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5 여호와의 증인 연감

 도미니카 공화국

나는 계속 여호와의 증인이 될 겁니다

아나 마리아(마리) 글라스

나는 계속 여호와의 증인이 될 겁니다
  • 출생 1935

  • 침례 1956

  • 소개 젊었을 때 가톨릭을 열심히 믿다가 성경 진리를 배웠으며 가족과 교회와 국가의 반대를 담대하게 인내했다.

는 종교심이 강해서 가톨릭 교회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습니다. 교회 성가대에서 노래를 불렀고 사제을 따라 수련을 하러 시골에 가기도 했는데, 그은 그곳에서 미사를 거행했습니다. 그러다가 1955에 언니가 다가오는 낙원에 대해 나에게 말하면서, 성경과 「“이 천국의 기쁜 소식”」 소책자와 「하나님은 참되시다 할지어다」 책을 주었습니다. 나는 그 내용에 매료되어 사제에게 성경을 읽어도 되는지 물어보았습니다. 그는 내가 “정신 이상이 될” 거라고 말했습니다. 그래도 나는 성경을 읽기로 결심했습니다.

보카치카에 있는 조부모 집으로 이사한 후, 한 사제가 나에게 왜 교회에 나오지 않는지 물었습니다. 나는 교회의 많은 교리가 성경에 나오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사제는 화를 내며 “이봐, 아가씨. 아가씨는 내 양 떼에서 길 잃은 양이란 말이야”라고 소리쳤습니다.

 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천만에요. 그쪽이야말로 여호와의 양 떼에서 길 잃은 양이에요. 양은 사람이 아니라 여호와께 속해 있으니까요.”

는 결코 교회로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언니 집으로 이사했고 진리를 처음 들은 지 6개월 만에 침례를 받았습니다. 그런 다음 곧바로 정규 파이오니아를 시작했습니다. 1년 후에는 순회 감독자로 일하던 엔리케 글라스와 결혼했습니다. 한은 우리가 라로마나에 있는 한 공원에서 전파하고 있을 때, 경찰이 남편을 체포했습니다. 그이 남편을 데려갈 때, 나는 그을 따라가며 “나도 여호와의 증인이고 전파 활동을 했는데, 왜 나는 데려가지 않지요?”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은 나를 체포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남편이 복역한 형기는 이미 모두 합해 7년 반이나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20개월 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나는 일요일마다 남편을 만나러 갔습니다. 한은 남편을 만나러 갔는데, 한 교도관이 “여긴 왜 오신 거죠?”라고 물었습니다.

가 대답했습니다. “남편이 여호와의 증인이기 때문에 수감되어 있거든요.”

가 물었습니다. “당신은 젊고 앞날이 창창한데 왜 여호와의 증인한테 시간을 낭비하는 거죠?”

가 대답했습니다. “나도 여호와의 증인입니다. 나는 일곱 번 죽었다 깨어나도, 계속 여호와의 증인이 될 겁니다.” 그는 충분히 듣고는 내게 떠나도록 명령했습니다.

금지령이 해제된 후, 남편과 나는 여러 해 동안 순회와 지역 활동을 했습니다. 남편은 2008년 3월 8에 죽어 잠들었습니다. 나는 계속 정규 파이오니아로 봉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