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기 싫어. 언니​네 종교 얘긴 짜증 나니까 제발 그만​해. 이제 언니​는 상대​도 하고 싶지 않아!” 동생 아라셀리​가 내게 했던 말​입니다. 91​세​가 된 지금​도 나​는 그때​를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 말​을 듣고 가슴​이 미어지는 것 같았지요. 하지만 전도서 7:8​은 “일​의 끝​이 시작​보다 낫다”라고 말​합니다. 아라셀리​와 나​는 실제​로 그러한 경험​을 했습니다.—펠리사.

펠리사: 난 아주 독실​한 가톨릭교 집안​에서 자랐어요. 친족 가운데 사제​나 가톨릭 수도회 성원​이 13​명​이나 되었지요. 어머니​의 사촌​은 가톨릭 학교​에서 사제​이자 교사​로 일​하다가 돌아가셨는데,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그 사촌​이 성인(聖人)이 될 수 있도록 추천​하기​도 했습니다. 우리 집​은 형편​이 그다지 넉넉​하지 못했어요. 아버지​는 금속​으로 연장​을 만드는 대장장이 일​을 하셨고 어머니​는 밭​에서 일​하셨습니다. 나​는 여덟 자녀 가운데 맏이​였지요.

내​가 열두 살 때 스페인 내란​이 일어났습니다. 내란​이 끝난 후 아버지​가 투옥​당​하셨는데, 당시 독재 정부​가 아버지​의 자유주의 사상​을 못마땅​하게 여겼기 때문​입니다. 어머니 혼자 가족​을 먹여 살리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지요. 그래서 어머니​의 친구 한 분​이 내 동생 중​에서 아라셀리, 라우리, 라모​니 이렇게 세 명​을 스페인 빌바오​에 있는 수녀원​에 보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습니다. 적어도 거기​선 굶어 죽지는 않을 테니까요.

아라셀리: 당시 우리​는 각각 열​네 살, 열두 살, 열 살​밖에 안 되었어요. 가족​이랑 떨어져 사는 게 정말 쉽지 않았지요. 수녀원​에서 우리​는 청소​하는 일​을 했습니다. 2​년 뒤​에 수녀​들​이 우리​를 사라고사​에 있는 더 큰 수녀원​으로 보냈습니다. 그 수녀원​은 연로​한 사람​들​을 돌보는 곳​이었는데 우리​는 부엌​을 청소​하는 일​을 했지요. 십 대 아이​들​이 하기​에는 아주 고된 일​이었어요.

펠리사: 동생​들​이 사라고사 수녀원​으로 가고 나서 어머니​와 교구 사제​인 외삼촌​은 나​를 같은 수녀원​에 보내기​로 결정​하셨습니다. 당시 내게 관심​을 보이던 남자아이​한테서  나​를 멀리 떼어 놓고 싶으셨던 거였어요. 신앙심​이 깊었던 나​는 수녀원​에서 한동안 지낼 수 있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때​까지 나​는 매일매일 미사​에 참석​했고, 아프리카​에서 수도사​로 일​하던 이종사촌​처럼 선교인​이 되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거든요.

스페인 사라고사​에 있는 수도원 (왼쪽) 「나카르-콜룽가」 성경 (오른쪽)

그곳 수녀​들​은 선교 봉사​를 하고 싶은 내게 전혀 힘​이 되어 주지 못했습니다. 수녀원 생활​이 마치 감옥​에 있는 것​처럼 답답​하게 느껴졌지요. 그래서 1​년 뒤​에 집​으로 돌아가서 사제​인 외삼촌​을 돌봐 드렸습니다. 외삼촌​을 위해 집안일​을 해 드리고 저녁​마다 외삼촌​과 함께 묵주 기도​를 암송​했지요. 또 교회 안​에 꽃 장식​을 하고 동정녀​와 “성인​들” 형상​을 단장​하는 일​도 했습니다.

