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예수—길, 진리, 생명

 제​130​장

예수께서 넘겨져 처형장으로 끌려가시다

예수께서 넘겨져 처형장으로 끌려가시다

마태복음 27:31, 32 마가복음 15:20, 21 누가복음 23:24-31 요한복음 19:6-17

  • 빌라도​가 예수​를 놓아주려고 애쓰다

  • 예수​께서 유죄 판결​을 받고 처형장​으로 끌려가시다

빌라도​가 예수​를 놓아주려고 애​를 썼지만, 수제사장​들​과 그 동조자​들​은 예수​께서 모진 학대​와 조롱​을 당하신 것​을 보고도 마음​이 움직​이지 않습니다. 다만 예수​가 처형​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그래서 “기둥​에 다시오! 기둥​에 다시오!” 하고 계속 외쳐 댑니다. 그러자 빌라도​가 말​합니다. “여러분​이 그​를 데려다가 처형​하시오. 나​는 그​에게서 아무런 잘못​도 찾지 못하겠소.”—요한복음 19:6.

유대인​들​은 예수​를 처형​할 만한 정치적 죄목​을 제시​했지만 빌라도​를 납득​시키지는 못합니다. 그러면 종교적 죄목​은 어떠​합니까? 그​들​은 산헤드린 앞​에서 예수​를 재판​할 때 제기​했던 신성 모독죄​를 다시 끄집어냅니다. “우리​에게 법​이 있는데, 그 법​에 따르면 그​는 죽어 마땅​합니다. 그​가 자기​를 하느님​의 아들​이라고 했기 때문​입니다.” (요한복음 19:7) 이것​은 빌라도​가 못 들어 본 죄목​입니다.

빌라도​는 관저​로 다시 들어가서 예수​를 놓아줄 방법​을 찾으려 합니다. 모진 학대​를 견뎌 낸 이 사람​에 대해 빌라도​의 아내​는 꿈​까지 꾸지 않았습니까? (마태복음 27:19) 유대인​들​이 제기​한 새로운 죄목 곧 이 죄수​가 “하느님​의 아들”이라고 하는 죄목​은 어떠​합니까? 빌라도​는 예수​가 갈릴리 출신​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누가복음 23:5-7) 그렇지만 예수​께 “당신​은 어디​서 왔소?” 하고 묻습니다. (요한복음 19:9) 빌라도​는 예수​께서 이 땅​에서 살기 전​에 어디​선가 사신 적​이 있는지, 어떤 식​으로든 하느님​에게서 온 분​인지 궁금​해하는 것​일까요?

앞서 빌라도​는 예수​가 왕​이며 그​의 왕국​이 이 세상​에 속해 있지 않다는 말​을 예수​에게서 직접 들었습니다. 앞서 한 말​을 자세히 설명​할 필요​가 없다고 보신 예수​께서는 잠잠​히 계십니다. 예수​께서 대답​을 하시지 않자, 자존심​이 상한 빌라도​는 화​난 투​로 이렇게 말​합니다. “내게 말​하지 않을 거요? 내게 당신​을 놓아줄 권한​도 있고 처형​할 권한​도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하오?”—요한복음 19:10.

예수​께서 간단​히 대답​하십니다. “위​에서 주지 않으셨다면 당신​은 나​에 대해 아무 권한​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나​를 당신​에게 넘긴 사람​에게 더 큰 죄​가 있습니다.” (요한복음 19:11) 예수​께서 특별​히 한 사람​을 가리켜서 하신 말씀​은 아닐 것​입니다. 그 말씀​은 가야바​와 그 동조자​들​과 가룟 유다​가 빌라도​보다 더 큰 책임​이 있다는 뜻​입니다.

예수​의 태도​와 말​에 깊은 인상​을 받은 데다가 예수​가 하느님​에게서 온 사람​일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갈수록 커지자, 빌라도​는 또다시 예수​를 놓아주려고 시도​합니다. 그런데 유대인​들​은 빌라도​가 두려워할 만한 또 다른 문제​를 들고나옵니다. 그​들​은 이렇게 위협​합니다. “저 사람​을 놓아준다면 총독​께서는 카이사르​의 벗​이 아닙니다. 자기​를 왕​이라고 하는 사람​은 누구나 카이사르​를 거슬러 말​하는 것​입니다.”—요한복음 19:12.

총독 빌라도​는 예수​를 다시 한 번 밖​으로 데리고 나온 다음, 재판석​에 앉아 사람​들​에게 말​합니다. “보시오! 여러분​의 왕​이오!” 하지만 유대인​들​은 누그러들 줄 모르고 “없애 버리시오! 없애 버리시오! 기둥​에 다시오!” 하고 외칩니다. “여러분​의 왕​을 처형​하란 말​이오?” 하고 빌라도​가 항변​하듯 말​합니다. 유대인​들​은 오랫동안 로마​의 지배​에 시달려 왔습니다. 그런데도 수제사장​들​은 뻔뻔​스럽게 이렇게 주장​합니다. “우리​에게는 카이사르 외​에 왕​이 없습니다.”—요한복음 19:14, 15.

유대인​들​의 끈질긴 요구​에 비겁​하게 굴복​한 빌라도​는 예수​를 처형​하라고 넘겨줍니다. 군인​들​은 예수​에게서 진홍색 외투​를 벗기고 그분​의 겉옷​을 입힙니다. 예수​께서는 끌려가면서 자신​의 형주​를 지고 가셔야 합니다.

니산월 14​일 금요일 오전 시간​도 꽤 지나가고 있습니다. 예수​께서는 목요일 이른 아침​부터 눈 붙일 겨를​이 없었으며, 연이어 괴로운 일​을 겪으셨습니다. 힘겹게 무거운 형주​를 지고 가다가 기운​이 다 빠지십니다. 그래서 군인​들​은 지나가던 사람 곧 아프리카 키레네​의 시몬​에게 형주​를 지고 처형장​까지 가게 합니다. 많은 사람​이 따라갑니다. 어떤 이​들​은 비탄​에 잠겨 가슴​을 치고, 벌어지는 일 때문​에 통곡​합니다.

예수​께서 슬퍼하는 여자​들​에게 말씀​하십니다. “예루살렘​의 딸​들​이여, 더는 나​를 위해 울지 말고 여러분​과 여러분​의 자녀​를 위해 우십시오. 사람​들​이 ‘임신​하지 못하는 여자​와 출산​하지 않은 태​와 젖 먹이지 않은 가슴​이 행복​하다!’ 하고 말​할 날​이 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때​에 그​들​은 산​에게 ‘우리 위​에 무너져라!’, 언덕​에게 ‘우리​를 덮어라!’ 하고 말​할 것​입니다. 나무​에 물기​가 있을 때​에도 그​들​이 이렇게 한다면, 나무​가 말라 버릴 때​에는 무슨 일​이 있겠습니까?”—누가복음 23:28-31.

예수​께서 유대 민족​을 두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유대 민족​은 죽어 가는 나무​와 같습니다. 그 나무​에는 아직 물기​가 약간 남아 있는데, 예수​께서 계시고 예수​를 믿는 유대인​들​이 어느 정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예수​와 믿는 유대인​들​이 없어지면, 영적​으로 말라 버린 민족 집단​만 남게 되어 죽은 나무​같이 될 것​입니다. 로마 군대​가 유대 민족​에게 하느님​의 심판​을 집행​할 때, 대성통곡​하는 일​이 벌어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