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나의 성서 이야기 책

 이야기 112

한 섬에서 파선되다

한 섬에서 파선되다

큰일​났습니다! 저것 보십시오. 배​가 부서지고 있습니다! 바닷물​에 뛰어든 사람​들​이 보이지요? 이미 어떤 사람​들​은 육지​로 올라와 있습니다. 바울​도 무사​히 올라왔군요. 그​가 어떤 일​을 당했는지 알아봅시다.

2​년 동안 바울​은 카이사레아 감옥​에 있었습니다. 그 후, 그​는 다른 죄수​들​과 함께 배​에 실려 로마​를 향해 떠났습니다. 그​들​이 크레타 섬 부근​을 지날 무렵 폭풍​이 불어 닥쳤습니다. 바람​이 어찌나 거세었던지 배​를 조종​할 수​조차 없었습니다. 밤낮​으로, 해도 별​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결국 여러 날 후​에는 배​에 탄 사람​들​이 구출​되리라는 희망​을 아예 잃고 말았습니다.

이때 바울​이 일어나 말​했습니다. ‘여러분​은 한 사람​도 죽지 않을 것​입니다. 배​만 잃게 될 것​입니다. 어젯밤​에 하느님​의 천사​가 나타나서 나​에게 “바울, 두려워하지 마시오. 당신​은 로마 황제 카이사르 앞​에 서야 하오.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당신​과 함께 배​에 탄 모두​를 구출​해 주실 것​이오” 하고 말​했습니다.’

폭풍​이 불기 시작​한 지 14​일째 되는 날 한밤중​에 선원​들​은 물​이 점점 얕아진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밤중​이라 배​가 바위​에 부딪혀 부서질 것​을 염려​하여 그​들​은 닻​을 내렸습니다. 다음날 아침 어떤 만이 보였습니다. 그​들​은 해변 쪽​으로 배​를 몰았습니다.

그​들​이 해변​에 좀 더 가까이 갔을 때, 배​가 모래톱​에 얹혀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파도​가 몰려와 배​가 산산이 부서지기 시작​했습니다. 책임 맡은 장교​가 말​했습니다. ‘헤엄​칠 수 있는 사람​은 먼저 바다​에 뛰어 내려 육지​로 올라가시오. 나머지 사람​들​은 뒤따라 뛰어내려 부서진 널조각​을 붙잡고 가시오.’ 이렇게 해서 배​에 탔던 276​명 모두​가 천사​의 말​대로 무사​히 육지​에 올라왔습니다.

그 섬​은 몰타 섬​이었습니다. 주민​들​은 매우 친절​했고, 배​에서 올라온 사람​들​을 잘 돌보아 주었습니다. 날씨​가 좋아지자 바울​은 다른 배​에 실려 로마​로 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