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4 여호와의 증인 연감

 시에라리온과 기니

여권을 대신한 가슴표

여권을 대신한 가슴표

“1987에 1000이 넘는 사람이 기니의 구에케두에서 열린 ‘하나님의 평화’ 지역 대회에 참석했습니다. 대회장이 시에라리온과 라이베리아 국경 근처였기 때문에 두 나라에서 온 참석자은 매일 집에서 대회장을 오가기로 했지요. 하지만 그은 국경을 건너는 데 필요한 서류를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책임을 맡은 형제이 국경 당국자과 협상을 해서 합의를 보았습니다. 대회 참석자이 챙길 서류는 단 하나, 바로 지역 대회 가슴표였습니다! 국경을 지키는 경찰은 참석자이 단 밝은 주황색 가슴표를 보면 즉시 지나가라고 손짓해 주었죠.”—에버렛 베리, 이전 선교인.

형제은 이 대회에서 음식도 즐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