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6 여호와의 증인 연감

 인도네시아

마침내 다시 만나다!

린다 옹과 샐리 옹의 이야기

마침내 다시 만나다!

린다: 열두 살이었을 때, 나한테 여동생이 있다는 말을 엄마에게서 들었어요. 다른 데로 입양을 보냈다고 하셨죠. 동생도 나처럼 태어날 때부터 청각 장애인이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하지만 그 후로도 동생이 어딨는지 전혀 모르고 컸죠.

샐리: 는 내가 입양됐다는 걸 전혀 몰랐어요. 엄마인 줄 알았던 여자는 날 노예처럼 부리고 잔인하게 구타했지요. 안 그래도 청각 장애인으로 태어나 어려움이 많았던 나는 슬픔과 외로움 속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어요. 그러다가 여호와의 증인을 만나 성경을 공부하기 시작했죠. 그걸 알게 된 양어머니는 허리띠로 나를 마구 때리고는 내가 나가지 못하게 집의 자물쇠를 바꿔 버렸어요. 스무 살 때 집에서 도망쳐 나왔습니다. 증인이 나를 집으로 받아들여 줬죠. 나는 2012년 초에 침례를 받았습니다.

 린다: 스무 살 때 여호와의 증인과 연구를 시작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지역 대회에도 참석하기 시작했죠. 그 대회에서는 청각 장애인을 위해 프로그램을 통역해 주었거든요. 거기에서 여러 청각 장애인을 만났는데, 그중에는 샐리라는 젊은 자매도 있었습니다. 샐리는 북수마트라에 살고 있었죠. 나는 왠지 모르게 샐리에게 묘한 동질감을 느꼈지만, 그 점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지는 않았어요.

샐리: 린다와 정말 친한 친구가 됐어요. 우리 외모가 닮았다는 생각이 들긴 했지만, 그때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지나쳤죠.

린다: 2012년 8월, 침례받기 하루 전이었어요. 그날따라 헤어진 동생이 너무나도 보고 싶은 거예요. 그래서 여호와께 이렇게 간절히 기도드렸죠. “제발 동생을 찾을 수 있게 해 주세요. 동생한테도 여호와가 어떤 분인지 꼭 알려 주고 싶어요.” 얼마 지나지 않아 엄마한테 갑자기 문자 한 통이 왔는데, 동생에 관한 소식을 아는 사람이 보낸 거였죠. 그 후 수소문을 한 끝에 결국 샐리와 연락이 닿았습니다.

샐리: 린다는 내가 오래전에 헤어진 자기 여동생이라고 했어요. 그 말을 듣고 린다를 만나러 곧장 비행기를 타고 자카르타로 갔지요. 공항 검문소를 나오자 린다가 보였어요. 친부모과 다른 친언니도 마중 나와 있었죠.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주체할 수가 없었어요. 우리는 다 같이 껴안고 입 맞추었죠. 엄마는 나를 안고 놓을 줄을 모르셨어요. 온통 눈물바다가 되었습니다. 엄마 아빠는 날 입양 보내서 미안하다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셨어요. 우리는 서로를 안고 다시 울음을 터뜨렸죠.

린다: 다른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성격이나 습관을 서로 맞춰 가는 법을 배워야 했죠. 하지만 우리는 서로를 정말 사랑합니다.

샐리: 지금은 언니랑 살면서 같이 자카르타의 수화 회중에 나가요.

린다: 우리는 20년 넘게 헤어져 있었지요. 이렇게 우리가 다시 만날 수 있게 해 주신 여호와께 정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