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창세기 19:1-38

전체 개요

  • 천사이 롯을 찾아오다 (1-11)

  • 과 그의 가족에게 떠나라고 재촉하다 (12-22)

  • 소돔과 고모라가 멸망되다 (23-29)

    • 의 아내가 소금 기둥이 되다 (26)

  • 과 그의 딸들 (30-38)

    • 모압과 암몬의 기원 (37, 38)

19  저녁때 두 천사가 소돔에 도착했는데, 그때에 롯은 소돔 성문에 앉아 있었다. 롯은 그들을 보자 일어나서 그들을 맞이하며 얼굴을 땅에 대고 몸을 굽혔다.+  그리고 그가 말했다. “내 주여, 부디 당신들의 종의 집으로 오셔서 밤을 지내시고 발을 씻으십시오. 그런 다음 일찍 일어나 길을 떠나도록 하십시오.” 그러자 그들이 말했다. “아니오. 우리는 광장에서 밤을 지낼 것이오.”  그러나 롯이 매우 끈덕지게 권하므로, 그들이 그와 함께 그의 집으로 갔다. 그가 그들을 위해 음식을 풍성하게 차리고 무교병을 구워 주자 그들이 먹었다.  그들이 잠자리에 들기 전에 그 도시의 남자들 곧 소년부터 노인까지 소돔의 모든 남자가 몰려와 그 집을 둘러쌌다.  그들이 계속 롯을 부르며 그에게 말했다. “오늘 밤 당신에게 온 남자들이 어디 있소? 그들을 우리에게 데리고 나오시오. 우리가 그들과 성관계를 가져야겠소.”+  그러자 롯이 그들에게 나가서 등 뒤로 문을 닫았다.  그가 말했다. “내 형제 여러분, 부디 악한 일을 하지 마십시오.  여기 나에게 남자와 성관계를 가진 적이 없는 두 딸이 있습니다. 내가 그들을 데리고 나올 테니, 여러분이 좋을 대로 그들에게 하십시오. 다만 이 사람들은 나의 지붕 그늘* 아래로 들어왔으니, 이 사람들에게는 아무 짓도 하지 마십시오.”+  그러자 그들이 “비켜라!” 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외톨이가 외국인으로 여기 와서 사는 주제에 감히 우리를 재판하려고 드는구나! 이제 우리가 그들보다 너를 더 혼내 주어야겠다.” 그러면서 롯에게 달려들며* 다가와서 문을 부수려고 했다. 10  그러자 그 사람들이 손을 내밀어 롯을 자기들이 있는 집 안으로 끌어 들이고 문을 닫았다. 11  그리고 그 집 입구에 있는 남자들을 가장 작은 자부터 가장 큰 자까지 눈멀게 하니, 그들이 문을 찾다가 지쳤다. 12  그때에 그 사람들이 롯에게 말했다. “여기에 당신에게 속한 사람이 더 있소? 사위들과 당신의 아들들과 딸들과 이 도시에서 당신에게 속한 사람들을 모두 이곳에서 데리고 나가시오! 13  우리가 이곳을 멸망시킬 것이오. 그들에 대한 부르짖음이 여호와 앞에 참으로 크기 때문이오.+ 여호와께서 이 도시를 멸망시키도록 우리를 보내셨소.” 14  그래서 롯이 나가서 자기 딸들과 결혼할 사위들에게 “일어나 이곳을 떠나게! 여호와께서 이 도시를 멸망시키실 것이네!” 하고 계속 말했다. 그러나 사위들에게는 그가 농담하는 것처럼 보였다.+ 15  동틀 무렵에 천사들이 롯을 재촉하며 말했다. “일어나시오! 당신의 아내와 여기 당신과 함께 있는 두 딸을 데리고 가시오! 그래야 이 도시의 잘못과 함께 쓸려가 버리지 않을 것이오.”+ 16  그가 계속 꾸물거리자, 그에 대한 여호와의 동정심 때문에+ 그 사람들이 그와 그의 아내와 두 딸의 손을 잡고 그들을 데리고 나와 도시 밖에 두었다.+ 17  그들을 밖으로 데리고 나오자마자, 그 사람들 중 하나가 말했다. “당신의 생명*을 위해 도피하시오! 뒤를 돌아보지 말고+ 이 지역 어디에서도 멈추어 서지 마시오!