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나의 성서 이야기 책

 이야기 7

용감한 사람

용감한 사람

에 사람이 많아지면서, 거의 모든 사람이 카인처럼 나쁜 일을 했습니다. 그러나 여기 있는 한 사람은 달랐습니다. 그의 이름은 에녹이었습니다. 에녹은 용감한 사람이었습니다. 주위 사람 모두가 매우 나쁜 일을 하고 있었지만, 에녹은 계속 하느님을 섬겼습니다.

그 당시 사람이 나쁜 일을 매우 많이 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담과 하와가 하느님께 불순종하여, 하느님께서 먹지 말라고 하신 열매를 먹게 한 자는 누구였습니까? 그렇습니다. 나쁜 천사였습니다. 성서에서는 그를 사탄이라고 부릅니다. 그는 모든 사람을 나쁜 길로 이끌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어느 날 여호와 하느님께서는 에녹에게 사람이 듣기 싫어할 소식을 전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소식은 ‘하느님께서 장차 나쁜 사람을 모두 멸망시킬 것’이라는 소식이었습니다. 사람은 이 말을 듣고 매우 화가 났을 것입니다. 그은 에녹을 죽이려고까지 했을 것입니다. 그러한 사람에게 하느님께서 하실 일을 알리려면 에녹은 매우 용감해야 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이러한 나쁜 사람들 가운데서 에녹이 오래 살게 하지 않으셨습니다. 에녹은 겨우 365밖에 살지 않았습니다. 365이 왜 ‘겨우’입니까? 왜냐하면 그 당시 사람은 지금 사람보다 훨씬 튼튼했고 더 오래 살았으니까요. 에녹의 아들 므두셀라는 969이나 살았습니다!

에녹이 죽은 후에도 사람은 더욱 악해졌습니다. 성서에 의하면, ‘사람은 항상 나쁜 생각만 하고 있었’으며 ‘땅에는 폭력이 가득’했습니다.

당시 땅에 문제가 매우 많았던 한 가지 이유를 알고 있습니까? 그 이유는 사탄이 새로운 방법을 써서 사람이 나쁜 일을 하게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이번에는 그것에 관해서 알아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