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위대한 선생님에게 배웁시다

 6

위대한 선생님은 다른 사람들을 섬기셨다

위대한 선생님은 다른 사람들을 섬기셨다

다른 사람이 우리를 위해 뭔가 좋은 일을 해 주면 기분이 좋지요?— 다른 사람도 누군가가 자기를 위해 좋은 일을 해 주면 좋아하지요. 누구나 마찬가지예요. 위대한 선생님도 그것을 알고 계셨고, 그래서 늘 사람을 위해 일하셨지요. 그분은 “나는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려고 왔습니다”라고 말씀하셨어요.—마태 20:28.

예수의 제자은 무슨 일로 서로 다투었나요?

그러므로 우리가 위대한 선생님처럼 되고 싶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리도 다른 사람을 섬겨야 하지요. 우리는 다른 사람을 위해 좋은 일을 해야 해요. 사실, 그렇게 하지 않는 사람이 많이 있어요. 실제로 대부분의 사람은 언제나 다른 사람이 자기를 섬겨 주기를 바라지요. 심지어는 예수의 제자까지도 그렇게 생각한 적이 있었답니다. 다들 자기가 가장 크고 가장 중요한 사람이 되고 싶어했지요.

하루는 예수께서 제자과 함께 여행을 하고 계셨습니다. 그이 갈릴리 바다 근처에 있는 가버나움이라는 도시에 도착한 후, 그들 모두는 어느 집에 들어갔어요. 거기서 예수께서는 그에게 “여러분은 길에서 무슨 일로 다투었습니까?” 하고 물어보셨지요. 그은 아무 말도 못하고 잠자코 있었는데, 길에서 자기들 가운데 누가 더 크냐는 문제로 서로 다투었기 때문이지요.—마가 9:33, 34.

예수께서는 자신의 제자들 중 누구라도 자기가 가장 큰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은 옳지 않은 일임을 아셨습니다. 그러므로 이 책 1에서 배운 것처럼, 그분은 어린아이 하나를 그들 가운데 세우신 다음, 그에게 그 어린아이처럼 겸손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어요. 하지만 그래도 그은 겸손을 배우지 못했어요. 그래서 예수께서는 죽으시기 얼마 전에, 그이 결코 잊지 못할 한 가지 교훈을 가르쳐 주셨답니다. 그분은 어떻게 그렇게 하셨을까요?—

은 그들 모두가 함께 식사를 하고 있는데, 예수께서 식탁에서 일어나셔서 겉옷을 벗으셨어요. 그리고 수건을 집어서 허리에 두르셨어요. 그런 다음 세숫대야를 가져다가 물을 담으셨지요. 틀림없이 제자은 예수께서 무슨 일을 하시려는 걸까 하고 궁금해하였을 거예요. 예수께서는 제자이 지켜보는 가운데, 차례대로 그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 가서 구부리고 앉아 그들 모두의 발을 씻어 주셨어요. 그러고는 수건으로 그의 발의 물기를 닦아 주셨어요. 잠깐 생각 좀 해 보세요! 여러분이 그 자리에 있었다면 어떠했을까요? 어떤 느낌이 들었을까요?—

예수께서는 제자에게 무슨 교훈을 가르쳐 주셨나요?

제자은 위대한 선생님이 그런 식으로 자기을 섬기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했어요. 그은 당황하여 어쩔 줄을 몰랐어요. 실제로 베드로는 예수께서 그러한 비천한 일로 자기를 섬기는 일을 하시지 못하도록 막으려고 하였지요. 하지만 예수께서는 자신이 그렇게 섬기는 일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오늘날 사람은 보통 남의 발을 씻어 주지 않지요. 하지만 예수께서 땅에 계셨을 때는 다른 사람의 발을 씻어 주는 것이 관습이었답니다. 왜 그런지 알고 있나요?— 예수와 제자이 살던 곳에서는 사람이 맨발에 샌들을 신고 다녔어요. 따라서 흙먼지가 나는 길을 걷다 보면, 발은 먼지로 뒤덮이게 되었지요. 그러므로 집에 온 손님의 발을 씻어 주는 것은 친절한 행동이었어요.

하지만 그 경우에는, 예수의 제자들 가운데 다른 사람의 발을 씻어 주겠다고 나선 사람이 아무도 없었어요. 그래서 예수께서 직접 발을 씻어 주신 거지요. 그렇게 하심으로 예수께서는 제자에게 한 가지 중요한 교훈을 가르쳐 주셨어요. 그은 그 교훈을 배울 필요가 있었어요. 그리고 그 교훈은 오늘날 우리도 배울 필요가 있는 교훈이에요.

