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4 여호와의 증인 연감

 시에라리온과 기니

여호와를 섬기기로 굳게 마음먹다

필립 텡베

여호와를 섬기기로 굳게 마음먹다
  • 출생 1966

  • 침례 1997

  • 소개 난민 생활을 할 때 왕국회관 다섯 채를 짓는 일을 도왔다.

1991에 반군이 우리의 고향인 시에라리온의 코인두를 공격했을 때, 아내인 새타와 나는 살기 위해 도망쳤습니다. 그 후 8년 동안 여러 난민 수용소를 전전하며 살았지요. 우리는 그곳에서 식량 부족과 질병을 겪었습니다. 또한 수용소 난민 중에는 부도덕한 일을 저지르는 사람이 많았지요.

우리는 가는 수용소마다 관리에게 왕국회관을 지을 땅을 요청했습니다. 허가가 날 때도 있었지만 나지 않을 때도 있었지요. 그래도 언제나 숭배 장소를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여호와를 섬기기로 굳게 마음먹었기 때문이지요. 결국 수용소에 네 채의 왕국회관을 지었습니다.

내전이 끝났지만, 집으로 돌아갈 수 없었습니다. 여러 해에 걸친 전쟁으로 코인두는 불모지로 변해 버렸더군요. 그래서 우리는 보 근처에 있는 또 다른 난민 수용소로 보내졌습니다. 그곳에서 지부 사무실에서 마련해 준 기금으로 다섯 번째 왕국회관을 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