아라셀리: 시간​이 지나면서 수녀원​에 있던 우리 자매​들​의 삶​에 변화​가 생겼어요. 내​가 첫 서원​을 한 뒤 수녀​들​은 우리​를 서로 떼어 놓기​로 결정​했습니다. 라모니는 사라고사​에 그대로 있었고, 라우리​는 발렌시아​로, 나​는 마드리드​로 보내졌습니다. 마드리드​에서 두 번째 서원​을 했지요. 마드리드 수녀원​은 학생​이나 노인 같은 방문객​들​이 투숙​할 수 있었기 때문​에 할 일​이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나​는 수녀원 의료실​에서 일​했습니다.

처음​에는 수녀​로 살면 정말 뜻​깊은 삶​을 살게 될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성경​을 읽고 배우게 될 거란 기대​에 부풀어 있었죠. 하지만 하느님​이나 예수​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성경​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라틴어​를 조금 배우고 “성인​들”의 삶​에 대해 공부​하고 마리아​를 숭배​하는 게 전부​였어요. 그 밖​의 시간​에는 힘들게 일만 했습니다.

머릿속​이 복잡​해진 나​는 수녀원장​을 찾아갔습니다. 수녀원​에서 고생​하며 남​들 배 불리는 일만 할 게 아니라 돈​을 벌어 우리 가족​을 돕는 편​이 낫겠다고 말​했죠. 수녀원장​은 나​를 작은 방​에 가뒀습니다. 그렇게 하면 내​가 수녀원​을 떠나려는 마음​을 접​을 거라고 생각​했던 거예요.

수녀​들​은 나​를 세 번 그 방​에서 나오게 해 주었는데, 내​가 여전​히 수녀원​을 떠나고 싶어 하는지 알아보려고 그랬던 거죠. 내​가 단념​하지 않자 수녀​들​은 정 나가고 싶으면 “나​는 하느님​이 아니라 사탄​을 섬기기​를 원하기 때문​에 이곳​을 떠납니다”라는 문구​를 적어 내라고 했습니다. 정말 큰 충격​을 받았어요. 수녀원​을 떠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그런 말​은 절대 쓸 수​가 없었지요. 나​는 고해 신부​를 만나게 해 달라고 요청​했고, 있었던 일​을 신부​에게 털어놓았습니다. 그​는 주교​에게 허락​을 받아 나​를 사라고사 수녀원​으로 돌려보냈습니다. 그곳​에서 몇 달​간 지낸 뒤 결국 수녀원​을 떠날 수 있었습니다. 얼마 안 있어 라우리​와 라모니도 수녀원​을 떠났습니다.

 “금지” 서적 때문​에 가족 간​에 갈등​이 생기다

펠리사

펠리사: 시간​이 흘러 나​는 결혼​을 해서 칸타브리아​로 이사​했습니다. 여전​히 미사​에 빠짐​없이 참석​했죠. 그런데 어느 일요일​에 사제​가 설교단​에서 특이​한 광고​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화​가 난 목소리​로 “이 책​을 보세요!” 하고 소리​쳤습니다. 그런 다음 「영원​한 생명​으로 인도​하는 진리」 책​을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혹시 이 책​을 갖고 계신 분​이 있으면, 나​한테 가져오거나 당장 버리세요!”

난 그 책​이 없었지만 사제​의 말​을 듣고 그 책​을 갖고 싶은 마음​이 생겼습니다. 그런데 며칠 뒤​에 증인 두 명​이 우리 집​에 찾아왔고 그 “금지” 서적​을 내게 주었습니다. 바로 그날 밤​에 나​는 그 책​을 읽었고, 나중​에 증인 여자​들​이 다시 찾아왔을 때 그​들​과 성경​을 공부​해 보겠다고 했습니다.

