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호세아 6:1-11

전체 개요

  • 여호와께 돌아가자는 호소 (1-3)

  • 백성의 충성스러운 사랑이 금세 사라지다 (4-6)

    • 희생 제물보다 충성스러운 사랑이 낫다 (6)

  • 백성의 수치스러운 행동 (7-11)

6  “자, 여호와께로 돌아가자. 그분이 우리를 갈기갈기 찢으셨지만+ 치료해 주실 것이다. 우리를 치셨지만 상처를 싸매 주실 것이다.   이틀 뒤에 그분이 우리를 살려 주시고 셋째 날에 우리를 일으키시리니 우리가 그분 앞에서 살 것이다.   우리는 여호와를 알려고 하겠다. 알려고 힘써 노력하겠다. 어김없이 새벽이 오듯 반드시 그분이 나아오시리니 소나기처럼, 땅을 흠뻑 적시는 봄비처럼 우리에게 오실 것이다.”   “에브라임아, 내가 너를 어찌하면 좋겠느냐? 유다야, 내가 너를 어찌하면 좋겠느냐? 너희의 충성스러운 사랑이 아침 구름 같고 금세 사라지는 이슬 같구나.   그래서 내가 예언자들을 통해 그들을 쓰러뜨리고+ 내 입의 말로 그들을 죽이겠다.+ 네게 내리는 심판이 밝은 빛과 같을 것이다.+   나는 희생 제물이 아니라 충성스러운 사랑*을, 번제물보다 하느님에 대한 지식을 기뻐한다.+   그러나 그들은 나약한 사람처럼 계약을 어겼다.+ 거기서 그들이 나를 배신했다.   길르앗은 행악자들의 도시라서,+ 피 묻은 발자국으로 덮여 있다.+   제사장들의 무리는 사람을 기다리며 매복해 있는 약탈대와 같다. 그들의 행동은 수치스러우니 세겜의+ 길에서 살인을 저지른다. 10  내가 이스라엘 집에서 끔찍한 일을 보았다. 거기에서 에브라임이 매춘 행위를 일삼고+ 이스라엘이 자신을 더럽힌다.+ 11  유다야, 너를 위해 수확 때가 정해져 있으니, 포로가 된 내 백성을 내가 다시 모으는 때이다.”+

각주

또는 “자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