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5 여호와의 증인 연감

 도미니카 공화국

하느님 섬기는 일을 그만두고 싶었습니다

마르틴 파레데스

하느님 섬기는 일을 그만두고 싶었습니다
  • 출생 1976

  • 침례 1991

  • 소개 마르틴은 사제가 되기 위해 공부하다가 진리를 배웠다. 그때 이래로 그는 참숭배자가 되도록 많은 사람을 도왔다.

는 종교심이 매우 강한 가톨릭 집안에서 자랐습니다. 가족은 내가 사제가 되기를 바랐습니다. 그래서 나는 열두 살 때 사제이 가르치는 세 가지 수업을 들었습니다. 그러다가 열네 살이던 1990에 전국 최고의 신학교 가운데 한 곳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는 매우 빠른 속도로 발전했으며 계속 열심히 노력하면 주교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나는 환멸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성서를 연구하기보다는 인간 철학을 공부했습니다. 또한 사제은 매우 부도덕했습니다. 내가 성희롱의 대상이 되었을 때에는 하느님 섬기는 일을 그만두고 싶었습니다.

그 무렵에 한 선교인 부부가 신학교 회계사를 찾아와 그에게 「청소년은 묻는다—질문과 효과있는 대답」 책을 주었습니다. 나는 그 책을 빌려 처음부터 끝까지 읽었습니다. 책을 읽고 나니 ‘바로 이게 내가 찾고 있던  거야’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신학교를 떠나 증인과 연구를 하고 집회에 참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8개월 후인 1991년 7에 침례를 받았습니다. 그 후 정규 파이오니아를 시작했고 나중에 마리아라는 파이오니아 자매와 결혼했습니다. 우리는 2006년 이래 특별 파이오니아로 봉사해 왔습니다. 나는 하느님 섬기는 일을 그만두기는커녕, 진리에 목마른 사람이 그분의 참숭배자가 되도록 돕는 일을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