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역대기하 20:1-37

전체 개요

  • 이웃 민족이 유다를 위협하다 (1-4)

  • 여호사밧이 기도로 도움을 청하다 (5-13)

  • 여호와께서 대답하시다 (14-19)

  • 유다가 기적으로 구원을 받다 (20-30)

  • 여호사밧의 통치가 끝나다 (31-37)

20  그 후에 모압 사람들과+ 암몬 사람들이+ 암모님* 중 일부와 함께 여호사밧을 대적하여 전쟁을 벌이러 왔다.  여호사밧에게 이러한 보고가 들어왔다. “큰 무리가 바다* 지방 에돔에서+ 왕을 치러 왔습니다. 그들은 하사손다말 곧 엔게디에+ 있습니다.”  그러자 여호사밧은 두려워서 여호와를 찾기로 결심했다.*+ 그는 온 유다에 단식을 공포했다.  그러자 유다 백성이 여호와께 물으려고 모였다.+ 유다의 모든 도시에서 여호와께 조언을 구하려고 왔다.  그때에 여호사밧이 여호와의 집의 새 뜰 앞에 모인 유다와 예루살렘의 회중 가운데 일어서서  이렇게 말했다. “오 우리 조상들의 하느님 여호와여, 주는 하늘에 계시는 하느님이 아니십니까?+ 이방 사람들의 모든 왕국을 지배하고 계시지 않습니까?+ 주의 손에 능력과 위력이 있으므로 아무도 주와 맞설 수 없습니다.+  오 우리 하느님, 주께서는 이 땅의 주민들을 주의 백성 이스라엘 앞에서 몰아내시고 주의 벗 아브라함의 자손*에게 이 땅을 영속하는 재산으로 주시지 않았습니까?+  그래서 그들은 이곳에 정착해 살면서 주의 이름을 위해 신성한 곳을 건축하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칼이나 불리한 심판이나 역병이나 기근으로 인해 재난이 우리에게 닥치면, (주의 이름이 이 집에 있으므로)+ 우리가 이 집 앞, 주 앞에 서서 고난 중에 주께 도움을 청하겠습니다. 그러면 주께서 듣고 구원해 주십시오.’+ 10  여기 암몬과 모압과 세일 산간 지방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이집트 땅에서 나올 때에, 주께서는 이스라엘이 그들을 침입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은 그들에게서 돌아서서 그들을 멸절하지 않았습니다.+ 11  그런데 그들이 우리에게 앙갚음을 하려고 합니다. 그들은 주께서 우리에게 상속지로 주신 주의 소유지에서 우리를 몰아내려고 왔습니다.+ 12  우리 하느님, 그들에게 심판을 집행하지 않으시렵니까?+ 우리는 우리를 치러 오는 이 큰 무리를 대적할 힘이 없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주를 바라볼 뿐입니다.”+ 13  유다의 모든 사람은 어린아이들과 아내들과 자녀들*과 함께 여호와 앞에 서 있었다. 14  그때에 여호와의 영이 회중 가운데 있는 야하시엘에게 임했다. 야하시엘은 스가랴의 아들, 스가랴는 브나야의 아들, 브나야는 여이엘의 아들, 여이엘은 레위 사람으로 아삽 자손인 맛다냐의 아들이다. 15  야하시엘이 말했다. “온 유다와 예루살렘 주민과 여호사밧 왕이여, 잘 들으십시오! 여호와께서 여러분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너희는 이 큰 무리 때문에 두려워하거나 겁내지 마라. 이 싸움은 너희의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것이다.+ 16  내일 그들과 맞서러 내려가거라. 그들이 시스 고갯길로 올라올 것이니, 너희는 여루엘 광야 앞 골짜기* 끝에서 그들을 만날 것이다. 17  이 전쟁에서 너희는 싸울 필요가 없다. 자리를 잡고 그대로 서서,+ 너희를 위한 여호와의 구원을 보아라.*+ 유다와 예루살렘아, 두려워하거나 겁내지 마라.+ 내일 그들과 맞서러 나가거라. 여호와가 너희와 함께 있을 것이다.’”