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창세기 43:1-34

전체 개요

  • 요셉의 형이 베냐민과 함께 다시 이집트로 가다 (1-14)

  • 요셉이 다시 형제을 만나다 (15-23)

  • 요셉이 형제과 식사하다 (24-34)

43  그 땅에 기근이 심했다.+  그이 이집트에서 가지고 온 곡식을 다 먹게 되자+ 아버지가 그에게 “다시 가서 우리를 위해 양식을 조금 사 오너라” 하고 말했다.  그때에 유다가 그에게 말했다. “그 사람이 우리에게 ‘당신이 동생을 데려오지 않으면 다시는 내 얼굴을 볼 수 없을 것이오’ 하고 분명히 경고했습니다.+  아버지께서 우리 동생을 우리와 함께 보내시면, 우리가 내려가서 아버지를 위해 양식을 사 오겠습니다.  그러나 그를 보내지 않으시면, 우리가 내려가지 않을 것입니다. 그 사람이 우리에게 ‘당신이 동생을 데려오지 않으면 다시는 내 얼굴을 볼 수 없을 것이오’ 하고 말했기 때문입니다.”+  그러자 이스라엘+ 물었다. “어째서 너희는 다른 동생이 있다고 그 사람에게 말해서 나를 이렇게 괴롭게 하느냐?”  그이 대답했다. “그 사람이 직접 우리와 우리의 친족에 관해 물으면서 ‘당신의 아버지가 아직 살아 계시오? 당신에게 다른 형제가 있소?’ 하고 말해서 우리가 사실대로 대답한 것입니다.+가 ‘당신의 동생을 데리고 내려오시오’라고 말할 줄을 우리가 어떻게 알았겠습니까?”+  유다가 아버지 이스라엘에게 간청했다. “그 아이를 저와 함께 보내 주시고+ 우리가 가게 해 주십시오. 그래야 우리와 아버지와 우리의 자녀+ 죽지 않고 살 것입니다.+  제가 그의 안전을 보장하겠습니다.*+에게 책임을 물으셔도 좋습니다. 제가 그를 아버지께 다시 데려와 아버지 앞에 세우지 못하면, 제가 아버지께 영원토록 죄를 지은 것이 될 것입니다. 10  우리가 지체하지 않았더라면, 지금은 그곳을 두 번은 갔다 왔을 것입니다.” 11  그러자 그의 아버지 이스라엘이 말했다. “정 그렇다면, 이렇게 해라. 이 땅의 제일 좋은 산물을 너희 자루에 담아 그 사람에게 선물로 가지고 내려가거라.+ 약간의 발삼,+ 약간의 꿀, 라브다넘, 수지성 나무 껍질,+ 피스타치오 열매, 아몬드를 가지고 가거라. 12  돈도 두 배로 가지고 가거라. 너희의 자루 부리에 담겨 돌아온 돈도 도로 가지고 가거라.+ 아마도 그것은 실수였을 것이다. 13  너희 동생을 데리고 다시 그 사람에게 가거라. 14  전능한 하느님께서 그 사람 앞에서 너희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그 사람이 너희의 다른 형제와 베냐민을 너희에게 놓아주기 바란다. 그러나 내가 자식을 잃어야 한다면, 어쩔 수 없지 않으냐!”+ 15  그리하여 그이 그 선물과 두 배의 돈을 가지고 베냐민을 데리고 일어나서 이집트로 내려가 요셉 앞에 다시 섰다.+ 16  요셉은 베냐민이 그과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즉시 자기 집을 관리하는 사람에게 말했다. “이 사람을 집으로 데려가시오. 그리고 짐승을 잡고 식사를 준비하시오. 이 사람이 정오에 나와 함께 식사할 것이오.” 17  즉시 그 사람은 요셉이 말한 대로 하여+을 요셉의 집으로 데려갔다. 18  그러나 그은 요셉의 집으로 인도되자 두려워하며 말했다. “지난번에 우리의 자루에 담겨 돌아왔던 돈 때문에 우리가 이리로 끌려왔다. 이제 그이 우리를 공격하여 종으로 삼고 우리의 나귀을 빼앗을 것이다!”+ 19  그래서 그이 요셉의 집을 관리하는 사람에게 가서 그 집 입구에서 그에게 20  말했다. “죄송합니다, 내 주여! 지난번에 우리는 양식을 사려고 내려온 적이 있습니다.+ 21  그런데 밤을 묵을 곳에 이르러 우리의 자루를 열어 보니, 자루 부리마다 각 사람의 돈이 그 무게 그대로 있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그것을 직접 돌려 드리고자 합니다. 22  그리고 우리가 양식을 사려고 돈을 더 가져왔습니다. 우리는 누가 우리 자루에 그 돈을 넣었는지 모릅니다.”+ 23  그러자 그가 말했다. “괜찮소. 두려워하지 마시오. 여러분의 하느님, 여러분의 아버지의 하느님께서 여러분의 자루에 보물을 넣어 주신 것이오. 나는 여러분의 돈을 이미 받았소.” 그 후에 그가 시므온을 그에게 데리고 나왔다.+ 24  그런 다음 그 사람은 그을 요셉의 집으로 데리고 들어가 발 씻을 물을 주고 그의 나귀에게 먹이를 주었다. 25  그은 거기서 식사를 할 것이라는 말을 듣고+ 정오에 요셉이 오기를 기다리며 선물을 준비했다.+ 26  요셉이 그 집 안으로 들어오자, 그은 선물을 가져가 그 앞에서 땅에 엎드렸다.+ 27  그 후에 그는 그의 안부를 묻고 말했다. “당신이 말했던 연로한 아버지는 안녕하시오? 아직도 살아 계시오?”+ 28  그이 대답했다. “주의 종 우리의 아버지는 안녕하시며, 아직 살아 계십니다.” 그런 다음 그이 몸을 굽히고 엎드렸다.+ 29  그는 자기 동생이자 자기 어머니의 아들+ 베냐민을 쳐다보며 물었다. “이 사람이 당신이 나에게 말했던 막내아우요?”+ 그런 다음 이렇게 말했다. “내 아들이여, 하느님께서 그대에게 은혜를 베풀어 주시기를 바라오.” 30  그러고는 자기 동생에 대한 감정이 북받쳐 올라서 울 곳을 찾아 급히 나갔다. 요셉은 방으로 들어가 거기서 눈물을 흘렸다.+ 31  그 후에 그는 얼굴을 씻고 나와서 자신을 진정시킨 다음 “음식을 내오시오” 하고 말했다. 32  사람이 그를 위해 따로 음식을 차리고, 그을 위해서도 따로 음식을 차렸으며, 그와 함께 있는 이집트인도 따로 식사를 했다. 이집트인은 히브리인과 함께 식사를 할 수 없었다. 그것이 이집트인에게는 혐오스러운 일이었기 때문이다.+ 33  형제*이 그 앞에 앉게 되었는데, 맏아들의 권리+ 가진 맏이부터 막내에 이르기까지 나이 순서대로 자리가 정해졌다. 그러자 그은 크게 놀라 서로 쳐다보았다. 34  요셉이 자기 상에 있는 음식의 일부를 그의 상으로 계속 보내 주었는데, 베냐민에게는 다른 모든 사람의 몫보다 다섯 배나 더 주었다.+ 그래서 그이 그와 함께 마음껏 먹고 마셨다.

각주

또는 “보증인이 되겠습니다.”
직역하면 “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