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하느님의 교훈이 담긴 성경 이야기

 51​장

군대 대장과 어린 소녀

군대 대장과 어린 소녀

어느 어린 이스라엘 소녀​가 집​을 떠나 멀리 떨어진 시리아​라는 나라​에 살고 있었어요. 소녀​는 가족​과 함께 살다가 시리아 군대​에 붙잡혀 끌려온 거예요. 그리고 나아만​이라는 군대 대장​의 집​에서 그​의 아내​의 종​으로 일​하게 되었지요. 주위 사람​들​이 아무​도 여호와​를 섬기지 않았지만 소녀​는 여호와​를 섬겼어요.

나아만​은 끔찍​한 피부병​을 앓고 있었어요. 병 때문​에 항상 고통​스러워했지요. 어린 소녀​는 나아만​을 꼭 도와주고 싶었어요. 그래서 나아만​의 아내​에게 말​했어요. “주인​님​을 낫게 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있어요. 이스라엘​에 가면 엘리사​라는 여호와​의 예언자​가 있는데, 그 사람​이 주인​님​의 병​을 고칠 수 있어요.”

아내​는 나아만​에게 소녀​가 한 말​을 전해 주었어요. 나아만​은 병​이 나을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하려고 했어요. 그래서 이스라엘​에 있는 엘리사​의 집​으로 갔지요. 나아만​은 엘리사​가 자신​을 귀한 손님​으로 맞이​해 줄 거라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엘리사​는 직접 나아만​을 만나러 오지 않고, 종​을 보내서 이런 말​을  전했어요. “요르단 강​으로 가서 몸​을 일곱 번 씻으십시오. 그러면 병​이 나을 것​입니다.”

나아만​은 매우 실망​했어요. 그래서 이렇게 말​했지요. “나​는 그 예언자​가 자기 하느님​을 부르며 내 몸 위​로 손​을 이리저리 움직​여 날 고쳐 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나​보고 이스라엘​에 있는 강​으로 가라고 하다니. 우리 시리아​에 있는 강​들​이 훨씬 더 좋은데 말이야. 차라리 거기 가서 씻는 게 더 낫겠다.” 나아만​은 화​를 내며 엘리사​의 집​을 떠났어요.

나아만​의 종​들​은 나아만​이 생각​을 바로잡게 도와주었어요. 종​들​이 말​했어요. “주인​님, 병​을 고칠 수​만 있다면 무슨 일​인들 못​하시겠습니까? 그 예언자​가 하라고 한 일​은 아주 간단​한 일​이잖아요. 그냥 한​번 해 보시는 게 어떨까요?” 나아만​은 종​들​의 말​대로 요르단 강​으로 가서 강물​에 일곱 번 몸​을 담​갔어요. 일곱 번​째​로 몸​을 담그고 나오자 나아만​의 병​이 깨끗​이 사라졌어요. 나아만​은 너무나 고마워서 다시 엘리사​를 찾아가 말​했어요. “여호와​가 참하느님​이시라는 것​을 이제야 알겠습니다.” 나아만​이 병​을 고치고 돌아왔을 때 이스라엘 소녀​는 어떤 마음​이 들었을까요?

“당신​은 어린아이​들​과 아기​들​의 입​에서 찬양​이 나오게 하셨습니다.”—마태복음 2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