+ 18  그 즉시 여호사밧이 얼굴을 땅에 대고 몸을 굽히니, 온 유다와 예루살렘 주민들도 여호와 앞에 엎드려 여호와를 숭배했다. 19  고핫 사람들과+ 고라 사람들의 후손인 레위 사람들은 일어나서, 매우 큰 소리로 이스라엘의 하느님 여호와를 찬양했다.+ 20  그들은 아침 일찍 일어나서 드고아+ 광야로 나갔다. 그들이 나갈 때에, 여호사밧이 일어서서 말했다. “유다와 예루살렘 주민 여러분, 내 말을 들으십시오! 여러분의 하느님 여호와께 믿음을 두십시오. 그러면 굳게 설* 수 있을 것입니다. 그분의 예언자들에게 믿음을 두십시오.+ 그러면 성공할 것입니다.” 21  여호사밧은 백성과 상의한 다음에, 여호와께 노래하고 찬양을 드릴 자들을 임명했다.+ 그리고 그들이 거룩한 단장을 하고 군사들 앞에 나가면서 “여호와께 감사드려라. 그분의 충성스러운 사랑은 영원하다”+ 하고 말하게 했다. 22  그들이 기뻐하며 찬양의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을 때, 여호와께서 유다로 쳐들어오는 암몬과 모압과 세일 산간 지방 사람들을 대적하여 복병을 두셨고, 그들은 서로 쳐 죽였다.+ 23  암몬 사람들과 모압 사람들이 세일 산간 지방의+ 주민들을 대적하여 그들을 멸망시키고 멸절했다. 세일 주민들을 다 죽이고 나서는 자기들끼리 죽였다.+ 24  유다가 광야의+ 파수대로 가서 무리가 있는 쪽을 보니, 시체들만 땅에 쓰러져 있고+ 살아남은 자는 아무도 없었다. 25  여호사밧과 그의 백성이 가서 그들에게서 전리품을 거두었다. 그들 가운데서 소유물과 옷과 보배로운 물품을 많이 발견하고는 더 이상 나를 수 없을 만큼 취했다.+ 전리품이 많아서 거두는 데 3일이나 걸렸다. 26  4일째 되는 날에 그들은 브라가 골짜기*에 함께 모여서 여호와를 찬양했다.* 그래서 그곳은 오늘날까지 브라가* 골짜기라고 불린다.+ 27  유다와 예루살렘의 모든 사람이 여호사밧을 앞세우고 기뻐하면서 예루살렘으로 돌아왔다. 여호와께서 그들이 적들을 이기는 기쁨을 누리게 해 주셨기 때문이다.+ 28  그들은 현악기와 수금과+ 나팔을+ 가지고 예루살렘으로 들어와 여호와의 집으로 갔다.+ 29  땅의 모든 왕국은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의 적들과 싸우셨다는 말을 듣고 하느님에 대한 공포에 사로잡혔다.+ 30  그리하여 여호사밧의 왕국은 평온해졌으며, 그의 하느님께서는 계속 그가 사방으로부터 쉼을 누리게 해 주셨다.+ 31  여호사밧은 계속 유다를 통치했다. 그는 35세에 왕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25년 동안 통치했다.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아수바로, 실히의 딸이었다.+ 32  그는 아버지 아사의 길을 걸어+ 그 길에서 벗어나지 않고 여호와의 눈에 옳은 일을 행했다.+ 33  그러나 산당은 없애지 않았다.+ 그리고 백성은 아직도 조상들의 하느님을 위해 마음을 준비하지 않았다.+ 34  여호사밧의 나머지 행적은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니의+ 아들 예후의+ 글 가운데 기록되어 있으며, 그 글은 ‘이스라엘 열왕기’에 실려 있다. 35  그 후에 유다 왕 여호사밧은 이스라엘 왕 아하시야와 동맹을 맺었는데, 아하시야는 악하게 행하는 자였다.+ 36  여호사밧은 그와 협력하여 다시스로 가는 배들을 만들었는데,+ 그들은 에시온게벨에서+ 배들을 만들었다. 37  그러나 마레사 출신 도다와후의 아들 엘리에셀이 여호사밧에게 “왕이 아하시야와 동맹을 맺었으므로 여호와께서 왕이 만든 것들을 부수실 것입니다”라고 예언했다.+ 그 말대로 그 배들이 파선되어+ 다시스로 갈 수 없게 되었다.

각주

달리 번역하면 “므우님 사람들”.
사해를 가리키는 듯함.
직역하면 “찾으려고 얼굴을 향했다.”
직역하면 “씨”.
직역하면 “아들들”.
또는 “와디”.
또는 “여호와께서 너희를 어떻게 구출하시는지 보아라.”
또는 “견딜”.
또는 “저지 평야”.
직역하면 “축복했다.”
“축복”을 의미함.