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깨어라!  |  2017년 제1호

 우연의 산물인가?

사하라 은색 개미의 열기 차단막

사하라 은색 개미의 열기 차단막

사하라 은색 개미(Cataglyphis bombycina)는 더위를 매우 잘 견디는 것으로 손꼽히는 육상 동물입니다. 한낮에 강렬한 태양이 사하라 사막을 내리쬐면 천적은 서늘한 곳으로 몸을 피하지만 이 개미는 먹잇감을 찾아 잠시 땅굴에서 나옵니다. 뜨거운 열기 때문에 죽은 곤충을 찾아 나서는 것입니다.

[50] μm

생각해 보십시오: 사하라 은색 개미가 고온의 환경에서 생존할 수 있는 한 가지 비결은 열기 차단막에 있습니다. 이 차단막은 몸 윗면과 옆면에 나 있는 특수한 털과 몸 밑면의 털 없는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몸을 덮고 있는 털은 개미의 몸이 은색으로 보이게 만드는데, 이 털들은 가느다란 관처럼 생겼고 단면이 삼각형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삼각형을 이루는 세 면 중 바깥을 향한 두 면은 미세한 긴 주름이 가득 들어 있고, 안쪽을 향한 면은 매끈하게 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털의 구조는 두 가지 유용한 기능을 합니다. 첫째로, 가시광선 영역과 근적외선 영역의 태양 복사열을 반사합니다. 둘째로, 개미가 주변에서 흡수한 열을 몸 밖으로 방출하도록 도와줍니다. 한편 털이 없는 몸 밑면은 사막 지표면에서 나오는 중적외선 영역의 복사열을 반사합니다. *

[10] μm

사하라 은색 개미는 열기 차단막을 갖고 있기 때문에 자신이 견딜 수 있는 한계 온도인 섭씨 53.6도 이하로 체온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연구가은 이 작은 개미에게서 얻은 아이디어를 응용하여, 팬이나 다른 장치의 도움 없이도 온도를 크게 낮출 수 있는 특수 코팅을 개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사하라 은색 개미의 열기 차단막은 진화된 것입니까? 아니면 설계된 것입니까?

^ 4항 이 개미에게는 고온의 환경을 견디는 데 도움이 되는 다른 특징도 있다. 먼저, 이 개미는 강한 열기에도 쉽게 분해되지 않는 특수한 체내 단백질을 갖고 있다. 또한 긴 다리 덕에 뜨거운 모래에 몸이 닿지 않을 뿐 아니라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방향 감각도 탁월해서 땅굴로 돌아가는 가장 빠른 경로를 찾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