“금지” 서적

얼마 안 있어 나​는 배우는 내용​이 진리​라는 걸 깨달았어요. 원래 신앙심​이 깊었던 나​는 여호와​를 깊이 사랑​하게 되었고 열심​히 봉사​에 참여​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1973​년​에 침례​를 받았습니다. 기회​가 많지는 않았지만 가족​에게도 진리​를 전하려고 최선​을 다​했어요. 서두​에서 이야기​했듯이 가족​들​은 내 믿음​을 강하게 반대​했습니다. 특히 여동생 아라셀리​가 심하게 반대​했죠.

아라셀리: 수녀원​에서 안 좋은 일​들​을 겪고 나니까 실망​스러웠고 화​도 났지요. 하지만 일요일 미사​에 계속 참석​했고 매일 묵주 기도​도 암송​했습니다. 여전​히 성경​을 배우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기 때문​에 하느님​께 도와 달라고 기도​했죠. 그런데 펠리사 언니​가 새로 알게 된 신앙​에 대해 아주 흥분​해서 이야기​를 하는 거예요. 언니​가 정말 광신​도 같았어요. 그래서 언니​를 강하게 반대​했죠.

아라셀리

몇 년 뒤​에 마드리드​로 돌아가서 일자리​를 구하고 결혼​도 했습니다. 종교​에 대한 회의감​은 점점 커져만 갔습니다. 사람​들​이 미사​에 정기적​으로 참석​하면서도 복음서​의 가르침​을 실천​하지 않는 걸 보면서 교회​에 더 이상 나가지 않기​로 했어요. “성인​들”과 고해 성사​와 지옥불​에 대한 가르침​도 더는 믿지 않았죠. 가지고 있던 형상​들​도 다 버렸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하는 게 옳은 일​인지 확신​이 서지는 않았지요. 종교​에 실망​하기​는 했지만 하느님​께 계속 기도​했어요. “주님​을 알고 싶습니다. 저​를 도와주세요!” 여호와​의 증인​들​이 우리 집​에 몇 차례 찾아왔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결코 문​을 열어 주지 않았죠. 어떤 종교​도 신뢰​하지 않았거든요.

1980​년대 초​에, 프랑스​에 살던 라우리​와 스페인​에 살던 라모니가 증인​들​과 성경​을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펠리사 언니​처럼 동생​들​도 속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러던 중​에 이웃​에 사는 앙헬리네스라는 여자​를 알게 되었고 우리​는 친한 친구​가 되었습니다. 앙헬리네스는 여호와​의 증인​이었죠. 앙헬리네스와 그​의 남편​은 나​한테 성경​을 연구​해 보자고 여러 번 제의​했습니다. 내​가 겉​으로는 종교​에 대해 회의적​인 것 같아 보여도 성경​을 배우고 싶어 한다는 걸 알아보았던 거예요. 결국 그​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좋아요. 하지만 조건​이 있어요. 난 내 성경​을 사용​하겠어요.” 나​는 「나카르-콜룽가」 성경​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성경 덕분​에 마침내 하나​가 되다

펠리사: 내​가 1973​년​에 침례​받았을 때​는 스페인 칸타브리아 주​의 주도​인 산탄데르 시​에 증인​이 70​명 정도​밖에 없었어요. 구역​이 아주 넓었기 때문​에 초기​에는 버스​로 나중​에는 자동차​로 칸타브리아 주 전역​을 다니며 봉사​했습니다. 구역​에 있는 수백 개​의 마을​들​을 하나하나 찾아다니며 사람​들​에게 전파​했지요.

지금​까지 나​는 많은 성서 연구​를 사회​하는 기쁨​을 누렸고 연구생 중​에 11​명​이 침례​를 받았습니다. 그​들 대부분​은 가톨릭교인​이었죠. 나​도 한때 독실​한 가톨릭 신자​였기 때문​에 그​들​에게 참을성​과 이해심​을 보일 필요​가 있다는 걸 알고 있었어요. 그​들​이 굳게 믿고 있던 신앙​을 버리는 데​는 시간​이 필요​했고, 진리​를 깨달으려면 성경​과 여호와​의 성령​의 도움​으로 마음​이 감동​되어야만 했죠. (히브리 4:12) 경찰​이었던 남편 비엔베니도​는 1979​년​에 침례​받았으며, 어머니​는 돌아가시기 얼마 전​에 성서 연구​를 시작​하셨습니다.

