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나의 성서 이야기 책

 이야기 51

룻과 나오미

룻과 나오미

성서에는 룻기라는 책이 있습니다. 이 책에는 이스라엘의 재판관 시대에 살았던 한 가족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룻은 모압 땅에서 온 젊은 여자였으며, 하느님의 백성인 이스라엘 여자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룻은 하느님 여호와에 관해 알게 되자, 그분을 매우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나오미는 룻에게 여호와에 관해 가르쳐 준 나이 많은 여자입니다.

나오미는 이스라엘 여자입니다. 그와 그의 남편 그리고 두 아들은 이스라엘에 양식이 궁해지자 모압 땅으로 이사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나오미의 남편이 죽었습니다. 후에, 나오미의 아들은 룻과 오르바라는 두 명의 모압 여자와 결혼했습니다. 그러나 약 10년 뒤에 나오미의 두 아들마저 죽었습니다. 나오미와 두 며느리는 무척 슬펐습니다. 이제 나오미는 어떻게 했습니까?

어느 날 나오미는 자기 동족이 있는 고향으로 돌아가는 먼 여행을 떠나기로 작정했습니다. 룻과 오르바는 나오미와 함께 살고 싶었기 때문에 함께 따라 나섰습니다. 그러나 한동안 가다가, 나오미가 며느리을 돌아보며 말했습니다. ‘친정으로 돌아가서 너희 어머니과 함께 살도록 해라.’

나오미는 며느리을 끌어안고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그러자 나오미를 몹시 사랑했던 며느리은 울면서 ‘아니에요! 우린 어머니를 따라 어머니 동족에게로 가겠어요’ 하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나오미는 ‘돌아들 가거라, 내 딸아. 너희는 친정에 있는 것이 더 나을 게다’ 하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오르바는 친정으로 떠났지만, 룻은 떠나지 않았습니다.

나오미가 ‘네 동서는 떠났다. 너도 네 동서를 따라 돌아가거라’ 하고 말하자 룻은 간청했습니다. ‘저를 보내지 마세요. 어머니와 함께 가겠어요. 어머니가 가시는 곳에 저도 가고 어머니가 사시는 곳에 저도 살겠어요. 어머니의 백성이 저의 백성이고, 어머니의 하느님이 저의 하느님이에요. 어머니가 죽는 곳에서 저도 죽어서 거기에 묻히겠어요.’ 룻이 이렇게까지 말하자, 나오미는 더 이상 룻을 친정으로 돌려보내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드디어, 두 여자는 이스라엘에 와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룻은 즉시 들로 나가 일을 했습니다. 그때는 보리 수확기였기 때문입니다. 보아스라는 남자가 룻에게 자기 밭에서 보리 이삭을 줍도록 허락했습니다. 보아스의 어머니는 누구였을까요? 예리코의 라합이었습니다.

어느 날 보아스는 룻에게 말했습니다. ‘나는 당신에 대한 얘기를 다 들었고 시어머니를 극진히 모셨다는 얘기도 들었소. 당신이 어떻게 부모와 고향을 떠나서 낯선 백성 가운데 살러 왔는지도 알고 있소. 여호와께서 당신에게 복을 내려 주시기를 비오!’

은 ‘당신은 매우 친절한 분이시군요. 이렇게 친절하게 말씀해 주시니 한결 힘이 납니다’ 하고 대답했습니다. 보아스는 룻을 매우 좋아했습니다. 그리고 오래지 않아서 그은 결혼했습니다. 나오미는 무척 기뻐했습니다! 나오미에게 더욱 기쁜 일은 룻과 보아스 사이에서 오벳이라는 첫아들이 태어난 것입니다. 후에 오벳다윗의 할아버지가 되었습니다. 다윗에 대해서는 나중에 자세히 알게 될 것입니다.

룻기 전체.

더 알아보기

만화로 배우는 성경 이야기

충성스러운 룻

룻은 이스라엘 사람이 아니었지만 충성을 보였기 때문에 하느님의 은혜를 얻고 놀라운 축복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