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욥기 19:1-29

전체 개요

  • 의 대답 (1-29)

    • ‘친구’들의 꾸짖음을 배척하다 (1-6)

    • 자신이 버림받았다고 말하다 (13-19)

    • “내 구속자께서 살아 계시다네” (25)

19  욥이 말을 받았다.   “자네들은 언제까지 내 영혼*을 격분하게 하고+ 나를 말로 부서뜨리려는가?+   자네들은 이미 열 번이나 나를 꾸짖었거늘,* 나를 가혹하게 대하면서도 부끄러워하지 않는군.+   내가 정말 잘못을 저질렀다 해도, 내 잘못은 내 문제일 뿐이네.   자네들이 계속 내 위로 자신을 높이고 내가 받는 치욕이 정당하다고 주장한다 해도,   이것만은 알아 두게나. 나를 잘못된 길로 인도하신 분이 하느님이시며 그분이 자신의 사냥 그물로 나를 사로잡으셨다는 것을.   보게나! 내가 ‘폭력이다!’ 하고 계속 소리쳐도 대답이 없고+ 도와 달라고 계속 부르짖어도 공의가 없네.+   그분이 내가 지나갈 수 없게 내 길을 돌담으로 가로막으시고 내가 다니는 길을 어둠으로 덮으셨네.+   내게서 영광을 벗겨 버리시고 내 머리에서 면류관을 치워 버리셨다네. 10  나를 사방에서 쳐서 소멸시키시고 내 희망을 나무처럼 뽑아 버리신다네. 11  그분의 분노가 나를 향해 타오르고 그분이 나를 적으로 여기신다네.+ 12  그분의 부대가 함께 와서 나를 포위하고 내 천막 주위에 진을 친다네. 13  그분이 내 형제들을 내게서 멀리 몰아내시니, 나를 아는 이들이 내게서 떠나갔네.+ 14  내 친한 친구*들이 떠나갔고 내가 잘 알던 자들이 나를 잊었네.+ 15  내 집의 손님들과+ 내 여종들이 나를 낯선 사람으로 여기니, 나는 그들의 눈에 외국인이구나. 16  내가 종을 부르건만 대답하지 않으니, 동정심을 나타내 달라고 내 입으로 그에게 간청하네. 17  내 입김은 아내에게 혐오스러운 것이 되었고,+ 나는 내 형제들*에게 악취로구나. 18  어린아이들조차 나를 업신여기며 내가 일어날 때에 나를 놀린다네. 19  내 친한 친구들이 다 나를 혐오스럽게 여기고,+ 내가 사랑하던 자들이 내게 등을 돌렸구나.+ 20  내 살갗과 살이 뼈에 달라붙고,+ 나는 간신히 목숨만 붙어 있구나.* 21  나의 친구들이여, 내게 자비를 베풀어 주게, 자비를 베풀어 주게. 하느님의 손이 나를 치셨다네.+ 22  자네들은 어찌하여 하느님께서 하시듯 나를 계속 박해하는가?+ 어찌하여 끊임없이 나를 공격한단 말인가?*+ 23  내 말이 기록된다면, 책에 쓰여질 수만 있다면! 24  오, 철필과 납으로 바위에 영원히 새겨졌으면! 25  나는 내 구속자*께서+ 살아 계심을 잘 알고 있다네. 그분은 장차 오시어 땅* 위에 서시리라. 26  내 살갗이 이렇게 썩었지만 여전히 내 몸으로 하느님을 뵈리라. 27  내가 직접 뵈리라, 다른 이의 눈이 아니라 내 눈으로 그분을 뵈리라.+ 하지만 속으로는 내가 어찌할 줄 모르는구나!* 28  자네들은 문제의 원인이 내게 있기라도 한 것처럼 ‘우리가 어떻게 그를 박해하고 있단 말인가?’ 하고 말하는군.+ 29  칼을 두려워하게나.+ 칼이 잘못을 처벌하기 때문이네. 자네들은 심판관이 계심을 알아야 하네.”+

각주

또는 “나”. 용어 설명 참조.
또는 “모욕했거늘”.
또는 “친족”.
직역하면 “내 태의 아들들”. “내 태”는 나를 낳은 태(내 어머니의 태)를 가리킴.
직역하면 “이의 꺼풀만 가지고 피하는구나.”
직역하면 “내 살로 만족하지 않는단 말인가?”
또는 “도로 사시는 분”.
직역하면 “흙먼지”.
또는 “내 신장이 내 속에서 쇠약해지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