아라셀리: 증인​들​과 처음 성경​을 공부​하기 시작​했을 때​는 의심​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하지만 여러 주​가 지나면서 그런 감정​이 사라지는 걸 느꼈습니다. 가장 인상 깊었던 건 증인​들​은 자신​들​이 가르치는 것​을 실천​한다는 거였어요. 의심​이 사라지고 믿음​이 생기면서 전​보다 훨씬 행복​해졌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이웃 사람​들​도 있었어요. “아라셀리, 당신​이 선택​한 길​을 포기​하지 말고 계속 가세요!”

나​는 이런 기도​를 드린 적​이 있습니다. “여호와​여, 저​를 포기​하지 않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토록 찾아 헤매던 성경 진리​를 발견​할 수 있도록 제​게 많은 기회​를 주신 걸 감사​드립니다.” 펠리사 언니​에게는 상처 주는 말​을 해서 미안​하다고 용서​를 구했지요. 그때 이후​로 우리​는 서로 논쟁​하는 대신 성경​에 관해 활기​찬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나​는 1989​년​에 61​세​의 나이​로 침례​를 받았습니다.

펠리사: 나​는 이제 91​세​입니다. 남편​은 사망​했고 난 예전​처럼 많이 활동​할 기력​이 없습니다. 그래도 성경​을 매일 읽고 가능​한 한 열심​히 집회​에 참석​하고 야외 봉사​에도 참여​하지요.

아라셀리: 내​가 전​에 수녀​였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봉사​하다가 사제​나 수녀​를 만나면 기회​를 놓치지 않고 그​들 모두​에게 증거​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들​에게 많은 출판물​을 전했고 몇몇 사람​과는 좋은 대화​도 나누었지요. 그중 한 사제​가 기억​에 남는데, 내​가 몇 차례 방문​한 후​에 그​는 이렇게 말​하더군요. “아라셀리, 나​도 당신​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해요. 하지만 이 나이​에 내​가 어딜 갈 수 있겠어요? 또 우리 교인​들​하고 가족​들​이 뭐라고 하겠어요?” 나​는 “그럼 하느님​은 뭐라고 하실까요?” 하고 말​했습니다. 그​는 수심​에 찬 얼굴​로 고개​를 끄덕였어요. 하지만 그​에게는 진리​를 찾으려고 계속 노력​할 용기​가 없었습니다.

남편​이 처음​으로 나​와 함께 집회​에 가고 싶다고 말​했던 때​가 아직도 잊혀지지 않아요. 그때 남편​은 여든​을 넘긴 나이​였지만 그 후​로 한 번​도 집회​에 빠지지 않았어요. 남편​은 성서 연구​를 했고 미침례 전도인​이 되었습니다. 남편​과 함께 봉사​하던 소중​한 추억​을 떠올리면 마음​이 행복​해집니다. 남편​은 침례​받기​로 한 날​이 되기 두 달 전​에 사망​했어요.

펠리사: 내 삶​에서 가장 기뻤던 일​은 처음​에 나​를 반대​하던 세 명​의 여동생​이 내 영적 자매​가 된 것​입니다. 우리​가 함께 모여 사랑​하는 하느님 여호와​와 그분​의 말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때​면 얼마나 즐거운지 모릅니다! 동생​들​과 나​는 마침내 영적​으로 하나​가 되었습니다. *

^ 29항 펠리사는 91​세, 아라셀리​는 87​세, 라모니는 83​세​이며 지금​까지 여호와​를 열심​히 섬기고 있다. 라우리​는 여호와​를 충실​히 섬기다가 1990​년​에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