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예수—길, 진리, 생명

 103

성전을 다시 깨끗하게 하시다

성전을 다시 깨끗하게 하시다

마태복음 21:12, 13, 18, 19 마가복음 11:12-18 누가복음 19:45-48 요한복음 12:20-27

  • 예수께서 무화과나무를 저주하고 성전을 깨끗하게 하시다

  • 많은 사람에게 생명을 주기 위해 죽임을 당하셔야 한다

예수와 제자은 예리코를 떠나 베다니에 도착한 후 그곳에서 3일 밤을 묵었습니다. 이제 니산월 10일 월요일 이른 아침에 예루살렘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예수께서는 배가 고프십니다. 그래서 무화과나무를 보고는 그리로 가십니다. 무화과가 좀 열려 있습니까?

지금은 3월 말인데 무화과 철은 6입니다. 하지만 일찍 싹이 터서 잎사귀이 나 있습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이른 무화과가 좀 있으려니 하고 생각하십니다. 하지만 열매가 하나도 없습니다. 잎사귀가 달린 그 나무의 겉모습은 기만적이었습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다시는 아무도 너에게서 난 열매를 먹지 못할 것이다” 하고 말씀하십니다. (마가복음 11:14) 그 즉시 나무가 마르기 시작하는데, 그것이 무엇을 뜻하는지는 다음 날 아침에 알게 됩니다.

얼마 안 있어 예수와 제자은 예루살렘에 도착합니다. 예수께서는 성전으로 가십니다. 전날 오후에도 성전을 살펴보셨지만, 오늘은 살펴보시는 것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3년 전인 기원 30년 유월절에 하셨던 것과 비슷한 행동을 하십니다. (요한복음 2:14-16) 이번에 예수께서는 “성전에서 사고파는 사람들”을 쫓아내시며, “돈 바꿔 주는 사람의 상과 비둘기 파는 사람의 의자”를 뒤엎으십니다. (마가복음 11:15) 또 아무도 도시의 다른 곳으로 물건을 나르기 위해 성전 뜰을 지름길로 삼아 지나다니지 못하게 하십니다.

성전에서 돈 바꿔 주고 동물을 파는 사람에게 예수께서 단호한 행동을 취하시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분의 말씀은 이러합니다. “‘내 집은 모든 민족이 기도하는 집이라 불릴 것이다’라고 기록되어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당신은 이곳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었습니다.” (마가복음 11:17) 예수께서 그 사람을 강도라고 부르시는 이유는 희생 제물로 동물을 사야 하는 사람에게 그이 터무니없는 값을 요구하기 때문입니다. 예수께서는 그이 강도 짓을 하고 있다고 보십니다.

당연히 수제사장과 서기관과 백성의 유력 인사은 예수께서 행하신 일을 듣게 됩니다. 그래서 다시금 예수를 죽이려 듭니다. 하지만 그렇게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예수의 말씀을 들으려고 많은 사람이 몰려들고 있기 때문에, 그은 예수를 없앨 방법을 찾지 못합니다.

유대인만 아니라 유대교로 개종한 사람도 유월절을 지키러 왔습니다. 그런 사람들 중에는 축제 때 숭배하러 온 그리스인도 있습니다. 이이 빌립에게 다가오는데, 아마 빌립이라는 이름이 그리스이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이은 그에게 예수를 뵙게 해 달라고 부탁합니다. 빌립은 이 사람을 데리고 예수께 가도 될지 확신이 서지 않아서 안드레에게 이야기합니다. 두 사람은 아직 성전에 계실 예수께 가서 그 점을 알립니다.

예수께서는 자신이 며칠 안 있으면 죽어야 하므로, 지금은 사람의 호기심을 채워 주거나 호감을 사려고 할 때가 아님을 알고 계십니다. 그래서 두 사도에게 이런 비유를 말씀하십니다. “‘사람의 아들’이 영광스럽게 될 때가 왔습니다. 진실로 진실로 여러분에게 말하는데,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있지만 그것이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습니다.”—요한복음 12:23, 24.

하나의 밀알은 별 가치가 없는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밀알이 흙 속에서 “죽으면” 이 씨에서 싹이 나고 시간이 지나 많은 밀알이 풍성하게 달린 줄기로 자랄 수 있습니다. 그와 비슷하게, 예수는 한 명의 완전한 사람입니다. 하지만 그분은 죽기까지 하느님께 충실을 유지으로, 자신처럼 희생정신을 가진 많은 사람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는 수단이 되실 것입니다. 따라서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누구든지 자기 목숨을 아끼는 사람은 그것을 잃게 되지만, 이 세상에서 자기 목숨을 미워하는 사람은 그것을 보존하여 영원한 생명을 얻게 될 것입니다.”—요한복음 12:25.

예수께서는 자기 자신만 생각하고 계신 것이 아닙니다. 다음의 말씀을 통해 그 점을 알 수 있습니다. “누구든지 나를 섬기려면 나를 따르십시오. 내가 있는 곳에 나를 섬기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누구든지 나를 섬기면 아버지께서 그를 존중해 주실 것입니다.” (요한복음 12:26) 정말 놀라운 상이 아닙니까! 아버지께서 존중해 주시는 사람은 왕국에서 그리스도와 함께하는 자이 될 것입니다.

예수께서는 곧 겪게 될 크나큰 고통과 괴로운 죽음을 생각하며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지금 내가 괴로우니,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아버지, 이때를 벗어나게 해 주십시오.” 그렇다고 예수께서 하느님의 뜻을 수행하지 않으시겠다는 것은 아닙니다. 이어서 그분은 “하지만 저는 바로 이때를 위해서 온 것입니다” 하고 말씀하십니다. (요한복음 12:27) 예수께서는 자신생명을 희생하는 것을 포함하여 하느님이 목적하신 모든 일에서 그분과 뜻이 같으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