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요나 4:1-11

전체 개요

  • 요나가 화가 나 죽고 싶어 하다 (1-3)

  • 여호와께서 요나에게 자비를 가르치시다 (4-11)

    • “네가 그렇게 화를 내는 것이 옳은 일이냐?” (4)

    • 호리병박을 사용해 교훈을 베푸시다 (6-10)

4  그러나 요나는 이 일이 매우 못마땅해서 몹시 화가 났다.  그래서 여호와께 이렇게 기도했다. “아, 여호와여, 제가 고국에 있을 때에 염려한 일이 이런 것이 아니었습니까? 그래서 처음에 다시스로 도망하려 한 것입니다.+ 주께서 동정심 많고* 자비로우며, 분노하기를 더디 하고 충성스러운 사랑이 풍부하며,+ 재앙을 두고 슬퍼하시는 하느님인 줄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제, 여호와여, 부디 제 생명*을 거두어 주십시오. 살아 있는 것보다 죽는 편이 더 낫겠습니다.”+  여호와께서는 “네가 그렇게 화를 내는 것이 옳은 일이냐?” 하고 물으셨다.  요나는 도시에서 나가 도시의 동쪽에 가서 앉았다. 거기에 초막을 만들고, 그 그늘에 앉아서 도시가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았다.+  여호와 하느님께서는 호리병박*을 마련해서 요나 위로 자라게 하셨다. 그의 머리에 그늘이 지게 하여 고통을 덜어 주시기 위해서였다. 요나는 호리병박 때문에 매우 기뻐했다.  그러나 다음 날 동이 틀 무렵에, 참하느님께서 벌레 한 마리를 보내어 호리병박을 해치게 하시니 그것이 말라 버렸다.  해가 비치기 시작하자 하느님께서는 타는 듯한 동풍을 보내셨다. 더욱이 해가 요나의 머리 위로 내리쬐니, 그는 기절할 지경이 되어 죽기를* 거듭 청하면서 말했다. “살아 있는 것보다 죽는 편이 더 낫겠습니다.”+  하느님께서 요나에게 물으셨다. “네가 호리병박 때문에 그렇게 화를 내는 것이 옳은 일이냐?”+ 그가 대답했다. “제가 화가 난 것은, 죽고 싶을 만큼 화가 난 것은 정당한 일입니다.” 10  여호와께서 말씀하셨다. “너는 네가 수고하거나 키우지도 않은 호리병박을 아꼈다. 하룻밤 사이에 자랐다가 하룻밤 사이에 죽어 버린 호리병박을 말이다. 11  그렇다면 옳고 그른 것조차*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이 12만 명이 넘고, 또 많은 동물이 있는 큰 도시 니네베를+ 내가 아끼는 것도 당연하지 않으냐?”+

각주

또는 “은혜롭고”.
또는 “영혼”.
달리 번역하면 “아주까리”.
또는 “자기의 영혼이 죽기를”.
또는 “오른손과 왼손조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