+ 쓸려가 버리지 않도록 산간 지방으로 도피하시오!” 18  그때에 롯이 그들에게 말했다. “여호와여, 제발 그리로 보내지 마십시오! 19  주의 종이 주의 눈에 호의를 얻었고, 주께서 저*를 살려 주셔서+ 제게 큰 친절*을 보이셨습니다. 하지만 저는 산간 지방으로 도망칠 수 없습니다. 재앙이 제게 닥쳐 제가 죽을까 두렵기 때문입니다.+ 20  저기 저 성읍은 도망하기에 가깝고 작은 성읍입니다. 제가 그곳으로 도피하면 안 되겠습니까? 그곳은 작은 성읍에 불과합니다. 그러면 제가 살 수 있을* 것입니다.” 21  그러자 그가 롯에게 말했다. “좋소. 내가 당신을 배려하여+ 당신이 말하는 성읍을 무너뜨리지 않겠소.+ 22  서둘러 그곳으로 도피하시오! 당신이 그곳에 도착하기 전에는 내가 아무 일도 할 수 없기 때문이오!”+ 그래서 그가 그 성읍의 이름을 소알*이라고+ 했다. 23  롯이 소알에 도착했을 때 해는 이미 땅 위로 솟아 있었다. 24  그때에 여호와께서 소돔과 고모라에 유황과 불을 비처럼 내리셨다. 그것이 여호와께로부터, 하늘로부터 내렸다.+ 25  그분은 그 도시들을 곧 그 도시들의 모든 주민과 땅의 식물을 비롯하여 그 지역 전체를 멸망시키셨다.+ 26  하지만 롯의 뒤에 있던 그의 아내는 뒤를 돌아보기 시작하더니, 소금 기둥이 되어 버렸다.+ 27  아브라함은 아침 일찍 일어나 자기가 여호와 앞에 섰던 곳으로 갔다.+ 28  그는 소돔과 고모라와 그 지역의 온 땅을 내려다보다가 놀라운 광경을 보았다. 가마의 연기같이 짙은 연기가 땅에서 솟아오르고 있었다!+ 29  하느님께서는 그 지역의 도시들을 멸망시키실 때에 아브라함을 생각하셔서, 롯이 살고 있던 도시들을 무너뜨리실 때에 그 도시들에서 롯을 내보내셨다.+ 30  후에 롯은 소알에서 사는 것이 두려워서+ 두 딸과 함께 소알에서 올라가 산간 지방에서 살았다.+ 그는 두 딸과 함께 동굴에서 살았다. 31  그런데 맏딸이 동생에게 말했다. “우리 아버지는 늙으셨고 이 땅에는 사람들의 관습에 따라 우리와 관계를 가질 남자가 하나도 없구나. 32  자, 우리가 아버지께 포도주를 드려 마시게 하고 아버지와 동침하여 아버지를 통해 자손을 보존하자.” 33  그리하여 그들은 그 밤에 아버지에게 계속 포도주를 주어 마시게 했다. 그런 다음 맏딸이 들어가 아버지와 동침했지만, 그는 딸이 누웠다가 일어난 것을 알지 못했다. 34  다음 날 맏딸이 동생에게 말했다. “어젯밤에는 내가 아버지와 동침했다. 오늘 밤에도 아버지께 포도주를 드려 마시게 하자. 그런 다음 네가 들어가 아버지와 동침해라. 그리하여 우리가 아버지를 통해 자손을 보존하자.” 35  그래서 그들은 그 밤에도 아버지에게 거듭 포도주를 주어 마시게 했다. 그런 다음 동생이 가서 아버지와 동침했지만, 그는 딸이 누웠다가 일어난 것을 알지 못했다. 36  그렇게 해서 롯의 딸들은 둘 다 아버지를 통해 임신하게 되었다. 37  맏딸이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모압이라고+ 했다. 그는 오늘날 모압 사람들의 조상이다.+ 38  동생도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벤암미라고 했다. 그는 오늘날 암몬 사람들의 조상이다.+

각주

또는 “보호”.
또는 “롯을 세차게 밀치며”.
또는 “영혼”.
또는 “제 영혼”.
또는 “충성스러운 사랑”.
또는 “제 영혼이 계속 살”.
“작음”을 의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