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파수대 2016년 제4호

 표제 기사 | 성경—험난했던 생존의 역사

사본이 부식되기 쉬웠지만 살아남다

사본이 부식되기 쉬웠지만 살아남다

어떤 위협을 받았는가? 성경 필자과 필사자은 주로 파피루스와 양피지에 기록했습니다. * (디모데 후서 4:13) 성경은 그러한 재료에 기록되었기 때문에 보존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이유가 무엇입니까?

파피루스는 쉽게 찢어지거나 변색되거나 약해집니다. 이집트학자인 리처드 파킨슨과 스티븐 쿼키는 이렇게 말합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파피루스는 부식되어 섬유질만 남거나 한 줌의 먼지가 될 수 있다. 보관해 둔 두루마리는 곰팡이가 끼거나 습기 때문에 썩을 수 있으며 땅에 묻으면 쥐나 곤충, 특히 흰개미가 먹을 수 있다.” 일부 파피루스는 발견된 후에 과도한 빛이나 습기에 노출되었고, 그 결과 빠른 속도로 부식되었습니다.

양피지는 파피루스보다 내구성이 뛰어나지만 지나치게 높거나 낮은 온도, 습도, 빛에 노출되거나 잘못 다룰 경우 쉽게 손상됩니다. * 또한 곤충의 공격을 받기도 합니다. 따라서 고대 기록이 “보존되었다면 그것은 늘 있는 일이 아니라 예외적인 경우”라고 「그레코로만 동방의 일상적인 글쓰기」(Everyday Writing in the Graeco-Roman East)라는 책은 알려 줍니다. 성경이 그처럼 썩어 없어졌다면 그 안에 담긴 내용도 함께 사라졌을 것입니다.

어떻게 살아남았는가? 유대인의 율법에 따르면 모든 왕은 “율법[성경의 처음 다섯 권]을 책에 베껴 써서 자기를 위해 사본을 만들어야” 했습니다. (신명기 17:18) 또한 전문 필사자도 사본을 만들었습니다. 그런 사본이 매우 많았기 때문에 기원 1세기에는 이스라엘 전역과 심지어 머나먼 마케도니아에 있는 회당에도 성경이 있었습니다! (누가복음 4:16, 17; 사도행전 17:11) 매우 오래된 일부 사본은 오늘날까지 보존되었습니다. 어떻게 그것이 가능했습니까?

사해 문서로 알려진 사본은 건조한 지역의 동굴에서 항아리에 담긴 채 여러 세기 동안 보존되었습니다

“유대인은 성경 두루마리를 보존하기 위해 항아리에 넣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신약학자인 필립 W. 컴퍼트는 말합니다. 그리스도인도 그러한 전통을 계속 따른 것 같습니다. 따라서 일부 초기 성경 사본은 항아리에서 나왔습니다. 또한 어두운 벽장과 동굴과 매우 건조한 지역에서도 발견되었습니다.

어떤 결과가 있었는가? 수천 개의 성경 사본 파편이 오늘날까지 보존되었는데, 그중 어떤 것은 2000년 이상 된 것입니다. 아주 오래된 사본이 이토록 많은 고대 문서는 성경밖에 없습니다.

^ 3항 파피루스는 같은 이름으로 불리는 수생 식물로 만든 종이이다. 양피지는 동물의 가죽으로 만든 것이다.

^ 5항를 들어, 공식 서명된 미국 독립 선언문은 양피지에 기록되었다. 250년도 안 된 지금, 이 문서는 거의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희미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