그 교훈이 무엇인지 알고 있나요?— 예수께서는 벗어 둔 겉옷을 입으시고  다시 식탁에 자리를 잡으셨어요. 그런 다음 그에게 설명해 주셨어요. “내가 여러분에게 한 일을 알겠습니까? 여러분은 나를 ‘선생님’ 또는 ‘주여’ 하고 부르는데, 그것은 옳은 말입니다. 내가 그러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주’요 또 ‘선생’임에도 불구하고 여러분의 발을 씻어 주었다면, 여러분도 서로 발을 씻어 주어야 합니다.”—요한 13:2-14.

다른 사람을 어떻게 도와줄 수 있을까요?

이러한 말씀을 통해, 위대한 선생님은 자신의 제자이 서로 섬기기를 원하신다는 것을 나타내셨어요. 그분은 제자이 자기 자신만을 생각하기를 원치 않으셨어요. 또한 제자이 자기 자신을 너무나 중요하게 여긴 나머지, 자신이 항상 다른 사람에게 섬김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도 원치 않으셨지요. 그분은 제자이 기꺼이 다른 사람을 섬기기를 원하셨답니다.

참으로 훌륭한 교훈이 아닌가요?— 여러분도 위대한 선생님처럼 되어서 다른 사람을 섬길 건가요?— 우리 모두는 다른 사람을 위해 일할 수 있지요. 그렇게 하면 그 사람을 기쁘게 해 줄 수 있어요. 하지만 그 무엇보다도 좋은 것은, 그렇게 하면 예수와 그분의 아버지를 기쁘시게 해 드릴 수 있다는 것이지요.

다른 사람을 섬기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랍니다. 잘 살펴보면, 다른 사람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될 거예요. 잠깐 생각해 보세요.  어머니를 도와 드리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을까요? 알고 있겠지만, 어머니는 여러분과 가족을 위해 많은 일을 하시지요. 여러분이 어머니를 도와 드릴 수 있을까요?— 어머니께 도와 드리겠다고 말해 보면 어떨까요?

어쩌면 여러분은 가족이 식사를 하기 전에 상을 차리는 일을 할 수 있을 거예요. 또는 가족이 식사를 마친 후에, 사용한 그릇을 상에서 치우는 일도 할 수 있을 거고요. 어떤 어린이은 날마다 쓰레기를 내다 놓는 일을 한답니다.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든지, 여러분도 예수께서 하신 것처럼 다른 사람을 섬길 수 있을 거예요.

남동생이나 여동생이 있나요? 동생을 섬길 수도 있지요. 위대한 선생님이신 예수께서 자신의 제자까지도 섬기셨다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동생을 섬기면, 예수께서 남기신 본을 따르는 것이 되지요. 동생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어쩌면 동생에게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 나서 제자리에 갖다 두는 법을 가르쳐 줄 수 있을 거예요.  혹은 동생이 옷을 입거나 침대를 정돈하는 것을 도와줄 수도 있을 거예요. 그 밖에도 동생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또 있을까요?— 동생을 위해 이러한 일을 한다면, 예수의 제자이 그분을 사랑했던 것처럼 동생도 여러분을 사랑하게 될 거예요.

학교에서도 다른 사람을 섬길 수 있어요. 학교 친구이나 선생님을 섬길 수 있을 거예요. 누군가가 책을 떨어뜨리면, 친절하게 집어 줄 수 있을 거예요. 선생님을 위해서 칠판을 지우는 일이나 그 밖의 다른 일을 하겠다고 말해 볼 수도 있을 거예요. 다른 사람이 지나갈 수 있도록 문이 닫히지 않게 붙잡고 있는 것도 친절한 행동이지요.

그런데 우리가 섬기는 일을 해 줘도 고마워하지 않는 사람이 때때로 있다는 것을 알게 될지 몰라요. 그럴 경우에는 좋은 일을 그만두어야 한다고 생각하나요?— 물론 그렇지 않지요! 많은 사람은 예수께서 하신 좋은 일에 대해 감사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그분은 좋은 일을 그만두시지 않았지요.

그러므로 우리도 다른 사람을 섬기는 일을 결코 그만두지 않도록 해요. 위대한 선생님이신 예수를 늘 기억하면서 항상 그분의 모범을 따르려고 노력하도록 해요.

다른 사람을 돕는 일에 관해 알려 주는 다음의 성구을 더 읽어 보도록 하세요. 잠언 3:27, 28; 로마 15:1, 2; 갈라디아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