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하느님의 교훈이 담긴 성경 이야기

 33​장

룻과 나오미

룻과 나오미

이스라엘​에 나오미​라는 여자​가 살고 있었어요. 이스라엘​에 흉년​이 들자 나오미​는 남편​과 두 아들​과 함께 모압 땅​으로 가서 살았어요. 그런데 나중​에 나오미​의 남편​이 죽었어요. 나오미​의 두 아들​은 각각 룻​오르바​라는 모압 여자​와 결혼​했지요. 하지만 슬프게도 나오미​의 두 아들​마저 죽고 말았어요.

나오미​는 이스라엘​에 흉년​이 끝났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으로 돌아가기​로 했어요. 룻​과 오르바​는 시어머니​와 함께 길​을 떠났지요. 그런데 길​을 가다가 나오미​가 말​했어요. “너희​는 내 아들​들​에게 좋은 아내​였고 나​에게도 훌륭​한 며느리​였단다. 너희 둘 다 다시 결혼​했으면 좋겠구나. 그러니 모압​에 있는 너희 집​으로 돌아가거라.” 룻​과 오르바​가 대답​했어요. “어머니, 우리​는 어머니​를 사랑​해요! 어머니​를 떠나고 싶지 않아요.” 하지만 나오미​는 며느리​들​에게 계속​해서 가라고 말​했어요. 마침내 오르바​는 집​을 향해 떠나갔어요. 하지만 룻​은 떠나지 않았지요. 나오미​가 룻​에게 말​했어요. “오르바​는 자기 백성​과 신​들​에게 가고 있잖니. 너​도 함께 가거라.” 룻​이 대답​했어요. “어머니​를 떠나지 않을 거예요. 어머니​의 백성​이 저​의 백성​이 되고, 어머니​의 하느님​이 저​의 하느님​이 되실 거예요.” 룻​의 말​을 듣고 나오미​가 어떤 느낌​이 들었을까요?

룻​과 나오미​는 보리 수확​이 시작​될 때 이스라엘​에 도착​했어요. 어느 날 룻​은 수확​하고 남은 보리​를 주우러 보아스​라는 남자​의 밭​으로 갔어요. 보아스​는 라합​의 아들​이었지요. 보아스​는 룻​이 모압 여자​인데 나오미​를 떠나지 않고 잘 보살펴 드린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보아스​는 일꾼​들​에게 밭​에서 곡식​을 다 거두지 말고 조금 남겨 두라고 말​했어요. 룻​이 남은 곡식​을 주워 갈 수 있게 말​이에요.

 그날 밤 나오미​가 룻​에게 물었어요. “오늘​은 누구 밭​에서 일​했니?” 룻​은 “보아스​라는 사람​의 밭​에서요”라고 대답​했어요. 그러자 나오미​가 말​했어요. “보아스​는 네 시아버지​의 친척​이란다. 앞​으로도 그 사람​의 밭​에서 다른 젊은 여자​들​과 함께 일​하거라. 그러면 안전​할 거야.”

룻​은 수확​하는 기간​이 끝날 때​까지 계속 보아스​의 밭​에서 일​했어요. 보아스​는 룻​이 부지런​하고 훌륭​한 여자​라는 것​을 알게 되었지요. 당시​에는 남자​가 아들 없이 죽고 아내​만 남으면 그 남자​의 친척​이 혼자 남은 아내​와 결혼​하는 관습​이 있었어요. 그래서 보아스​도 룻​과 결혼​했답니다. 두 사람​은 아들​을 낳아 이름​을 오벳​이라고 지었어요. 나중​에 오벳​은 다윗 왕​의 할아버지​가 되었지요. 나오미​의 친구​들​은 오벳​이 태어나자 매우 기뻐하며 나오미​에게 말​했어요. “여호와​께서 훌륭​한 며느리​인 룻​을 주시더니, 이제 손자​도 주셨군요. 여호와​께서 찬양​받으시기 바랍니다.”

“형제​보다 더 친밀​하게 고착​하는 친구​도 있다.”—잠언 1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