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창세기 1:1-31

전체 개요

  • 하늘과 땅을 창조하시다 (1, 2)

  • 6일 동안 땅을 준비하시다 (3-31)

    • 첫째 날: 빛. 낮과 밤 (3-5)

    • 둘째 날: 공간 (6-8)

    • 셋째 날: 육지와 식물 (9-13)

    • 넷째 날: 하늘의 광명체 (14-19)

    • 다섯째 날: 물고기와 새 (20-23)

    • 여섯째 날: 육지 동물과 인간 (24-31)

1  시초에 하느님께서 하늘과 땅을 창조하셨다.+  땅은 형태가 없고 황량했으며,* 깊은 물* 위에는+ 어둠이 있었다. 하느님의 활동력*+ 물 위에서 이리저리 움직이고 있었다.+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빛이 생겨라.” 그러자 빛이 생겼다.+  그 후에 하느님께서 보시니 그 빛이 좋았다. 하느님께서는 빛과 어둠을 나누기 시작하셨다.  하느님께서 빛을 ‘낮’이라고 부르시고, 어둠을 ‘밤’이라고 부르셨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첫째 날이었다.  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물 사이에 공간이+ 생겨 물과 물 사이가 갈라져라.”+  이렇게 하느님께서 공간을 만들기 시작하시어 공간 아래의 물과 공간 위의 물을 나누시자,+ 그대로 되었다.  하느님께서 그 공간을 ‘하늘’이라고 부르셨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둘째 날이었다.  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하늘 아래에 있는 물은 한 곳으로 모이고 육지는 드러나라.”+ 그러자 그대로 되었다. 10  하느님께서 육지를 ‘땅’이라고 부르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고 부르셨다.+ 하느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11  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땅은 풀과 씨 맺는 식물과 과실나무를 그 종류대로 돋아나게 하여 땅에 씨 있는 열매를 맺게 하여라.” 그러자 그대로 되었다. 12  땅은 풀과 씨 맺는 식물,+ 씨 있는 열매를 맺는 나무를 그 종류대로 내기 시작했다. 하느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13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셋째 날이었다. 14  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하늘의 공간에 광명체*들이+ 생겨 낮과 밤이 나뉘게 하여라.+ 그것들은 계절과 날과 해를 나타내는 표가 될 것이다.+ 15  그것들은 하늘의 공간에서 땅을 비추는 광명체가 될 것이다.” 그러자 그대로 되었다. 16  이렇게 하느님께서 큰 광명체 둘을 만들기 시작하시어 그중에 큰 광명체는 낮을 지배하고+ 작은 광명체는 밤을 지배하게 하셨다. 또한 별들도 만드셨다.+ 17  하느님께서 그것들을 하늘의 공간에 두시어 땅을 비추게 하시고 18  낮과 밤을 지배하며 빛과 어둠을 나누게 하셨다.+ 하느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19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넷째 날이었다. 20  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물에는 생물*들이 떼 지어 살고, 날짐승*들은 땅 위 하늘의 공간을 날아다녀라.”+ 21  하느님께서 큰 바다 생물*들과 물에서 움직이며 떼 지어 사는 모든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날개 달린 모든 날짐승을 그 종류대로 창조하셨다. 하느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22  하느님께서 그것들을 축복하며 말씀하셨다. “생육하고 번성하여 바닷물을 가득 채우고,+ 날짐승들은 땅에 번성하여라.” 23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다섯째 날이었다. 24  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땅은 생물*들을 그 종류대로, 가축과 기어 다니는 동물*과 땅의 들짐승을 그 종류대로 내어라.”+ 그러자 그대로 되었다. 25  이렇게 하느님께서 땅의 들짐승을 그 종류대로, 가축을 그 종류대로, 땅의 모든 기어 다니는 동물을 그 종류대로 만들기 시작하셨다. 하느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26  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우리가+ 우리의 형상대로,+ 우리를 닮은 모습으로+ 사람을 만들자. 그들이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날짐승과 가축과 온 땅과 땅에서 움직이는 모든 기어 다니는 동물을 다스리게 하자.”+ 27  이렇게 하느님께서 자신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기 시작하셨으니, 곧 하느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셨다. 그분은 그들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다.+ 28  하느님께서 그들을 축복하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을 가득 채우고+ 땅을 정복하여라.+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날짐승과 땅에서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려라.”+ 29  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온 땅에 있는 씨 맺는 모든 식물과 씨 있는 열매를 맺는 모든 나무를 너희에게 준다. 이것들이 너희의 양식이 될 것이다.+ 30  땅의 모든 들짐승과 하늘의 모든 날짐승과 생명*이 있어 땅에서 움직이는 모든 것에게 내가 모든 푸른 식물을 먹이로 준다.”+ 그러자 그대로 되었다. 31  그 후에 하느님께서 자신이 만드신 모든 것을 보시니, 아주 좋았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여섯째 날이었다.

각주

또는 “비어 있었으며”.
또는 “출렁이는 물”.
또는 “하느님의 영”.
또는 “빛”.
또는 “산 영혼”.
또는 “날아다니는 생물”.
또는 “괴물”.
또는 “산 영혼”.
또는 “산 영혼”.
또는 “움직이는 동물”. 언급된 동물군을 제외한 동물들과 파충류가 포함되는 듯함.
또는 “영혼인 생명; 산 영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