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예수—길, 진리, 생명

 133

예수의 시신을 거두어 장사 지내다

예수의 시신을 거두어 장사 지내다

마태복음 27:57–28:2 마가복음 15:42–16:4 누가복음 23:50–24:3 요한복음 19:31–20:1

  • 기둥에서 예수의 시신을 내리다

  • 시신을 거두어 장사 지내다

  • 여자이 무덤이 비어 있음을 알게 되다

니산월 14일, 금요일 오후가 저물어 갑니다. 해가 지면 안식일인 니산월 15이 시작될 것입니다. 예수께서는 이미 숨을 거두셨지만 그분 곁에 달린 두 강도는 아직 살아 있습니다. 율법에 따르면 시체를 “밤새도록 기둥에 매달아 두어서는 안 됩니다.” “그날” 묻어야 합니다.—신명기 21:22, 23.

더군다나 금요일은 준비일이라 불리는데, 사람이 식사를 준비하고 안식일 이후까지 미룰 수 없는 일을 마무리 지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해가 지면 이중 안식일 곧 “큰” 안식일이 시작될 것입니다. (요한복음 19:31) 왜 “큰” 안식일이라고 합니까? 니산월 15은 7의 무교절의 첫날인데, 무교절의 첫날은 언제나 안식일입니다. (레위기 23:5, 6) 그런 데다가 이번에는 이 첫날이 매주 일곱째 날 지키는 안식일과 겹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유대인은 빌라도에게 예수와 곁에 있는 두 강도가 빨리 숨을 거두게 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어떻게 하라는 것입니까? 다리를 꺾으라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면 다리에 힘을 주어 몸을 위로 올릴 수 없기 때문에 숨을 쉬지 못하게 됩니다. 군인이 와서 두 강도의 다리를 꺾습니다. 그러나 예수는 이미 숨을 거둔 것으로 보여서 그분의 다리는 꺾지 않습니다. 이렇게 해서 시편 34:20에 나오는 말씀이 성취됩니다. “그분이 그의 모든 뼈를 지키고 계시니, 그중 하나도 꺾이지 않는다.”

예수께서 실제로 숨을 거두셨는지에 대해 의문의 여지가 없도록 한 군인이 창으로 그분의 옆구리를 찌릅니다. 창이 심장 부위를 꿰찌르자 ‘곧 피와 물이 나옵니다.’ (요한복음 19:34) 이렇게 해서 또 다른 성구 즉 “그은 자기이 찌른 이를 바라볼” 것이라는 성구가 성취됩니다.—스가랴 12:10.

아리마대 도시 사람인 요셉도 그 처형장에 와 있는데, 그는 “부자”이며 명망 있는 산헤드린 성원입니다. (마태복음 27:57) 또한 “하느님의 왕국을 기다리”고 있는 “선하고 의로운 사람”으로 묘사되어 있습니다. “예수의 제자였으나 유대인을 두려워하여 그 사실을 숨기고 있던” 그는 산헤드린에서 예수에게 내리는 판결을 지지하지 않았습니다. (누가복음 23:50; 마가복음 15:43; 요한복음 19:38) 요셉은 용기를 내어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신을 달라고 합니다. 빌라도는 책임 맡은 장교를 불러서 예수가 죽었는지 확인한 다음, 요셉의 요청을 들어줍니다.

요셉은 깨끗하고 고운 아마포를 사 놓고, 예수의 시신을 기둥에서 내립니다. 시신을 아마포로 싸서 장사 지낼 준비를 합니다. “전에 [예수를] 밤에 찾아왔던” 니고데모도 그렇게 준비하는 일을 돕습니다. (요한복음 19:39) 니고데모는 몰약과 침향을 섞은 값비싼 것을 로마파운드로 100파운드(33킬로그램)쯤 가지고 옵니다. 유대인의 장례 관습에 따라 그 향료와 함께 긴 천으로 예수의 시신을 감쌉니다.

요셉은 바위를 파서 만든 무덤을 근처에 가지고 있는데, 아직 사용하지 않은 그 무덤에 예수의 시신을 누입니다. 그런 다음, 무덤 앞에 큰 돌을 굴려 놓습니다. 안식일이 시작되기 전에 서둘러 그 일을 합니다. 막달라 마리아와 ‘작은 야고보’의 어머니 마리아는 예수의 시신을 위해 준비하는 일을 거들었을 것입니다. 이제 그은 안식일 후에 예수의 시신을 위해 더 사용할 “향료와 향유를 준비”하려고 서둘러 집으로 갑니다.—누가복음 23:56.

이튿날인 안식일에 수제사장과 바리새인이 빌라도에게 가서 말합니다. “그 사기꾼이 살아 있을 때에 ‘나는 3일 뒤에 일으켜질 것이다’라고 말한 것을 우리가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셋째 날까지 그 무덤을 잘 지키라고 명령하십시오. 그의 제자이 와서 시체를 훔쳐 가고는 사람에게 ‘그가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일으켜졌다!’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면 이 마지막 속임수가 처음 속임수보다 더 해로울 것입니다.” 빌라도는 “경비대를 데려가 당신이 알아서 잘 지키시오” 하고 대답합니다.—마태복음 27:63-65.

일요일 아침 아주 일찍 막달라 마리아와 야고보의 어머니 마리아를 비롯한 여자이 예수의 시신에 쓸 향품을 가지고 무덤에 갑니다. 그은 “누가 우리를 위해 무덤 입구에 있는 돌을 굴려 줄까요?” 하고 서로 말합니다. (마가복음 16:3) 그런데 지진이 있었습니다. 게다가 하느님의 천사가 돌을 굴려 냈고, 경비병이 없으며, 무덤은 비어 있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