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예수—길, 진리, 생명

 25

동정심을 가지고 나병 환자를 고쳐 주시다

동정심을 가지고 나병 환자를 고쳐 주시다

마태복음 8:1-4 마가복음 1:40-45 누가복음 5:12-16

  • 예수께서 나병 환자를 고쳐 주시다

예수께서 네 제자와 함께 “갈릴리 전역을 다니며 회당에서” 전파하시자, 그분이 행하시는 놀라운 일에 대한 소문이 자자해집니다. (마가복음 1:39) 예수께서 행하신 일에 대한 소문이 퍼진 한 도시에는 나병에 걸린 한 남자가 있습니다. 의사인 누가는 그를 “온몸에 나병이 걸린” 사람으로 묘사합니다. (누가복음 5:12) 이 무서운 병이 심해지면, 몸의 여러 부분이 서서히 흉측해집니다.

따라서 이 환자는 나병이 몹시 심한 상태이며 사람과 떨어져 살게 되어 있습니다. 더욱이 사람이 가까이 있을 때는 “부정하다, 부정하다!” 하고 외쳐야 합니다. 그래야 그이 너무 가까이 와서 병에 감염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레위기 13:45, 46) 그런데 지금 이 나병 환자는 어떻게 합니까? 예수께 다가와서 얼굴을 땅에 대고 “주여, 원하시기만 하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하고 간청합니다.—마태복음 8:2.

예수에 대한 믿음이 얼마나 대단합니까! 그리고 병에 걸린 모습이 얼마나 애처롭습니까! 예수께서는 어떻게 하실 것입니까? 당신이 그 자리에 있었다면 어떻게 했겠습니까? 예수께서는 동정심에서 우러나와 손을 내밀어 그 사람을 실제로 만지시며 “내가 원합니다! 깨끗하게 되십시오”라고 말씀하십니다. (마태복음 8:3) 그러자 믿기 어려운 일이 일어납니다. 그 환자에게서 나병이 즉시 사라지는 것입니다.

예수처럼 동정심 많고 능력을 갖춘 분이 우리의 왕이라면 좋지 않겠습니까? 예수께서 이 나병 환자를 대하신 방식을 보면, 그분이 왕으로 온 땅을 다스리실 때 이런 성경 예언이 성취될 것을 확신할 수 있습니다. “그는 낮은 자와 가난한 자를 불쌍히 여기고 가난한 자의 생명을 구원할 것이다.” (시편 72:13) 그렇습니다. 그때 예수께서는 고통받는 모든 사람을 도우려는 간절한 마음을 행동으로 옮기실 것입니다.

기억하시겠지만, 이 나병 환자를 고치시기 전에도 예수의 봉사 활동으로 인해 사람은 몹시 들떠 있었습니다. 이제 사람은 예수께서 하신 이 놀라운 일을 듣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께서는 사람이 단지 소문만 듣고 자신을 믿게 되기를 원하지 않으십니다. 사실 예수께서는 “자기 목소리가 거리에서 들리게” 즉 떠들썩한 방식으로 들리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에 관해 예언되어 있음을 알고 계십니다. (이사야 42:1, 2) 그래서 나병이 나은 사람에게 이렇게 주의를 주십니다.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십시오. 다만 가서 제사장에게 당신의 몸을 보이고 모세가 지정한 예물을 바치십시오.”—마태복음 8:4.

하지만 짐작할 수 있듯이, 병이 나은 그 사람은 뛸 듯이 기쁜 나머지 방금 일어난 일을 말하지 않고는 견딜 수가 없습니다. 그는 가는 곳마다 그 이야기를 퍼뜨립니다. 이야기를 듣고 사람의 관심과 호기심이 커집니다. 그 바람에 예수께서 드러나게 도시로 들어가지 못하실 정도가 됩니다. 결국 예수께서는 아무도 살지 않는 외딴곳에 한동안 머무십니다. 그런데도 사람은 예수의 가르침도 듣고 병도 고치려고 사방에서 몰려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