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예수—길, 진리, 생명

 39

반응을 보이지 않는 세대에 화가 있다

반응을 보이지 않는 세대에 화가 있다

마태복음 11:16-30 누가복음 7:31-35

  • 예수께서 몇몇 도시을 질책하시다

  • 무거운 짐에서 벗어나 새 힘을 얻게 해 주시다

예수께서는 침례자 요한을 높이 평가하시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요한을 어떻게 여깁니까? 예수께서는 ‘이 세대가 마치 장터에 앉아 있는 아이과 같다’고 말씀하십니다. 아이은 친구에게 이렇게 외칩니다. “우리가 너희를 위해 피리를 불어도 너희는 춤추지 않았고, 우리가 통곡을 해도 너희는 가슴을 치며 슬퍼하지 않았다.”—마태복음 11:16, 17.

예수의 이 말씀은 무슨 뜻입니까? 그분은 그 의미를 이렇게 밝혀 주십니다. “요한이 와서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자, 사람은 ‘저자는 악귀가 들렸다’ 하고 말합니다. 그런데 ‘사람의 아들’이 와서 먹고 마시자, 사람은 ‘저자는 탐식하고 술에 빠진 자이며, 세금 징수원과 죄인의 친구다’ 하고 말합니다.” (마태복음 11:18, 19) 요한의 경우에는, 나실인으로서 포도주도 마시지 않으며 단순한 생활을 했는데도 이 세대는 그가 악귀가 들렸다고 말합니다. (민수기 6:2, 3; 누가복음 1:15) 반면에 예수의 경우에는, 일반 사람처럼 생활하시면서 절도 있게 먹고 마시는데도 사람은 그분이 지나치게 먹고 마신다고 비난합니다. 이 사람을 만족시키기란 불가능해 보입니다.

예수께서는 이 세대를 장터에 있는 아이에 비하십니다. 이 아이은 다른 아이이 피리를 불어도 춤추지 않고 통곡을 해도 슬퍼하지 않음으로 도무지 반응을 보이지 않습니다.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그렇지만 지혜는 그것이 한 일로 의롭다는 것이 증명됩니다.” (마태복음 11:16, 19) 그렇습니다. 그 “일” 즉 요한과 예수가 산출한 증거가 그에 대한 비난이 거짓을 증명해 줍니다.

예수께서는 이 세대를 가리켜 반응을 보이지 않는 세대라고 하신 후에, 자신이 기적을 행한 도시인 고라신, 벳새다, 가버나움을 특별히 언급하십니다. 페니키아 도시인 티레와 시돈에서 그런 기적을 행했더라면 그 도시 사람은 회개했을 것이라고 예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예수께서 언급하신 가버나움은 한동안 그분의 활동의 본거지였습니다. 하지만 그 도시에서도 대부분의 사람이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예수께서는 그 도시에 대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심판날에 소돔 땅이 너보다 더 견디기 쉬울 것이다.”—마태복음 11:24.

그런 다음 예수께서는 아버지를 찬양하십니다. 아버지께서 귀중한 영적 진리를 “지혜롭고 총명한 사람에게는” 숨기시지만, 어린아이처럼 낮은 자에게는 그 진리를 알려 주시기 때문입니다. (마태복음 11:25) 예수께서는 그와 같은 사람에게 마음을 끄는 이런 초대를 하십니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여러분, 모두 내게로 오십시오. 내가 여러분에게 새 힘을 주겠습니다. 나는 성품이 온화하고 마음이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내게서 배우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은 새 힘을 얻을 것입니다.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습니다.”—마태복음 11:28-30.

예수께서는 어떻게 새 힘을 주십니까? 종교 지도자은 지나치게 제한을 가하는 안식일 규정과 같이 사람을 얽매는 전통으로 백성에게 무거운 짐을 지웠습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전통에 물들지 않은 하느님의 진리를 가르치심으로 사람이 새 힘을 얻게 하십니다. 또한 정치 지도자의 압제에 짓밟히고 있는 사람과 죄에 짓눌려 있는 사람에게 그런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을 보여 주십니다. 참으로 예수께서는 그에게 어떻게 죄를 용서받을 수 있는지, 어떻게 하느님과 평화롭게 지낼 수 있는지를 밝혀 주십니다.

예수의 편한 멍에를 메는 사람은 누구나 하느님께 헌신하고, 하늘에 계신 동정심 많고 자비로운 아버지를 섬길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무거운 짐처럼 부담스러운 일은 아닙니다. 하느님이 요구하시는 것은 전혀 짐스럽지 않기 때문입니다.—요한 1서 5:3.

더 알아보기

그리스도인은 안식일을 지켜야 합니까?

안식일을 지킬 필요가 없다면, 성경에서 안식일을 가리켜 영원한 계약이라고 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모든 계명 중에 어느 계명이 첫째입니까?”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바라시는 것을 한 단어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