴습니다.

체스터 비티 P46, 기원 200에 기록된 파피루스 사본

더 오래된 사본은 성경의 내용이 변하지 않았음을 증명해 줍니까? 1947에 사해 문서가 발견되자, 학자은 마침내 히브리어 마소라 본문을 1000년 이상 전에 기록된 성경 두루마리와 비교해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해 문서 편집진으로 일한 한 사람은 하나의 두루마리만 보아도 “성경 본문이 유대인 필사자의 손에 의해 1000이 넘는 기간에 걸쳐 매우 충실하고 주의 깊이 전달되었다는 명백한 증거를 발견할 수 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아일랜드 더블린에 있는 체스터 비티 도서관에는 그리스도인 그리스어 성경의 거의 모든 책에 해당하는 파피루스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그중에는 성경이 완성된 지 100년 정도밖에 안 된 기원 2세기에 기록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본도 있습니다. 「앵커 성서 사전」(The Anchor Bible Dictionary)은 이렇게 기술합니다. “그 파피루스 사본은 본문의 세세한 점에 관해 새로운 정보를 많이 알려 줄 뿐 아니라 성경 본문의 내용이 놀라울 정도로 잘 보존되었다는 것도 보여 준다.”

“이토록 정확하게 전달된 고대의 저술물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어떤 결과가 있었는가? 오래된 성경 사본을 비롯하여 많은 양의 사본이 발견되면서 성경의 본문은 혼란에 빠진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명확해졌습니다. 프레더릭 케니언 경은 그리스도인 그리스어 성경에 관해 이렇게 기술했습니다. “본문에 대한 그처럼 오래되고 풍부한 증거가 있는 고대 서적은 성경이 유일하며, 편견이 없는 학자라면 오늘날 우리가 보고 있는 본문이 상당히 정확하다는 것을 부인하지 않을 것이다.” 학자인 윌리엄 헨리 그린은 히브리어 성경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토록 정확하게 전달된 고대의 저술물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 6항 더 자세한 점은 www.jw.org 웹사이트에서 볼 수 있는 「신세계역 성경」 부록 가45 참조.

더 알아보기

출판 활동

“하느님의 신성한 선언”을 번역하다—로마서 3:2

여호와의 증인은 지난 100년간 여러 번역판을 활용해 왔습니다. 그런데 그들이 현대 영어로 된 성경 번역판을 만든 이유는 무엇입니까?

오늘날 누가 여호와의 뜻을 행하고 있습니까?

우리가 「신세계역」을 발행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이 성서 번역판은 어떤 점에서 독특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