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나의 성서 이야기 책

 이야기 59

다윗이 도망해야 했던 이유

다윗이 도망해야 했던 이유

다윗이 골리앗을 죽인 후, 이스라엘의 군대 대장 아브넬이 다윗을 사울에게 데려가자, 사울은 다윗을 보고 매우 기뻐했습니다. 그는 다윗을 자기 군대의 한 장군으로 삼고 왕궁에 살게 했습니다.

에, 군대가 블레셋 사람과 싸우고 돌아올 때, 여자은 ‘사울은 수천 명을 죽였지만, 다윗은 수만 명을 죽였다네.’ 하고 노래를 불렀습니다. 이 말을 듣고 사울은 다윗에 대해 질투심을 품었습니다. 다윗이 자기보다 더 큰 영예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울의 아들 요나단은 질투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다윗을 매우 사랑했으며, 다윗도 요나단을 사랑했습니다. 두 사람은 언제까지나 서로 친구가 되기로 약속했습니다.

다윗은 수금을 매우 잘 연주했습니다. 그래서 사울은 다윗이 연주하는 음악을 좋아했습니다. 그러나 어느 날 질투심에 불타던 사울은 끔찍한 일을 저질렀습니다. 사울은 수금을 연주하고 있는 다윗에게 장창을 던지며 ‘다윗을 벽에 박아 버리겠다’ 하고 외쳤습니다. 그러나 다윗은 재빨리 몸을 피했고 창은 빗나갔습니다. 후에 사울은 다윗에게 또 장창을 던졌으나 그것도 빗나갔습니다. 그래서 다윗은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사울이 한 약속을 기억합니까? 그는 골리앗을 죽이는 사람에게 자기 딸을 아내로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울은 결국 자기 딸 미갈을 다윗에게 주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먼저 블레셋 사람 100을 죽여야 한다고 다윗에게 말했습니다.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요구였습니다! 사실 블레셋 사람의 손에 다윗이 죽기를 바라는 것이 사울의 본심이었습니다. 그러나 뜻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사울은 자기 딸을 다윗의 아내로 주었습니다.

어느 날 사울은 요나단과 자기의 모든 종에게 다윗을 죽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요나단은 사울에게 말했습니다. ‘다윗을 해치지 마십시오. 그는 아버지께 아무 잘못도 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가 한 일은 전부 아버지께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는 목숨을 걸고 골리앗을 죽였고 아버지께선 그것을 보고 기뻐하셨습니다.’

사울은 아들의 말을 듣고 다윗을 죽이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다윗은 돌아와 이전처럼 왕궁에서 다시 사울을 섬겼습니다. 그러나 어느 날, 다윗이 음악을 연주하고 있을 때, 사울은 또 다윗에게 장창을 던졌습니다. 다윗은 날쌔게 몸을 피했고, 그 장창은 벽에 꽂혔습니다. 이번이 세 번째 일이었습니다! 다윗은 이제 도망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날 밤 다윗은 집으로 갔으나, 사울은 그를 죽이도록 사람을 보냈습니다. 미갈은 이 계획을 알고 남편에게 ‘오늘 밤 도망치지 않으면 내일 죽게 돼요’ 하고 말했습니다. 다윗은 그날 밤 미갈의 도움을 받아 창문으로 도망했습니다. 그 후 약 7년 동안 다윗은 사울의 눈을 피해 이곳저곳으로 숨어 다녀야 했습니다.

더 알아보기

영화

다윗—하느님을 신뢰한 사람

다윗은 살면서 여러 가지 실수를 저질렀고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하느님을 섬기기를 결코 중단하지 않았습니다. 그의 좋은 본은 당신이 충성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