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나의 성서 이야기 책

 이야기 111

잠들었던 소년

잠들었던 소년

아니, 무슨 일이 일어난 것입니까? 땅바닥에 누워 있는 소년이 몹시 다친 모양이지요? 보세요! 집에서 나오는 사람 중에 바울이 있군요! 디모데도 보이지요? 이 소년이 창문에서 떨어진 것입니까?

그렇습니다. 바로 그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바울은 이곳 트로아스에서 제자에게 연설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다음날 배를 타고 떠나야 했기 때문에 오랫동안 그과 헤어져 있어야 할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밤중까지 연설을 하고 있었습니다.

유두고라는 이 소년은 창문에 걸터앉아 있었는데, 그만 잠이 들고 말았습니다. 그는 삼 층에서 땅으로 떨어졌습니다! 사람이 매우 걱정하고 있는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사람이 소년을 일으켜 보니, 걱정했던 대로 그는 죽어 있었습니다!

바울은 소년이 죽은 것을 보고, 그 소년 위에 엎드려 그를 끌어안았습니다. 그러고는 ‘염려 마십시오! 그는 무사합니다!’ 하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정말로 그는 무사하였습니다. 기적이었습니다! 바울이 그를 다시 살린 것입니다! 모인 사람은 기뻐서 어쩔 줄 몰랐습니다.

은 모두 위층으로 다시 올라가 식사를 했습니다. 바울은 날이 밝도록 연설을 계속했습니다. 그러나 분명히 유두고는 또다시 잠들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다음, 바울과 디모데 일행은 배를 탔습니다. 그은 어디로 가는 길입니까?

바울은 방금 세 번째 전파 여행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이었습니다. 이번 여행 중에 바울은 에베소에서만도 3년 동안이나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이번 여행은 두 번째 여행보다도 오래 걸렸습니다.

트로아스를 떠난 후, 배는 잠시 밀레투스에 머물렀습니다. 에베소는 거기서 가까웠기 때문에 바울은 에베소 회중의 장로을 밀레투스로 불러 마지막으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 후 배가 떠날 때가 되자, 그은 몹시 슬퍼하면서 바울을 전송했습니다!

드디어 배가 카이사레아로 돌아왔습니다. 바울이 제자 빌립의 집에 머물고 있을 때, 예언자 아가보는 바울에게 경고를 했습니다. 그는 바울이 예루살렘에 가면 감옥에 갇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분명히 그 말대로 되었습니다. 그 후, 정말로 바울은 카이사레아에서 2년 동안 감옥에 갇혀 있다가 로마 황제 카이사르 앞에서 재판을 받기 위해 로마로 보내졌습니다. 로마로 가는 도중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알아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