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요한 계시록 6:1-17

전체 개요

  • 어린양이 처음 여섯 봉인을 떼다 (1-17)

    • 흰말을 탄 자가 이기면서 나아가다 (1, 2)

    • 붉은 말을 탄 자가 평화를 없애다 (3, 4)

    • 검은 말을 탄 자가 기근을 일으키다 (5, 6)

    • 창백한 말을 탄 자의 이름은 ‘죽음’이다 (7, 8)

    • 죽임을 당한 자이 제단 아래 있는 것을 보다 (9-11)

    • 큰 지진 (12-17)

6  나는 ‘어린양’이+ 일곱 봉인 중의 하나를 떼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네 생물+의 하나가 천둥 같은 음성으로 “오너라!” 하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  내가 보니, 흰말이 있었는데+ 그 위에 탄 자는 활을 가지고 있었다. 그에게 면류관이 주어졌고,+는 온전한 승리를 거두기 위해 이기면서 나아갔다.+  ‘어린양’이 둘째 봉인을 떼었을 때에 나는 둘째 생물+ “오너라!” 하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  그러자 다른 말이 나왔는데, 붉은 말이었다. 그 위에 탄 자는 사람이 서로 살육하도록 땅에서 평화를 없애는 권한을 받았다. 그는 큰 칼을 받았다.+  ‘어린양’이 셋째 봉인을 떼었을 때+는 셋째 생물+ “오너라!” 하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 내가 보니, 검은 말이 있었는데 그 위에 탄 자는 손에 저울을 들고 있었다.  또 나는 네 생물 가운데서 어떤 음성 같은 것이 “한 데나리온*+ 밀 한 되*이며, 한 데나리온에 보리 석 되이다. 그리고 올리브기름과 포도주에는 해를 입히지 말라”+ 하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  ‘어린양’이 넷째 봉인을 떼었을 때에 나는 넷째 생물+ “오너라!” 하고 말하는 음성을 들었다.  내가 보니, 창백한 말이 있었는데 그 위에 탄 자의 이름은 ‘죽음’이었다. 그리고 무덤*이 그를 바짝 뒤따르고 있었다. 그에게는 땅의 4의 1에 대한 권위가 주어졌다. 그것은 긴 칼과 식량 부족+ 치사적인 병과 땅의 짐승으로 사람을 죽이는 권위였다.+  ‘어린양’이 다섯째 봉인을 떼었을 때에 나는 하느님의 말씀과 자기이 한 증언 때문에 죽임을 당한 사람의 영혼*+ 제단+ 아래 있는 것을 보았다.+ 10  그은 큰 소리로 외쳤다. “거룩하고 참된+ 주권자인 주여, 땅에 사는 자을 심판하여 우리의 피에 대해 복수하시는 것을 언제까지 미루실 것입니까?”+ 11  그러자 그들 각자에게 희고 긴 옷이 주어졌다.+은 자기처럼 곧 죽임을 당할+ 동료 종과 형제의 수가 찰 때까지 조금 더 쉬라는 말을 들었다. 12  ‘어린양’이 여섯째 봉인을 떼었을 때에 내가 보니, 큰 지진이 일어났다. 그러자 해는 털*로 짠 자루천처럼 검게 되고 달은 온통 피처럼 되었다.+ 13  그리고 하늘의 별은 무화과나무가 세찬 바람에 흔들려 설익은 열매가 떨어지듯이 땅에 떨어졌다. 14  하늘은 두루마리가 말리듯 사라져 버리고,+ 모든 산과 섬은 제자리에 남아 있지 못했다.+ 15  그러자 땅의 왕과 고관과 군대 대장과 부자과 힘 있는 자과 모든 종과 자유인이 동굴 속과 산의 바위틈에 몸을 숨겼다.+ 16  그은 산과 바위에게 계속 말했다. “우리 위에 무너져+ 왕좌에 앉아 계신 분+ 얼굴과 ‘어린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숨겨 다오. 17  그분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서 있을 수 있겠느냐?”+

각주

하루 품삯에 해당하는 로마 은화. 부록 나14 참조.
직역하면 “코이닉스”. 부록 나14 참조.
또는 “하데스”. 인류의 공통 무덤을 가리킴. 용어 설명 참조.
제단에 쏟은 그의 생명의 피를 가리키는 듯함. 용어 설명 참조.
염소털인 듯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