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열왕기하 5:1-27

전체 개요

  • 엘리사가 나아만의 나병을 고쳐 주다 (1-19)

  • 탐욕을 부린 게하시가 나병에 걸리다 (20-27)

5  시리아 왕의 군대 대장인 나아만은 왕*의 총애를 받는 탁월한 인물이었다. 여호와께서 그를 통해 시리아에 승리*를 안겨 주셨기 때문이다. 나아만은 강한 전사였지만 나병 환자였다.*  한번은 시리아 사람들이 약탈하러 나갔다가 이스라엘 땅에서 어린 소녀 하나를 잡아 왔는데, 그 소녀는 나아만의 아내의 종이 되었다.  소녀가 여주인에게 말했다. “내 주께서 사마리아에 있는 예언자를+ 만나 보시면 좋겠어요! 그분이 내 주의 나병을 고쳐 주실 거예요.”+  그래서 그*는 자기 주에게 나아가서 이스라엘에서 온 소녀가 한 말을 그대로 전했다.  그러자 시리아 왕이 말했다. “가 보시오! 내가 이스라엘 왕에게 편지를 써 주겠소.” 그래서 나아만은 은 10달란트*와 금 6000닢과 옷 10벌을 가지고 갔다.  그가 이스라엘 왕에게 가지고 간 편지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이 편지와 함께 나의 종 나아만을 왕에게 보냅니다. 그의 나병을 고쳐 주시기 바랍니다.”  이스라엘 왕은 이 편지를 읽고 자기 옷을 찢으며 말했다. “내가 사람을 죽이고 살리는 하느님이란 말이오?+ 그가 나에게 이 사람을 보내어 나병을 고쳐 달라고 하고 있소! 나에게 싸움을 걸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소?”  참하느님의 사람 엘리사는 이스라엘 왕이 옷을 찢었다는 말을 듣고 왕에게 이러한 전갈을 보냈다. “왕께서는 어찌하여 옷을 찢으셨습니까? 부디 그 사람을 나에게 보내십시오. 그가 이스라엘에 예언자가 있음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리하여 나아만은 말들과 병거들을 거느리고 엘리사의 집으로 가서 문 앞에 섰다. 10  그런데 엘리사는 그에게 사자를 보내어 말했다. “요르단 강으로 가서 일곱 번+ 씻으십시오.+ 그러면 당신의 살이 회복되어 깨끗해질 것입니다.” 11  그러자 나아만은 분노하여 그곳을 떠나며 말했다. “나는 ‘당연히 그가 직접 나와 여기 서서 그의 하느님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며 나병이 든 곳 위로 손을 이리저리 움직여 낫게 해 주겠지’ 하고 생각했다. 12  다마스쿠스의+ 강 아바나와 바르발이 이스라엘의 어떤 물보다도 낫지 않은가? 내가 거기서 씻어도 깨끗해질 수 있지 않겠는가?” 그는 크게 화를 내며 발길을 돌려 떠났다. 13  그런데 그의 종들이 그에게 다가가 말했다. “내 아버지, 그 예언자가 어려운 일을 시켰어도 하시지 않았겠습니까? 그가 ‘씻고 깨끗해지라’고 했을 뿐인데 그 정도쯤은 하실 수 있지 않겠습니까?” 14  그리하여 나아만은 참하느님의 사람이 말한 대로+ 내려가서 요르단 강에 일곱 번 몸을 담갔다. 그러자 그의 살이 어린 소년의 살과 같이 회복되어+ 깨끗해졌다.+ 15  나아만은 모든 수행원*을 거느리고 참하느님의 사람에게 돌아가+ 그 앞에 서서 말했다. “온 땅에서 오직 이스라엘에만 하느님이 계시다는 것을 이제 알겠습니다.+ 부디 이 종이 드리는 선물*을 받아 주십시오.” 16  그러나 엘리사는 “내가 섬기는*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나는 그것을 받지 않겠습니다”+ 하고 말했다. 나아만이 받으라고 거듭 권했지만 그는 거절했다. 17  그러자 나아만이 말했다. “그러시다면 이 종에게 나귀 두 마리에 실을 만큼 이 땅의 흙을 주십시오. 이 종은 여호와 외에는 다른 어떤 신에게도 더 이상 번제물이나 희생 제물을 바치지 않을 것입니다. 18  하지만 이 한 가지만은 여호와께서 이 종을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나의 주가 림몬의 집*에 들어가서 몸을 굽힐 때에 내가 팔로 부축해 주어야 하므로 나도 림몬의 집에서 몸을 굽혀야 합니다. 내가 림몬의 집에서 몸을 굽힐 때에 여호와께서 이 종을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19  그러자 엘리사는 그에게 “평안히 가십시오” 하고 말했다. 나아만이 엘리사를 떠나 얼마쯤 갔을 때, 20  참하느님의 사람+ 엘리사의 수종인 게하시가+ 이런 생각을 했다. ‘나의 주인은 시리아 사람 나아만이+ 가져온 것을 받지 않고 그냥 보내셨구나.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내가 그를 쫓아가서 무엇이든 좀 받아 와야겠다.’ 21  그래서 게하시는 나아만을 뒤쫓아 갔다. 나아만은 어떤 사람이 자기를 쫓아오는 것을 보고 병거에서 내려 그를 맞이하며 “무슨 일이 있습니까?” 하고 물었다. 22  게하시가 대답했다. “별일 없습니다만, 나의 주인께서 나를 보내시면서 이렇게 전하라고 하셨습니다. ‘방금 에브라임 산간 지방에서 예언자의 아들들 중에 두 젊은이가 왔습니다. 그들에게 줄 은 한 달란트와 옷 두 벌을 주십시오.’”+ 23  나아만은 “두 달란트를 받으십시오” 하고 말했다. 그리고 계속 권하여+ 자루 두 개에 은 두 달란트와 옷 두 벌을 넣고 수종 두 명에게 주어 게하시 앞에서 메고 가게 했다. 24  게하시는 오벨*에 이르자 그들의 손에서 짐을 받아 집 안에 들여놓고 그 사람들을 돌려보냈다. 그들이 떠난 다음, 25  게하시는 들어가 그의 주인 곁에 섰다. 엘리사가 물었다. “게하시, 어디에 갔다 왔습니까?” 게하시가 대답했다. “이 종은 아무 데도 가지 않았습니다.”+ 26  엘리사가 말했다. “그 사람이 병거에서 내려 그대를 맞이할 때에 내 마음이 그대와 함께 그곳에 있지 않았다고 생각합니까? 지금이 은을 받고 옷을 받고, 올리브밭이나 포도원이나 양이나 소나 하인이나 하녀를 받을 때입니까?+ 27  이제 나아만의 나병이+ 그대와 그대의 후손에게 옮아 영원히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그 즉시 게하시는 나병에 걸려 눈처럼 하얗게 되어+ 엘리사 앞에서 나왔다.

각주

또는 “자기 주”.
또는 “구원”.
또는 “피부병이 있었다.”
나아만을 가리킬 수 있음.
1달란트는 34.2킬로그램. 부록 나14 참조.
직역하면 “진영”.
직역하면 “축복”.
직역하면 “그 앞에 서 있는”.
또는 “신전”.
사마리아의 한 장소. 언덕이나 요새를 가리킬 수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